내가 여호와 앞에서 뛰놀리라

1
244
8,998

우리교회 주일 오후 찬양예배 시간에는

비교되는 모습의 두 사람이 있습니다

한 사람은 앞에서 찬양을 하는 어린 소녀입니다
그리고 한 사람은 항상 맨 앞 줄 에 앉는 신사입니다

소녀는 찬양시간내내 방방 뛰고, 율동을 하고, 박수를 치며 찬양을 합니다
신사는 찬양시간 내내 다리를 꼬고 앉아있습니다

소녀는 ‘부르신 곳에서’와 같은 새로운 찬양이든,
‘오주여 나의 마음이’와 같은 예전 복음성가이든 입을 크게 크게 벌리며 신나게 부릅니다
신사는 아는 찬송가가 아니면 절대 입을 열지 않습니다
오늘도 새로운 찬송가가 몇곡이나 되는데 큰일입니다

소녀는 찬양을 하며 손을 들기도 하고, 눈을 감기도 합니다
신사는 눈만 감습니다 질끈.

소녀는 오늘도 다른 친구들 처럼 독서실에 가지 않고 찬양팀을 한다고 부모님께 혼이 날지도 모릅니다
신사는 오늘도 어른들 아는 찬송가 위주로 하지 않는다고 찬양팀을 혼낼지도 모릅니다

소녀는 오늘도 자신의 찬양을 받아주시는 하나님을 바라봅니다
신사는 오늘도 자신과 달리 품위없고 이해할수 없는 찬양팀을 바라봅니다

소녀는 아직 중학교 3학년입니다

하나님이 너무 좋고, 그분을 찬양하는게 너무 좋아서
어른예배에 어른들이 서는 찬양팀에 함께 하고 있습니다
신사는 교회에서 모든 일에 빼놓을 수 없이 중요한 어른입니다

누구의 찬양이 옳고 그르다 언급하지 않습니다
그건 찬양을 받으시는 하나님만이 판단하실 일입니다
하지만 저는 우리교회에 찬양시간에 언제나 볼 수 있는 이 모습을 보며
찬양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았습니다

우리는 찬양이 무엇이라 알고 있습니까

찬양은 흔히 곡조가 붙은 기도라고 말합니다
또 기도는 하나님과의 대화라고 하지요

그렇다면 나는 찬양을 할 때 어떤 모습입니까
하나님, 그분을 높여드리는 것입니까
아니면 내 기분을 높이는데에 있습니까

그리고 내가 드리는 찬양은 하나님이 보실 때 어떤 모습일까요
내가 하는 찬양을 내가 받는다고 생각해본다면 어떨것 같습니까
기분이 좋고 행복할까요
아니면 손발이 오그라 들까요

그리고 온 맘다해 찬양을 드리는 사람들을 어떻게 바라봅니까
광(빛 광이 아닙니다)신도라고, 너무 오버한다고, 왜저래라고 생각해보신 적은 없습니까
물론 같이 찬양 속에 빠져 있는 사람은 잘 모르긴 합니다
하지만 찬양의 열기가 끝난 후 눈물, 콧물 .. 마스카라.. 검은 눈물..
서로 쳐다보면 좀 민망하기도 하고 뭐 그럴수도 있습니다 사실
하지만 그것을 멀리서 보며 손가락 질 하는 것은 옳은 일이 아닐겁니다
혼자 드라마를 보다 울고 있는 어머니를 보며 핀잔을 주듯
찬양을 하며 울고 웃는 사람을 보며 핀잔을 주는 건 핀잔 받을 일이라 생각합니다
한낱 드라마도 보다보면 주인공과 감정이 나눠지고
그 사람의 아픔과 기쁨이 내 것인 양 한데,
창조주이신 분을 노래하며, 그분과 감정을 나누고, 그분의 위로를 듣고,
그 분의 위대하심을 높여드리는 찬양을 내가 왈가왈부 한다는 것 자체가 큰 교만이기 때문입니다

다윗왕은 수 많은 전투에서 수 많은 피를 보았던 거친 군인이면서도
수금을 아름답게 연주하고 마음을 울리는 노랫말을 적는 부드러운 사람이었습니다

그런 그에게 간절한 소망이 있었습니다
사울이 죽고 7년간의 시간이 흐른 뒤에야 이제 막 통일왕이 된 다윗,
그리고 주변 강대국과 싸워 승승장구하고 있는 다윗에게 가장 먼저 하고 싶은 일이 있었습니다.
하나님의 법궤, 만군의 여호와의 이름으로 부르는 궤.
그것을 자신이 살고 있는 예루살렘으로 모셔오는 일이었습니다.
다윗은 하나님을 끔찍이도 사랑하는 사람이었고,
자신보다 하나님을 높여 드리기를 즐거워하는 자였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렇게 중요한 하나님의 법궤를 아무데나 방치해 둘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 바쁘고 새롭게 할 일이 많은 와중에도 삼 만명을 뽑아 법궤를 모시러 갔습니다.
하지만 단번에 성공하지 못하고 큰 사건이 벌어집니다.
하나님의 법궤는 제사장이 메고 가야 된다는 것을 몰랐던 다윗의 실수였습니다.

그 후 3달 뒤에 다윗은 다시 도전을 하게 됩니다.
이번엔 다행히 제사장들의 어깨에 메고 운반을 합니다.
한 발짝.. 한 발짝.. 아… 움직입니다.
여섯 발짝을 움직이자 다윗은 너무 기쁜 나머지 살진 소와 송아지를 잡아 예배를 드립니다.
그리고 나서 여호와 앞에서 온 힘을 다해 춤을 추었습니다.
모든 이스라엘 백성들도 소리치며 기뻐했습니다.
성으로 법궤를 가지고 들어가며 나팔을 불었습니다.
다윗은 그 곳에 서서 거룩한 베 에봇이 벗겨지도록 춤을 추며 하나님 앞에서 뛰놀았습니다.

