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셉일기 #98…너희 하나님을 보라!

0
30
6,657
# 주보/기타 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를 남겨주세요.
이요셉 작가의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의 작품활동에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로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12 댓글

  1. 여러분들이 먼지만 불던 그 땅에서 흘린 눈물이 기쁨의 단으로 돌아올 것 입니다
    여러분들이 그분을 찬양했던 그 곳에
    지난8월 중의사(한국)들과 같이 방문했었습니다.
    첫 환자는 사고로 모든 사물이 두개로 보이는 환자 였습니다
    침을 놓고 모두 그 환자의 주위에 모여 눈물로 기도 했습니다
    이 땅에 당신을 보여 달라고 당신이 계심을 이 황무한 땅에서 보여 달라고…
    이들로 진정한 하나님이 누구이신지 알게해 달라고…
    하지만 아무 일도 일어 나지 않았습니다
    솔찍히 많이 실망 했습니다.
    너무 좋은 기회인데 그분은 왜 역사하지 않으셨을까?

    하지만 이틀후 돌아가는 길에
    만년설이 녹은 물로 인해 산사태가 나 도로가 끊어 져서 잠시 차가
    정차하는 사이
    첫 마을에서 만났던 눈이 안보이던 환자를 우연히 만났습니다
    그 넓은 고원에서 이렇게 우연히 만날줄이야…
    차에서 내려 눈이 어떠냐고 물어 보았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눈이 다 나았다며 자기 집이 이 근처 이니
    같이 가자고 하더군요
    아 놀라운신 하나님!!!
    우리의 조급함을 알게 하시고 또 그 환자의 집도
    알게 해주셔서 계속 그들을 만날 것을 말씀해 주시는 우리 아버지…
    당연히 며칠후 알려 주셨던 마을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계속 지속적인 만남이 있습니다

    큰 손님으로 대접 받으며 결혼식에도 초대 받아 3일을 지내다 내려오기도 했습니다
    양을 한마리 주는걸 겨우 사정 이야기를 하고 안 받아올 정도의 관계가 되었습니다
    이제 그 곳에 교회가 세워지길 기도 합니다
    그리하여
    우리가 너희 믿음을 주관하려는 것이 아니요 오직 너희 기쁨을 돕는 자가 되려
    함이니 이는 너희가 믿음에 섰음이라 (고후1:24) 는 기쁜 고백이 나오길 원합니다
    요셉형제 같이 기도해 주시길 부탁합니다

    – 타쉬쿠르간에서 함께 한 선교사님이 조금 전
    남겨주신 글입니다.
    함께 기도하도록 해요..

  2. 요셉님의 덧글에.. 더 큰 감동과 하나님을 향한 감사의 마음을 갖게 됩니다.
    우리의 기도에 신실하게 응답하시는 아바 아버지를 찬양합니다! 할렐루야..

  3. 만물의 주관하시는 하나님.
    하나님의 경이로움을 찬양합니다.
    내마음이 그 땅을 밟고 그 땅을 위해 기도합니다.
    하나님..메마른 우리가운데..
    메마른 그 땅가운데 임재하여주세요..
    하나님의 때를 기대하고 소망합니다

[29] 38화_ 귀신들린 여종

1
0
2
16.우리가 기도하는 곳에 가다가 점치는 귀신 들린 여종 하나를 만나니 점으로 그 주인들에게 큰 이익을 주는 자라 17.그가 바울과 우리를 따라와 소리 질러 이르되 이...

주를 사모

1
0
71

2019.05.20 하나님과동행일기

1
0
77
딸이 발을 다쳐서 병원에 다녀왔다. 아픈 딸을 보니 마음이 아파서 업어줬다. 그랬더니 딸이 말한다. "좋아~" 그런 딸에게 말했다. "아빠는 더 좋아" 그렇게 오늘도 주님 마음을 묵상하게 된다. #하나님과동행일기 #그림묵상 #묵상 #기독교 #교회 #가족 #공동체 #만화 #일기 #글 #글쓰기 #god #jesus #아빠등 #좋아 #아빠는 #더좋아 2019.05.20 하나님과동행일기 하나님과 동행일기 페이지 facebook.com/Godgracediary 하나님과 동행일기 인스타 instagram.com/godgracediary/

갓피플 오늘의말씀_로마서8장39절_2019.5.24

1
150
1,088
높음이나 깊음이나 다른 어떤 피조물이라도 우리를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으리라 _로마서 8:39 neither height nor depth, nor anything...

우울한 이 감정에서 벗어나고 싶어요.

3
306
6,768
하나님, 오늘 하루도 우울한 감정에 눌려 무기력하게 보냈어요. 걱정거리와 두려운 일이 많고, 생각하다 보면 멈춰지지가 않아서 더 깊이 우울감에 휩싸여요. 제게는 주변 사람들과 말을 섞거나 출퇴근하는 것도 버겁고 힘든 일상입니다. 하지만 더 무섭고 두려운...

이젠 어떻게 말을 꺼내야 할지도 모르겠어…

0
29
1,178
아무리 가까운 사이일지라도 말하지 않으면 마음을 알 수 없습니다. 그러나 말을 할지라도 일방적인 대화로는 깊은 교제를 나눌 수 없습니다. 가정안에서 '**아,이야기 해봐. 들어줄께.", "엄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