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직이지 않아요

1
4
711

 

신학이라는 낯선 길에서 자상하게 지도해주신 목사님, 말씀따라 횃불같이 달려오신 목사님, 선포자의 삶을 지극히 영광스럽게 생각하셨던 목사님, 육신의 이별이 하냥 서운하지만 하나님께서 귀히 보셨겠지요. 부활 소망으로 위로받습니다.

내가 낳아 키운 고양이도 아닌데 이리 정들었거늘, 손수 빚으신 우리를 택하셨으니 얼마나 소중히 아끼시겠습니까. 귀한 삶 귀하게 살겠습니다.

# 주보/기타 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를 남겨주세요.
강신영 작가의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의 작품활동에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로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갓피플 오늘의말씀_전도서3장14절_2019.6.21

0
18
228
하나님께서 행하시는 모든 것은 영원히 있을 것이라 그 위에 더 할 수도 없고 그것에서 덜 할 수도 없나니 하나님이 이같이 행하심은 사람들이 그의 앞에서...

하나님의 뜻을 알고 싶은가?

0
62
1,677
믿음으로 사는 삶은 저절로 되지 않는다. 첫째, 영적인 권위의 자리에 있다고 되지 않는다. 예를 들면, 목사, 선교사, 장로, 권사라고 믿음의 사람이 자동으로 되지 않는다. 둘째, 신앙의...

하나님의 계획을 인정하는 믿음

0
44
1,172
간절한 기도제목을 가지고 기도하지만 아주 작은 응답의 신호도 보이지 않을 때 마음에 낙심에 찾아옵니다. 기도의 힘보다는 이제는 나의 힘으로 해야만 될것 같은 때입니다.   자녀에게 주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