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0
9
4,643

개 식용에 관한 얘기들이 나오면,양분되는 의견들에 늘 결론없이 언쟁만 많아지는 것 같습니다.저는 개고기를 먹지않습니다.그렇다고 개고기를 아주 반대하는 입장도 못됩니다.사실상… 모든 생명은 똑같이 生에 대한 열정들이 있으니까요.어떤 동물이든.. 종의 차이를 들어 식용과 애완용. 으로 구분짓는 것엔 그리 찬성하질 못합니다.세상 어떤 동물도.. 처음부터 인간의 먹이가 되기위해 지어진 존재는 없습니다. (태초에 하나님은 육식을 허락하지 않으셨습니다. 노아홍수 이후에 허락되었죠.)그들은 우리와 함께 살아가야 하는 존재이고, 소통하며 사랑받아야 할 존재로 지어졌다고 믿습니다. 어쩔수없는 필요에 의해 육식을 시작했고.. 먹다보니 맛있고, 맛난고기를 제공해내는 동물들은 가두어 집단사육을 하게 되었겠지요..뭐 꼭… 채식만을 하자는 건 아닙니다.저도 고기 좋아합니다.사실 맛있으니까요.ㅡㅡ;;;어릴적에, 피범벅이 되어 목이 잘린채 퍼덕이는 닭들을 숱하게 봐왔지만,그래도 치킨 먹을땐 아무생각없이 맛나게 먹습니다.돼지를 나무에 매달아, 죽을때까지 때려죽이는 모습도 봤지만,그래도 삼겹살 무지 좋아합니다.하지만….이젠 고기를 먹을때마다 나를 위해 죽어간 그 생명들을 생각하려 합니다.그 어떤 생명도… 죽기를 자처하는 생명은 없습니다.어쩌면 인간보다 더욱, 생에 대한 열정들이 있는 존재들입니다.필요한 만큼만 먹고.. 너무 즐기지 않으려합니다.인간이 개입하지 않은 자연생태계에서 서로 먹고 먹히는 먹이사슬은 꼭 필요합니다.그러나 먹이사슬 최상단에 군림하는 인간은.. 그 권력을 너무나 남용하는 것 같습니다.고기 많이 먹는다고 장수하는 거 아니잖아요.오히려 채식이 몸에 좋다지요.개든 돼지든, 소든 닭이든 고양이든 말이든.. 그 무엇이든….필요이상으로 좀 때려잡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죽이더라도… 제발 그들의 고통을 좀 헤아려주면 좋겠습니다.쓸데없이 모피 만든다고 때려잡지도 말고(대체 얼마나 춥길래!!!!)가죽구두 만든다고 벗기지도 말고…. (대체자원이 얼마나 많은데!!!!)뭐가 뭐에 좋다며 쓸데없는 소리에 혹해서 애매하게 희생시키지도 말아줬으면 좋겠습니다. 제발…우리의 몸은….숱한 다른 생명들의 희생으로 이루어졌다는 거…잊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 주보/기타 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를 남겨주세요.
채유리 작가의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의 작품활동에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로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1 개의 댓글

  1.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허락하셨지만, 어떻게 생각하면 창조세계를 함께 살아가는 동료 피조물이기도 하죠… 분명 필요이상의 가학적 살육과 무분별한 포획은 얼룩진 죄의 흔적이기도 할 것입니다. 회복해야 할 영역이지요. 좋은 메시지 고맙습니다. 참 유리님 다운 작품이네요.^^

믿음의 모험

0
1
59
성격과 상관없이. 각자의 성향과도 상관없이. 모두가 경험해야 할 그것. 바로 하나님을 알아가는. 믿음의 모험. 라이트니스 묵상노트  http://www.facebook.com/lightnesslife      

2019.03.21 하나님과동행일기

0
1
95
SNS를 통해 과거의 오늘을 보게 된다. 기록된 과거를 보면서 좋은 과거와 나쁜 과거와 기록되지 않은 과거를 본다. 오늘 하루 좋은 하루로 기록되던지 나쁜 하루로 기록되던지 기록할 것 없이 지나던지 그렇게 미래의 나에게 오늘은 어떻게 기억...

나의 노래

0
1
181
    이스라엘의 하나님 기억하소서 내가 광야에서 주를 높히고 깊은 밤 중에 찬양할 때에 주께서 함께 하셨나이다 ​ 이스라엘의 하나님 들으소서 사자의 이빨도 곰의 발톱도 주를 바라는 나의 마음을 상하게 하지 못했나이다 ​ 살아 계시는 하나님 모든...

갓피플 오늘의말씀_누가복음12장7절_2019.3.26

0
15
146
너희에게는 심지어 머리털까지도 다 세신 바 되었나니 두려워하지 말라 너희는 많은 참새보다 더 귀하니라 _누가복음 12:7 Indeed, the very hairs of your head are all...

세상이 아닌 기도의 삶을 택하라!

0
17
838
예레미야가 활동하던 시기에, 이스라엘에는 전혀 다른 두 예언이 선포되었다. 강성하게 일어나는 이스라엘의 대적들을 보며 거짓 선지자들은 이스라엘이 결코 망하지 않을 것이라고 예언했다. 그러나 탄식하며...

사순절 묵상 18일차 : 잃은 양 비유

사순절 18일차 : 말씀묵상 마 18:10-14 잃은 양 비유(마 18:10-14 ) 10 삼가 이 작은 자 중의 하나도 업신여기지 말라 너희에게 말하노니 그들의 천사들이 하늘에서 하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