이때 이 모습을 창에서 지켜 보던 한 여인이 있었습니다.
사울왕의 딸로서 어릴 때부터 격있게 자라난 말그대로 공주, 미갈이었습니다.
미갈은 자신의 남편 다윗이 격없이 뛰어다니며, 춤을 추는 모습이 하찮았습니다.
그리고 깔보았습니다.

모든 예배와 축제가 끝이 나고 다윗이 집으로 들어갔을 때
아니나 다를까 미갈이 다윗을 마중 나왔습니다.
“오늘 이스라엘 왕의 체면이 바닥에 떨어졌군요. 당신은 부끄러움도 모르는 바보같았어요.”

미갈의 냉소에 다윗은 오히려 미갈을 이해할 수 없다는 듯 말했습니다.
“나는 사람들 보라고 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 앞에서 그렇게 한거요.
하나님이 나를 어떻게 사랑해주시고 높여주셨는지 나는 잘 알기 때문이요.
내가 이보다 더 낮아져서 체면을 잃는 일이 또 있을지라도,
나는 하나님 앞에서는 얼마든지 그렇게 되고 싶소.
그리고 나는 언제나 여호와 앞에서 뛰어놀것이오.“

나는 누구의 모습이 부끄러운지, 잘못되었는지 말하지 않겠습니다
그것은 찬양을 받으시는 하나님만이 하실 일이시기 때문입니다
다만 하나님은 미갈이 죽는 날까지 자식을 낳지 못하게 하셨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은 다윗이 죽어서도 지금까지 그를 높여주시고 계십니다

누가볼 때 찬양하는 내 모습이 진상이든 진국이든 그게 중요한 것이 아닐겁니다
내가 조용히 찬양하든 방방뛰면 찬양하든 그게 중요한 것이 아닐겁니다
내가 마땅히 찬양해야할 그 분을 향한 내 마음이 진심인가를 볼 수 있어야합니다
아무것도 아닌 내 작은 찬양받기 위해서 날 만드셨다는 그 분께서

그걸 원하시기 때문입니다

하땅이 이야기 _ 내가 여호와 앞에서 뛰놀리라

# 주보/기타 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를 남겨주세요.
박성민 작가의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의 작품활동에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로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62 댓글

  1. 완전 공감합니다.
    너무 맘에 들어요~ 저도 청년때 저런 열정으로 찬양하며 기도했는데..
    옛날 생각나면서 찡하고~ 그립고…
    그림 넘 감사해요… 담아가요~

  2. 귀한 작품 감사합니다~^^*
    밑에 적으신 글을 통해 더욱 큰 은혜 받습니다~

    참된교회 유년부 주보에사용합니다~♥

  3. 감사합니다 마음을 뜨겁게 만들어주는 그림과 글이네요…^^
    대구 동인교회 어린이부 주보에 사용하겠습니다.

  4. 저희 중고등부 친구들도 이렇게 찬양하고, 기도하는 날이 오길 바라며 ..ㅠㅠ
    온무리교회 중고등부 주보에 사용하겠습니다.

찬송의 옷

1
0
56
                  주보 이외의 사용을 원하시거나 일러스트 의뢰를 원하시면 메일로 연락주세요. 더 많은 이미지를 신속하게 받아보시려면 인스타그램을 방문해주세요. danisep@naver.com https://www.instagram.com/avec_dieu    

2019.02.21 하나님과동행일기

1
12
68
'이리와~'하며 손짓하는 아이에게는 오지도 않더니 '오지마~'하며 피하는 아이에게는 달려간다. 무서워 하는 아이는 무서워 도망가고 무서워 않는 아이는 무서워 말라 한다. 그래 무서워 마라. 피하고 도망가지 마라. 사단은 꼭 그런자들을 노리고 있다. #하나님과동행일기 #그림묵상 #묵상 #기독교 #교회 #가족 #공동체 #만화 #일기 #글 #글쓰기 #god #jesus #사단 #무서움 #두려움 #강아지 2019.02.21 하나님과동행일기 하나님과 동행일기 페이지 하나님과 동행일기 하나님과...

갓피플 오늘의말씀_잠언14장31절_2019.2.23

4
117
921
가난한 사람을 학대하는 자는 그를 지으신 이를 멸시하는 자요 궁핍한 사람을 불쌍히 여기는 자는 주를 공경하는 자니라 _잠언 14:31 He who oppresses the poor shows...

[정주행 낭독회 #12] 김유비 목사의 ‘나를 돌보는 시간’ ♡ 책 전체 낭독 공개

신앙도서, 읽고는 싶은데... 마음만 가득하다구요? 괜찮습니다. 이젠 들을 수 있으니까요. 무료로 ♥ 어디서? 신앙도서와 성경을 낭독으로 만나는 < 갓피플 낭독회 > 채널에서! 위 버튼을 ↑ 눌러 구독하고 영상을 받아보세요! 이 책은 특별한...

[만화테마] 이봐! 좀더 씨를 조심해!

13
218
7,261
벗어날 수 있어!   백승제 / 갓피플 만화 _ soultoon 자세히보기 ▷   예수님께 붙어야 열매 맺어요 정영미 / 갓피플 만화 _ 포도나무와 가지 자세히보기 ▷     위의 만화저작권은 각 만화 작가님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