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공백… 감사할 수 있지 않을까요?

0
78
2,330

미술에서
공백과 여백은
비슷해 보이지만
확연한 차이가 있습니다.

공백은
의미 없는
빈 공간일 뿐이지만,

여백은
작품의 아름다움을 위해
꼭 필요한 비움입니다.

출애굽기 1장 1-7절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애굽에서 노예로 살았던
400년의 시간을
담고 있습니다.

그런데 참 이상합니다.
무려 400년의
역사를 기록하는 데
필요한 공간이
고작 7절뿐이라니….


마치
이스라엘에게
이 시간이 공백이었음을
말하고 싶었던 것 같습니다.

“이스라엘 자손은
생육하고 불어나
번성하고 매우 강하여
온 땅에 가득하게 되었더라”
출 1:7

하지만 이 말씀은
공백처럼 보이는
400년의 시간이

하나님의 일하심을 위한
여백이었음을 말하고 있습니다.

애굽에서 시작된
70여 명의
‘이스라엘의 아들들’은

400년 후
장정만 60만 명이 넘는
‘이스라엘 자손’이 되었습니다
(민 1:46).

하나님은 애굽이라는
강력한 나라를 인큐베이터 삼아
이스라엘을 보호하고
계셨던 것입니다.

우리 인생에도
공백처럼 보이는 순간이
찾아올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사랑 안에
있는 자에게는


모든 시간이

공백이 아닌
여백이 됩니다.


이러한 인도하심을
확신한다면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도


믿음으로
감사할 수 있지
않을까요?


한줄감사로 감사기록 시작해보세요!

1. 공개 한줄감사를 살펴보세요. >

2. 한줄감사는 갓피플성경 어플에서 기록할 수 있습니다.



갓피플성경은 2012년 처음부터 성서공회에 저작권료를 지불한 착한성경입니다. 1000원도 안되는 금액으로 성경반포 사역도 지원하고, 착한 성경어플도 구매해서 사용해보세요. 기독문화 사역에 작은 힘이 된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