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심한 그대가 입을 열다

0
19
4,343

화려한 엔딩을 한 국민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에서 삼식이가 삼순이게 매 맞은 횟수가 120대란다. 누가 참 꼼꼼하게도 셌다. 오늘 이 남자도 김삼순 만났으면 거의 초죽음을 맞았을 거다. 강함과 결단력이 남자다운 매력이라면 이 사람에게서는 도무지 찾아 볼 수 없다. 그는 자기 자신에 대해서 그래도 썩 잘 알고 있는 사람이었다.“나의 집은 므낫세 중에 극히 약하고 나는 내 아비 집에서 제일 작은 자입니다”(삿6:15)맞다! 그는 인간적으로 보자면 전쟁터에서는 탈영병이 딱 인 사람이었다. 도무지 결단력이나 패기가 없다. 대단한 것을 보여줘도 꼭 자기 확인이 필요한 사람이다. 레위인이나 제사장도 아니면서 하나님을 보고도 죽지 않았으니 죄인이 무엇을 더 바라리. 이후 하나님께서 쓰신다면 이 한 목숨 바치겠다고 달려갈 것 같은데 이 사람에겐 도전이란 단어가 없다. 바로 이사람, 기드온의 유명한 표징이야기를 기억하고 있는가?“이슬이 양털에만 있고.. 또 양털만 마르고 나면 땅에는 이슬이 있게 하옵소서.”확인 재차 확인. 돌다리도 두들기면서 건너리가 그의 삶의 슬로건이었다. 이렇게 소심한 그가 어떻게 싸움판에서 이길 수 있을까? 남을 죽이지 못하면 자신이 살지도 못하는 전쟁터에서 말이다. 그러나 기드온이 소심하기는 했어도 머리는 좀 잘 돌아가는 사람이었나 보다. 전쟁터에서 어떻게 해야 이길 수 있는지를 참 빨리 깨닫는 사람이었다. 한 마디로 영적인 센스가 있는 사람이었다. 물론 처음 그는 미주알고주알 말이 많았다. 따지고 대드는 폼이 딱 투덜이 스머프 수준이었다. 소심하고 쫀쫀하고….. 그런데 사람이 좀 달라졌다. 전에는 따지고 대들었는데 이번엔 말이 없다. 하나님께서 시키는 대로 뭐든 다 한다. 하나님께서 벌 떼처럼 달려들어 즐비한 대적들과 싸우는데 인력을 추가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을 아웃시키라고 하신다. 싸우러 온 사람이 너무 많다는 것이다. ‘지금 군인이고 민간인이고 가릴 수 없는 상황인데, 나 원 기가 막혀서… 겁내는 사람들은 데리고 갈 수 없다고 아웃시키라니. 천군 천사를 떼로 보내 줄 것도 아닌데, 하늘에서 무기를 공수해 줄 것도 아닌데, 이건 해도 너무 하는 것 아니야.’투덜이인 그가 이렇게 투덜투덜 할 만도 한데 이번에는 아무 말 없이 시키는 대로 다 한다.죽을 각오로 싸우려고 전쟁터에 나온 사람에게 물 먹는 방법이 무슨 소용이 되겠는가?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물 먹는 모습이 맘에 안 든다고 아웃시키고, 이래저래 사람들을 아웃시키기 시작하면서 남은 사람은 겨우 300명이었다. 근데 더 이상한 사실은 이 상황에서 기드온이 말이 없다는 거다. 그저 묵묵히 시키는 대로 순종한다.‘이긴다! 너는 큰 용사가 되어 미디안을 이길 것이다. 수자에 상관없이 대적을 너의 손에 내가 붙였기 때문이다.’갑자기 믿음이 너무나 커진 것인가? 아니면 어이가 없어서 말이 없는 것인가? 기드온은 이 말씀을 듣고 무조건 순종이라는 모습을 보인다. 정말 머리가 이상해진 건 아닐까. 기드온이 아무리 날고 뛴다 해도 죽이자고 덤비는 대적을 이길 수는 없다. 이 전쟁은 어차피 우리가 1%의 승산도 없다는 것을 물론 알고 있었을 거다. 이제 상황이 이럴 수록 이 전쟁을 하나님께 돌려야한다. 그러려면 하나님이 시키는 대로 해야 한다. ‘ 그래, 하나님 원하시는 대로 무조건 할 테니 책임지라고 맡기자!’ 기드온의 갑작스런 돌변에 하나님도 적응이 안 되셨는지 아예 표징을 보여주신다고 자진하셨다.“미디안 진에 들어가면 적군의 입을 통해서 네 승리의 소리를 듣게 될 것이다. 혼자 가기 두려우면 네 부하 부라를 데리고 가라.”

이은희 전도사님의 성경에서 만난 인물들 中

# 주보/기타 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를 남겨주세요.
김종석 작가의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의 작품활동에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로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4 댓글

  1. 고신대 기독교교육과 학생입니다. 이번에 기독교교육방법론에 교육 기자재를 제작하는데 이 자료를 좀 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 대조동 대광교회 중고등부 학생들과 함께 나누겠습니다~^^ 그림과 글이 너무 은혜되고 멋지네요~^^

믿음의 모험

0
2
157
성격과 상관없이. 각자의 성향과도 상관없이. 모두가 경험해야 할 그것. 바로 하나님을 알아가는. 믿음의 모험. 라이트니스 묵상노트  http://www.facebook.com/lightnesslife      

2019.03.21 하나님과동행일기

0
3
151
SNS를 통해 과거의 오늘을 보게 된다. 기록된 과거를 보면서 좋은 과거와 나쁜 과거와 기록되지 않은 과거를 본다. 오늘 하루 좋은 하루로 기록되던지 나쁜 하루로 기록되던지 기록할 것 없이 지나던지 그렇게 미래의 나에게 오늘은 어떻게 기억...

나의 노래

0
2
312
    이스라엘의 하나님 기억하소서 내가 광야에서 주를 높히고 깊은 밤 중에 찬양할 때에 주께서 함께 하셨나이다 ​ 이스라엘의 하나님 들으소서 사자의 이빨도 곰의 발톱도 주를 바라는 나의 마음을 상하게 하지 못했나이다 ​ 살아 계시는 하나님 모든...

갓피플 오늘의말씀_누가복음12장7절_2019.3.26

0
150
1,388
너희에게는 심지어 머리털까지도 다 세신 바 되었나니 두려워하지 말라 너희는 많은 참새보다 더 귀하니라 _누가복음 12:7 Indeed, the very hairs of your head are all...

세상이 아닌 기도의 삶을 택하라!

0
419
9,143
예레미야가 활동하던 시기에, 이스라엘에는 전혀 다른 두 예언이 선포되었다. 강성하게 일어나는 이스라엘의 대적들을 보며 거짓 선지자들은 이스라엘이 결코 망하지 않을 것이라고 예언했다. 그러나 탄식하며...

사순절 묵상 18일차 : 잃은 양 비유

사순절 18일차 : 말씀묵상 마 18:10-14 잃은 양 비유(마 18:10-14 ) 10 삼가 이 작은 자 중의 하나도 업신여기지 말라 너희에게 말하노니 그들의 천사들이 하늘에서 하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