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 그 야엘…(납량특집)

0
21
3,481

서스펜스 스릴러 호러 영화의 주인공, 야엘! 삿 4:17-24요즘 날씨가 영 엉망이다. 비가 올 듯하다가 가을바람이 부는가 하면, 갑자기 마른 하늘에 날벼락이 치면서 다시 비가 오더니 어느새 따스한 햇살이 내리쬔다. 진짜 얄궂다. 이런 지저분한 날씨가 계속되는 날이면 호러영화 한편이 딱이지. 그날도 그랬다. 도무지 비가 와서는 안 되는 날이었다. 건기에 접어든 이스라엘에 따가운 햇살이 빛나는 날에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리다니… 뭔가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질 것 같은 예감이 들었다. 핏덩이같이 제 몸 하나 가누지 못하는 이스라엘을 향해 파죽지세로 휘몰아치는 적군의 살기! 살기위해 죽기를 각오하고 덤벼드는 이스라엘의 처절함이 그날을 숨 막히는 긴박감의 구렁으로 몰아 넣고 있었다. 갑자기 한기가 몰려왔다. 달리는 말소리! 몰아치는 피의 함성! 죽여야만 사는 전쟁터에 매퀘한 피냄새가 평원을 진동했다.한 사내의 긴박한 발걸음. 얼마나 달렸을까? 시스라는 너무나 지쳤다. 그는 어디든 좀 쉬고 싶었다. 단숨에 전쟁을 끝내고 가족의 품으로 가게될 거라고 확신했는데… 이번 전쟁은 너무 이상했다. 날씨도 작전도 병력도 무기도 모두 완벽했는데… 건기에 무슨 비람, 게다가 마른하늘에 날벼락까지… 마치 하늘이 뚫려서 비가 마구 퍼붓는 것 같았다. 탱크를 몰고 강가로 모였었다. 작전은 완전히 실패했다. 그는 어딘가로 숨고 싶었다.야엘, 그녀는 다정한 여자였다.늘 맑고 밝은 표정으로 사람들을 대하고 친절했다. 그녀를 만난 건 행운이었다. 그녀라면 좋은 은신처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날따라 그녀는 더욱 친절했다. 지치고 피곤한 몸과 마음을 내려놓고 얼마든지 안전하게 쉬어도 좋다고 온몸으로 손짓하는 것 같았다. 이불도 덮어주고, 시원한 음료도 주면서 이상한 전쟁에 얼이 빠져버린 내 마음을 편히 쉬게 해주었다. 그녀에게 단단히 일러두었다.“나를 찾는 누구에게도 나의 휴식을 알리지 말라.”그러나, 깊이 잠들어 누운 시스라에게 음산한 죽음의 그림자가 스치고 지나갔다.‘누굴까? 장막 안에는 겐 사람 헤벨의 아내 야엘과 가나안 왕 야빈의 군대 장관 시스라 둘 뿐인데…’이때, 순진무구해 보이던 그녀가 서스펜스 스릴러 호러 영화의 주인공이 되는 순간이었다. 반전, 엄청난 반전이다. 그녀를 순진하게 봤다면 한참 착각한 거다. 하나님의 사람들을 지독하게 괴롭히는 사람을 죽일 기회가 굴러들어왔는데 그냥 물러설 그녀가 아니었다. 비록 이스라엘의 정규회원은 아니었지만, 은혜의 언저리에서 말씀을 얻어 들으면서 하나님의 능력과 권능을 얼마나 찬양했던가. 그런데 기회가 왔다. 그녀는 마음이 조급했다. 혹시 그녀가 지체하는 사이 기회를 잃게 될까봐 섣불리 행동할 수도 없었다. 그리고 위험 부담 역시 너무나 컸다. 만약에 이 사람을 죽이다가 실패한다면 겐 족속 전체가 멸절을 당할지도 모른다. 또한 누군가 들이 닥치기라도 한다면, 대응할 마땅한 무기도 없다. 아니 전엔 한번도 누군가를 죽인다거나 죽이고 싶다거나 죽일 수 있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 그저 헤벨의 아내로서 열심히 밥하고 빨래하고 가족들을 돌보고 하는 것이 전부였다. 이런저런 생각이 아주 빠르게 머리를 스치고 있을 때 그녀의 눈길을 유난히도 끄는 물건이 하나 눈에 띄었다. 바로 이거다! 이거라면 자신 있다.장막 말뚝!유목민의 아내에게 텐트를 치는 일은 거의 일상이다. 왕비처럼 앉아서 누군가 집을 만들어 주기를 기다리다가는 오는 비, 가는 비 다 맞고 사방팔방 짐승들에게 습격당하기 안성맞춤이다. 텐트를 치는 일은 생존을 위한 기본적인 일이었다. 서서히 그에게 다가갔다. 마음의 빗장을 완전히 열고 전쟁 중에 깊이 잠들어 있는 정신 나간 장군! 손을 높이 들고 장막을 박을 때처럼 그의 관자놀이를 힘껏 내리쳤다. 억! 소리와 함께 사방으로 피가 튀었다. 확인 사살. 그녀는 서스펜스 스릴러 호러 영화의 숨겨진 히로인이었다.게임 오버.그녀는 이번 전쟁을 마무리한 엔딩의 주인공이 되었다. 영적인 전쟁터에서 진정한 엔딩의 주인공은 사랑과 정열을 바칠 기회를 잡으면 절대로 놓치지 않는 사람이다. 영적인 크로커다일… 야엘은 크로커다일이다. 하나님을 위해 일할 기회를 잡으면 절대 놓치않는다.그녀의 순진한 미소속에 대적을 향한 분노가 숨어있었다.야엘! 그녀는 이번 전쟁에 진정한 주인공이었다.’이은희 전도사의 성경에서 만난 사람들 中’

# 주보/기타 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를 남겨주세요.
김종석 작가의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의 작품활동에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로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4 댓글

2019.04.15 하나님과동행일기

0
1
15
집에 오면 흰둥이는 언제나 꼬리를 흔들고 나를 맞이한다. 그런데 말을 듣지 않는다. 그러나 간식이 있으면 그렇게 말을 잘 들을 수가 없다. 흰둥이는 누구에게 순종하는 걸까? 주인인가? 간식인가? 간식을 주는 주인인가? 그렇게 생각하니 나는 하나님께...

자라나게 하신 하나님

0
11
277
나는 심었고 , 아볼로는 물을 주었으되 오직 하나님은  자라나게 하셨나니 (고린도전서3장6절) 평안하고 기쁜 하루 되시길 기도합니다^^
video

갓피플 오늘의말씀_베드로전서2장2절_2019.4.24

0
119
1,601
갓난 아기들 같이 순전하고 신령한 젖을 사모하라 이는 그로 말미암아 너희로 구원에 이르도록 자라게 하려 함이라 _베드로전서 2:2 Like newborn babies, crave pure spiritual milk,...

하나님의 임재를 열렬히 사모하나…

0
412
5,968
수십 년 동안 교회에 다녀도 주님과 가까워지지 않는 이, 어려운 일이 생길 때마다 금식, 철야, 예언 기도, 축사(逐邪)에만 매달리는 이, 하나님의 계명을 기쁘게 따르기보다...

멈추어 서면 안된다 – 유기성 영성칼럼

’예수믿는 것도 힘들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인데, 왜 힘들게 느껴지는 것일까요? 은혜로 주시는 것을 힘써 노력하여 얻으려 하기 때문입니다. 구원, 믿음으로 받습니다. 거룩함도 믿음으로 받습니다. 자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