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는 것

2
2
556

 

<보는 것>

천천히 흘러가는 그림이 좋다.
그래서 그림에 여백이 많다.
빈 공간에는 아무것도 그려져 있지 않지만, 아무것도 그리지 않음을 통해 그려진 개체들이 선명해진다.
그러니까 여백은 그려진 것들을 볼 수 있게 하는 눈이다.

그려진 것에 집중하다보면 그려지지 않은 것을 볼 수가 없다.
여백이 주는 감흥을 느낄 수 없는 것이다.
시선의 문제이다.

보는 것은 마음을 보이는 곳으로 향하게 한다.
그래서 보는 것에 따라 나의 영적인 상태가 결정된다.
나는 지금 무엇을 보고 있는가.
나 자신인가, 아니면 하나님인가.

보이지 않는 하나님을 가장 선명히 볼 수 있는 것이 바로 십자가이다.
십자가를 바라보면 그 안에서 쉼을 누리고 통증을 쏟아내며, 소망을 얻게 된다.
그러나 고개를 돌려 나를 바라보면 내 안에 하나님과 반대되는 것들이 살아나기 시작한다.

나는 욕심이 가득하고 낙심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존재이다.
그런 어둠으로 뒤엉킨 내가 구원받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빛 되신 하나님을 바라보는 것이다.
그러니 매일 아니, 매 순간 시선을 예수님께 고정하기 위해 몸부림칠 수밖에 없다. 영적인 전쟁이다.

실패할 때도 많다.
하지만 보이지 않도록 온 우주에 가득하신 하나님이,
나와 조금의 틈도 없이 맞닿아 계셔서 나를 일으켜 세우신다.

또 다시, 은혜이다.

오늘도 하나님이 나의 여백이 되어
내 삶의 도화지를 채우시고,
나는 하나님을 통해 새롭게 보여지기를.

나를 그리는 내가 아니라
여백을 그려나가는 내가 되기를.

 

 

 

 

 

 

# 주보/기타 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를 남겨주세요.
이은혜 작가의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의 작품활동에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로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예수님 시리즈 / 찾아와 주시는 예수님

1
0
125
늘 보이고 싶지 않은 상처를 꼭 꼭 숨기며 살아가는 것 같아요. 애써 인정하고 싶어하지 않고, 숨기며 가면을 쓰고 사는 것 같아요. 그럴 때 마다, 예수님께서 자신의...

에클레시아 투 데우 : 교회란 무엇인가? – 김동호 크리스천 베이직

교회란 예수 그리스도를 주(主)로 믿는 사람들의 공동체이다. 신약 시대에는 이를 ‘에클레시아’(ekklesia)라고 불렀다. 대중 속에서 불러냄을 받은 사람들이라는 뜻이었다. 교회는 예배당, 즉 건물을 의미하는 것이...
video

갓피플 오늘의말씀_에베소서2장19절_2019.7.17

1
91
1,580
그러므로 이제부터 너희는 외인도 아니요 나그네도 아니요 오직 성도들과 동일한 시민이요 하나님의 권속이라 _에베소서 2:19 Consequently, you are no longer foreigners and aliens, but fellow...

“쇠젓가락을 사용해도 되나요?”

0
231
5,892
어렸을 때 밥알을 세면서 깨작깨작 먹는다고 혼난 적이 많았어요. 편식이 심하고 조금이라도 억지로 먹으면 토해서 어머니가 신경을 많이 쓰셨지요. 어른이 되어서는 바쁘다는 이유로 인스턴트 음식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