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주로

1
39
2,948
요즘 우리 고등부 제자훈련 아이들은 영성일기를 쓰고 있습니다.

하루 중 주님을 찾았던 내용,
큐티하면서 알게된 주님,
오늘 기도 한 것,
하루 계획등 을 노트에 적습니다.

그러면 제자훈련 후 노트를 받아와서
제가 읽고 멘트를 달아주고,
같이 기도를 하게 됩니다.
물론 노트는 한 사람당 두개 씩이라 매주 돌려막기(?)가 가능합니다.

시작한지 3주.

아직 서툽니다.
하지만 서툴었던 아이들이
점점 매일 하나님을 찾고,
순간순간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삶에 시동을 걸기 시작합니다.
물론 넘어지기도 합니다.
그런데 넘어지고 그대로 머무는게 아니라 또 다시 일어나서 걷고자 합니다.

그 모습을 보는 저는 얼마나 신이 나는지 모릅니다.
나중에 걸음마를 띠는 제 아이를 보며 이런 기분이 들까 싶을 정도입니다.

요즘 이걸 쓰다보니 생활에서 하나님을 많이 생각하게되고,
이렇게하면 하나님이 좋아하시겠지?라는 생각도 많이 하게되요.

요새 평소보다 학교30분 일찍와서 큐티하고 있어요.
일찍오니 선생님께 칭찬도 받고 좋아요!

사람들은 자신을 사랑해야 된다고 하지만
그게 저는 쉽게 안되었는데 이젠 누군가 나를 사랑해주고 있다는 걸 알고 있으니까
제가 조금씩 좋아져요.

하루종일 주님만 꽉차게 생각할 수 있도록 해주세요.

하나님이 마음껏 사용하실수있는 *****가 될게요. 사랑합니다!

하나님 저 정말 소름이 끼쳐요.
정말 주님이 일하시는 것이 느껴지고, 주님이 제 길을 예비하고 계신 것이 느껴져요.
저 진짜 너무 행복해요. 너무 감사해요.
어떻게 제가 그렇게 나쁜짓을 했었는데도 이렇게 복을 주시나요. 저 정말 열심히 살게요.

하나님, 저 제발 제가 성공하기 위해 하나님을 이용하지 않게 해주세요.

난 예수님께 향유보다 더 비싼 것도 내드릴거다.

작은 일은 그냥 내 뜻대로 선택한 것 같다. 사소한 것까지 함께 하는 내가 되야겠다.

점점 기도가 길어진다. 내 맘이 하나님과 소통하고 싶어서 일까?

(출처- 상도고등부 제자훈련 아이들 영성일기/ 동의는 못 구했음=_=미안하다..)

고3 두명. 고2 네명. 중3 한명(엄마한테 끌려옴)
하나님은 이 아이들을 어떻게 어디로 이끄시며,
무슨 계획을 가지고 준비시키시고 계신걸까요?

바닷물이 짜다고 하지만 그 물 속에 염분은 35퍼밀이라고 합니다.
1000g가운데 염분은 고작 35g이라는 것입니다.
작은 양의 소금이 제 역할을 다하면 바닷물을 바닷물답게 할 수있다는 이야기입니다.
그 막대한 양의 물을 썩지 않게 할 수있다는 이야기입니다.
그것이 소금의 힘입니다.
마찬가지로
칠흑 같은 어둠 가운데서도 작은 불빛하나가 갈 길을 비춥니다.
게다가 하나 둘이 모이면 길을 만듭니다.
그것이 빛의 힘입니다.

저는 하나님이 한국교회를
아직도 격하게 사랑하시며
간절히 기대하고 계신다고 믿습니다.
이제 끝났다고, 이미 기울어졌다고 푸념만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사랑없이 비난만하며 열심인 사람들까지 힘빠지게 하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그것이 정말 하나님이 좋아하실 말이고 그 분의 생각인지 물어본 후 말해도 늦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교회를 하나님이 포기하지 않으셨는데
우리가 먼저 손놓는 실수를 하지 말기를 바랍니다.

어둠을 탓하지만 마십시오.
지금은 어둠이 깊은 밤입니다.

모두가 환한 빛이었으면 좋겠지만
어둠이 옆의 빛을 가리운다고
저 빛들은 생명이 다해 꺼져간다고
나의 빛을 꺼뜨리는 핑계삼지 마십시오.

나의 빛이 꺼지는 순간,
하나 둘 그렇게 꺼져가는 순간
빛 없는 활주로처럼 정말 버려지게 될것입니다.

하지만 내가 빛을 밝힐때 ,
우리의 작은 빛들이 모일때
이 빛은 열을 맞추어 길을 만듭니다.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도
비행기가 오르 내릴 수있는 활주로처럼
하나님의 뜻이 이 땅 가운데 펼쳐질 수 있는 길이 됩니다.

지금 이 순간, 이 자리에서
나의 빛을 밝힙시다.
맡겨주신 그들에게 우리의 빛을 옮깁시다.

간절히 간절히..
그 빛이, 큰 빛이 비춰올 때까지..

해는 곧 밝아 올것입니다.

-하땅이이야기’활주로’를 그리면서

*가져가실때는 출처를 남겨주시길 부탁드립니다.
크리스챤의 정직함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생각합니다:)

# 주보/기타 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를 남겨주세요.
박성민 작가의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의 작품활동에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로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5 댓글

귤껍질을 만든 이유

0
0
41
예수께서 그 어린 아이들을 불러 가까이 하시고 이르시되 어린 아이들이 내게 오는 것을 용납하고 금하지 말라 하나님의 나라가 이런 자의 것이니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예수님시리즈 / 기다림

0
1
51
늘 조급한 마음에 불안해 할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마다 예수님 마음을 묵상합니다. 어려운 일이 생길 때 마다, 무엇을 가르쳐 주시려고 그러실까... 라고 묻습니다. 주님께서 주시는 지혜가...

갓피플 오늘의말씀_마가복음8장34절_2019.3.22

1
126
1,167
무리와 제자들을 불러 이르시되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 _마가복음 8:34 Then he called the crowd to him along...

가정이 흔들리면 다 무너진다!!

9
349
9,773
목회자인 내게 생명보다 더 귀한 것이 있다면 그것은 목회라고 할 수 있다. 나에게 목회가 없다면 그것은 죽은 목숨이나 진배없다. 그러나 나에게 그 목회보다 더...

사순절 묵상 15일차 : 베드로의 고백

사순절 15일차 : 말씀묵상 마 16:13-20 베드로의 고백(마 16:13-20) 13 예수께서 빌립보 가이사랴 지방에 이르러 제자들에게 물어 이르시되 사람들이 인자를 누구라 하느냐 14 이르되 더러는 세례 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