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60화_독사에 물린 바울

1
1
179

1.우리가 구조된 후에 안즉 그 섬은 멜리데라 하더라

2.비가 오고 날이 차매 원주민들이 우리에게 특별한 동정을 하여 불을 피워 우리를 다 영접하더라

3.바울이 나무 한 묶음을 거두어 불에 넣으니 뜨거움으로 말미암아 독사가 나와 그 손을 물고 있는지라

4.원주민들이 이 짐승이 그 손에 매달려 있음을 보고 서로 말하되 진실로 이 사람은 살인한 자로다 바다에서는 구조를 받았으나 공의가 그를 살지 못하게 함이로다 하더니

5.바울이 그 짐승을 불에 떨어 버리매 조금도 상함이 없더라

6.그들은 그가 붓든지 혹은 갑자기 쓰러져 죽을 줄로 기다렸다가 오래 기다려도 그에게 아무 이상이 없음을 보고 돌이켜 생각하여 말하되 그를 신이라 하더라

-행 28:1~6-

 

[말씀의 배경]

바울 일행이 상륙한 멜리데 섬은 지금의 몰타 섬으로 로마에 의해 시실리 지방에 속해 있었던 곳이었습니다.

시실리 총독이 이 곳의 원주민 중 하나를 통치자로 임명해 다스리는 형식으로서, 헬라 문화가 깊이 들어온 곳은 아니었습니다.

이 당시 헬라 문화를 따르지 않는 이들은 거의 야만인이라고 불렸기 때문에 본문에서도 ‘원주민’ 이란 뉘앙스로 말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가난한 섬이었기에 바울 일행을 약탈할 수 도 있었지만, 이들은 상륙한 이들에게 배려를 해주면서 불도 피워주고 도와주었습니다.

그런데 이 힘든 와중에 바울은 뱀 까지 물립니다.

원주민들은 바울이 이제 자신이 지은 죄로 인해 죽을 것이라고 생각 했지만 아무 이상이 없음을 보고 오히려 신이라며 더더욱 친절한 대우를 해주게 됩니다.

 

[묵상하기]

사람들은 바울이 뱀에게 물린 것을 ‘공의가 그를 살지 못하게 함이로다’ 고 4절에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지금의 우리도 누군가 심각한 병이 들어 생사를 왔다 갔다 하게 되면 은연중에 ‘뭔가 벌 받을 일을 했나보다’ 라고 생각하곤 합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바울의 이 일을 오히려 표적으로 사용하셔서 많은 상황을 변화로 이끄셨습니다.

지금도 그렇습니다.

사고나 질병 자체가 벌이라기 보다는 그것을 통해 우리가 영적으로 더욱 주만 바라보고, 굳건해지기를 원하시는 것입니다.

나 자신이 아픔에서 해방되어도 주를 향한 마음이 온전치 않다면 그것이 더욱 큰 병인 것입니다.

몸의 고통이나, 불안한 상황, 크고 작은 질병이 있나요?

그것에 집중해서 마음을 불안하게 있기 보다는

그 것들을 통해 오히려 주님을 더욱 간절하고 강하게 붙잡는

인도하심이 있기를 바랍니다.

# 주보/기타 사용시 댓글로 사용출처를 남겨주세요.
이무현 작가의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지난 20년간 갓피플 만화는 주보 사용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이제는 작가들의 작품활동에 작은 정성을 표현하면 어떨까요? 주보 1회 사용시 1,000원의 자발적 결제로 작품활동을 응원해주세요.

내려놓음

0
10
482
  <내려놓음> 그것을 놓아야 그분이 보인다 _ #큐티 #묵상 #말씀 #폰 #스마트폰 #qt #내려놓음 #주님 #믿음 #신앙 #기독교#illustration #illust #drawing #jesus

주께 쉬어간다

0
4
325
  <주께 쉬어간다> 오늘도 주께 쉬어간다. 요란한 소리, 해결되지 않는 문제는 잠시 잊고 오늘도 주께 쉬어간다. _ #쉼 #회복 #키다리아저씨 #예수 #쉬어간다#묵상 #큐티 #QT #jesus #기독교 #성경#그림묵상 #모모큐티 #모모QT#illustration #illust #drawing

갓피플 오늘의말씀_역대하7장14절_2019.8.22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들의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찾으면 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들의 죄를 사하고 그들의 땅을 고칠지라...

내 기도가 힘이 없고 방황했던 이유는 무엇일까요?

0
8
262
아이들을 데리고 백화점이나 마트에 가면 아이들이 부모에게 자꾸 뭘 사달라고 조릅니다. 그럴 때 보통 어떻게 합니까? 사달라는 대로 다 사줄 수는 없으니 원하는 걸...

When과 Where의 문제 : 종말의 때 – 김동호 크리스천 베이직

나는 아직도 시한부 종말론자들의 모임이었던 ‘다미선교회’를 기억하고 있다. 몇 년, 몇 월, 며칠에 종말이 온다고 교인들을 혼란에 빠뜨리는 시한부 종말론자들은 그간 언제나 교회를 어지럽혀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