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하나님의 영광을 짓밟았습니다 – 최요나 저자인터뷰(영상)

0
113
2,080

Q.‘네가 나의 영광을 짓밟았다!’라는 (과격한) 제목을 짓게 된 이유

이 책의 제목이 <네가 나의 영광을 짓밟았다!>인데 저희 가정이 2016년 10월 말에 한국을 잠시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그때 어느 교회에서 집회를 하고 있는 중에 하나님께서 갑자기 제가 그동안 헌신하고 훈련받고 사역했던 그 모든 시간에 대해서  예배 가운데 “네가 나의 영광을 짓밟았다!”라는 정말 감당하기 어려운, 너무나 무서운 심판의 말씀을 저 개인적으로 말씀하셨는데요. 이스라엘 선교사로 2011년 1월부터 사역하면서 하나님의 영광을 밟은 적이 없었는데 그 모든 시간에 대해서 왜 갑자기 하나님께서“네가 나의 영광을 밟았다”고 그렇게 무섭게 말씀하시는가?

통곡하고 울면서 “하나님, 제가 어떻게 하나님의 영광을 짓밟았습니까” 라고 여쭤봤을 때 하나님께서는 “네가 하고 싶은 대로 네가 원하는 방법대로 그리고 나의 음성 없이 나와의 친밀한 나눔과 교제 없이 네가 하고 싶은 대로 했던 그 모든 사역은 나하고 아무런 상관이 없다.“ 그 말씀을 들었을 때 정말 무섭고 두려웠죠. 내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 헌신하고 선교사로 나갔음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이 원하시는 삶을 살지 못했던 것에 대해서  하나님께서 이제 이런 책을 쓰게 하시면서 해주셨던 그 음성이 “네가 나의 영광을 짓밟았다!”입니다.

Q. 선교란 00다!

선교 활동을 하시는 분들을 선교사라고 말씀들 하시잖아요. 저는 선교는 일이나 사역이 아니라  ‘사귐’이라고 생각합니다. 요한일서 1장 3절 말씀처럼 하나님과 그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교제하고 사귀고, 그분이 주시는 기쁨이 충만하면 저를 통해서 하나님 그분의 생명이 흘러가는 것, 그래서 선교는 일이나 사역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와의 사귐이라고 생각합니다.

Q. 선교를 지망하는 사람들에게 (주시고 싶은 말씀)

가셔서 선교 사역에 올인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선교의 주체는 바로 하나님의 열심이기 때문에 하나님과의 친밀한 교제와 사귐 안에 날마다 누리시면 그 한 사람 한 사람을 통해서 그분의 생명이 흘러간다고 믿거든요 그래서 선교사로 헌신하신 분들이나 선교 지망생들에게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일이 아니거든요. 그곳에 가서 해야 될 많은 일이 분명히 있지만 그보다 제일 중요하고 제일 소중한 사역은 두렵고 떨림으로 저의 구원을 이루어가는 것입니다. 그래서 사도 바울이 내가 남에게 복음을 전파한 후에 하나님께 버림을 받을까 두려워한다고 그래서 나는 날마다 두렵고 떨림으로 나의 구원을 간다고 말씀하셨는데요 저에게 있어서 하나님께서 가르쳐주신 가장 소중한 사역의 1순위는 날마다 두렵고 떨림으로 하나님 앞에 엎드리는 거고요. 그리고 저의 구원을 이루어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선교사로 나가시는 분들께는 가셔서 일에 올인하지 마시고 사역에 올인 하지 마시고 하나님 앞에 엎드려서 그분과의 친밀한 교제와 사귐을 누리시면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때에 하나님의 방법으로 하나님의 선교를 이루어가실 것입니다.

↑상단의 영상을 클릭하시면 더 자세한 내용을 보실 수 있어요^^


★<저자 인터뷰>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