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의 바람

1
303
9,475

www.cyworld.com/kneepray

http://blog.naver.com/kneepray

싸이와 네이버는 여기서 가져가세요

# 주보/기타 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를 남겨주세요.
임선경 작가의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의 작품활동에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로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101 댓글

  1. 어제 회식때문에 수요예배를 빠졌어요 항상 회식 중간에 나와 교회로 향했는데.. 어젠 수요예배쯤이야 한번 빠져도 되겠지 하는 맘이 컸어요 지금은 후회해요 하나님 정말 잘못했어요 다음부터 안그럴께요.ㅜㅜ 나에게도 바람이 조금 빠졌나봐요

  2. 아..정말 저도 요즘 계속 시들하게 살고 있었어요. 은혜는 주시는데 일하기귀찮아서 사용하지 않다보니깐..-_-ㅋ 금방 시들해지는 것 같아요.
    열심히 삶을 살아가겠습니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도록..^^;;

  3. 세상과 그리고 나의 욕심에 쉽게 타협하는 나의 모습을 뒤 돌아 봅니다.
    하나님의 바람빠진 축구공같은 내 모습을 확인합니다.
    주님께 쓰임받아야 할 도구로써 하나님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면 용서해주세요.. 그리고 내안에 주님의 성령으로 가득하길 소망합니다.

  4. 예배에 임하기 전에 늘 회개를 먼저한 후에 예배에 임하고 열린마음으로 찬양과 기도에 임하여 성령의 임재를 체험할 수있도록 산제물이 되어야 하기에 오늘도 성령충만만을 의지합니다.주안에있는 기쁨과 평안을 유지하며 오늘 한날도 어떤 경우를 만나더라도 담대히 예수의이름으로 승리하게 하소서.길흉화복 생명을 주관하시는 예수그리스도의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Amen

  5. 하나님. 저희 예배팀 가운데에도 성령의 바람을 불어넣어 주세요.
    그래서 성령의 임재로 말미암아 움직이는 한사람 한사람 되게하여 주세요. 감사드리며 예수님이름으로 기도드렸습니다. 아멘 – .

  6. 내삶이 성령님으로 가득 채워지길 간절히 소원합니다. 성령님이 마음껏 나를 들어 쓰실수 있도록…

  7. 선목교회 청년부 주보에 담겠습니다 ^^ ㅎ
    항상 나눠주시는 은혜 감사하고, 이 만화로 청년부가 성령님 충만한 한주간이 될 것 같습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골치 아픈 문제는 뻥!

0
11
161
. 살다 보니 내 능력으로 해결할 수 없는 일들이 있다 처음에는 속상했지만 인정하고 나니 조금 마음이 편안해진다. 그래도 이런 상황을 아시는 분이 계셔서 다행이다 _ 너희의 짐을 주님께 맡겨라. 주님이 너희를 붙들어 주실 것이니, 주님은, 의로운 사람이 망하도록, 영영...

믿음의 모험

0
2
250
성격과 상관없이. 각자의 성향과도 상관없이. 모두가 경험해야 할 그것. 바로 하나님을 알아가는. 믿음의 모험. 라이트니스 묵상노트  http://www.facebook.com/lightnesslife      

2019.03.21 하나님과동행일기

0
3
205
SNS를 통해 과거의 오늘을 보게 된다. 기록된 과거를 보면서 좋은 과거와 나쁜 과거와 기록되지 않은 과거를 본다. 오늘 하루 좋은 하루로 기록되던지 나쁜 하루로 기록되던지 기록할 것 없이 지나던지 그렇게 미래의 나에게 오늘은 어떻게 기억...
video

갓피플 오늘의말씀_누가복음12장12절_2019.3.27

1
5
129
마땅히 할 말을 성령이 곧 그 때에 너희에게 가르치시리라 하시니라 _누가복음 12:12 for the Holy Spirit will teach you at that time what you should...

연결하신다!!

0
13
363
우리 부부는 결혼 5주년 기념으로 프랑스 여행을 떠났다. 파리에 있을 때, 루브르 박물관에 가서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그 유명한 <모나리자>를 보았다. 미로 같은 박물관 전시실을...

사순절 묵상 19일차 : 무자비한 종의 비유

사순절 19일차 : 말씀묵상 마 18:21-35 무자비한 종의 비유(마 18:21-35) 21 그 때에 베드로가 나아와 이르되 주여 형제가 내게 죄를 범하면 몇 번이나 용서하여 주리이까 일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