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격적인 감사와 예배

0
80
7,798

인류를 구원하실 하나님의 뜻하나님은 영원히 경배와 감사와 영광을 받으실 분입니다. 하나님은 인류의 영육간의 모든 짐을 해결하셨으니 인류는 하나님의 그 크신 은혜에 무한한 찬양을 올려드려야 합니다. 그렇다면 인간의 영육간의 짐이라는 것이 과연 무엇입니까? 영적으로는 죄 아래서 영원한 저주와 멸망 가운데 지옥 갈 짐, 육적으로는 질병과 저주로 온갖 고통을 당할 짐, 이 짐은 어떤 문명이나 과학이나 물질이나 지식이나 권력이나 그 모든 것을 다 합한다 할지라도 해결할 수 없는 것입니다. 오직 전능하신 하나님의 아들만이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이 있으십니다. 그는 이천년 전에 친히 육신을 입고 이 땅에 오셔서 십자가에 못박혀 죽으심으로 인류의 모든 죄짐을 해결해주셨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 은혜 받은 인간이 하나님께 모든 영광을 돌리는 것은 은혜 받은 자로서의 마땅히 행할 바, 신인(神人) 간의 인격적인 행위인 것입니다.인류는 예수 그리스도가 없이는 영원히 멸망할 존재입니다(요3:16). 하나님께서는 멸망하는 인류를 구원하시기 위해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세상에 보내셔서 갖은 고난을 받게 하시고 인류를 구원하셨으니 이것이 인류를 사랑하신 하나님의 뜻이라고 하셨습니다.“내가 하늘로서 내려온 것은 내 뜻을 행하려 함이 아니요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려 함이니라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은 내게 주신 자 중에 내가 하나도 잃어버리지 아니하고 마지막 날에 다시 살리는 이것이니라 내 아버지의 뜻은 아들을 보고 믿는 자마다 영생을 얻는 이것이니 마지막 날에 내가 이를 다시 살리리라 하시니라”(요6:38-40).예수 그리스도는 인류의 고난을 대신 받으시기 위해 고의적으로 육신을 입고 죽으러 오셨으니 천지간에 나를 위해서 대신 죽을 자가 어디에 있겠습니까? 그가 말씀이 육신이 되어 이 땅에 오신 것은 그 목적이 자기 목숨을 대속물로 주려 하심이라 하시고 또한 그와 같이 실천하여 인류를 살리셨으니 어찌 그 은혜 앞에 감사하지 않을 자가 있겠습니까?(요1:14)그가 죽으신 것도 십자가라는 최악의 저주의 형틀에서 최저질의 죄인들과 함께 최고의 고통 속에서 잔인한 저주와 고통을 당하며 죽으셨으니, 이것이 우리 인간의 영과 육의 모든 고난을 담당하신 사건입니다.

# 주보/기타 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를 남겨주세요.
박철호 작가의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의 작품활동에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로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19 댓글

  1. 철없는 제 딸이 장난으로 댓글을 써놨네요. 죄송합니다. 좋은 그림과 글 늘 감사합니다. 유년부 주보로 사용하겠습니다^^

골치 아픈 문제는 뻥!

0
11
162
. 살다 보니 내 능력으로 해결할 수 없는 일들이 있다 처음에는 속상했지만 인정하고 나니 조금 마음이 편안해진다. 그래도 이런 상황을 아시는 분이 계셔서 다행이다 _ 너희의 짐을 주님께 맡겨라. 주님이 너희를 붙들어 주실 것이니, 주님은, 의로운 사람이 망하도록, 영영...

믿음의 모험

0
2
250
성격과 상관없이. 각자의 성향과도 상관없이. 모두가 경험해야 할 그것. 바로 하나님을 알아가는. 믿음의 모험. 라이트니스 묵상노트  http://www.facebook.com/lightnesslife      

2019.03.21 하나님과동행일기

0
3
207
SNS를 통해 과거의 오늘을 보게 된다. 기록된 과거를 보면서 좋은 과거와 나쁜 과거와 기록되지 않은 과거를 본다. 오늘 하루 좋은 하루로 기록되던지 나쁜 하루로 기록되던지 기록할 것 없이 지나던지 그렇게 미래의 나에게 오늘은 어떻게 기억...
video

갓피플 오늘의말씀_누가복음12장12절_2019.3.27

0
6
147
마땅히 할 말을 성령이 곧 그 때에 너희에게 가르치시리라 하시니라 _누가복음 12:12 for the Holy Spirit will teach you at that time what you should...

연결하신다!!

0
14
412
우리 부부는 결혼 5주년 기념으로 프랑스 여행을 떠났다. 파리에 있을 때, 루브르 박물관에 가서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그 유명한 <모나리자>를 보았다. 미로 같은 박물관 전시실을...

사순절 묵상 19일차 : 무자비한 종의 비유

사순절 19일차 : 말씀묵상 마 18:21-35 무자비한 종의 비유(마 18:21-35) 21 그 때에 베드로가 나아와 이르되 주여 형제가 내게 죄를 범하면 몇 번이나 용서하여 주리이까 일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