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10월 말에 우리 가족은 6년간의 이스라엘 선교사역을 잠시 마무리하고, 한국에 안식년 차 나오게 되었다. 그 시점에 2017년 종교 개혁 500주년을 기념하는 집회가 있었는데 ‘오직 믿음으로’, ‘오직 성경으로’, ‘오직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함께 기도하며 예배하는 모임이었다.

이스라엘에서 좌충우돌하며 지내온 많은 시간 속에 한 번도 나 자신을 정직하게 말씀으로 비추어보지 못하고 분주함으로 달려온 나는 그날도 여전히 별 감흥 없이 중간 정도 되는 자리에 앉아서 예배를 드리고 있었다.

예배를 인도하는 어느 선교사님이 ‘하나님의 영광’을 구하는 기도를 하기 시작하였다. 너무나 익숙한 예배 분위기, 사람들의 외침, 기도 소리, 악기의 울림들…. 어느 것 하나 내 마음을 움직이는 것은 없었다. 아무 감동 없이 그저 앉아만 있던 어느 순간이었다.

가슴을 때리는 깊은 그분의 음성이 나의 내면을 파고들었다. 너무나 당혹스러운 말씀에, 너무나 어처구니가 없는 그분의 말씀에 아연실색하며 엎어지고 말았다.

너는 나의 영광을 짓밟았다!”

너무나 명확하고 분명한 그분의 음성이었다. 내가 그분의 영광을 짓밟았다니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도무지 받아들이기 힘든 그분의 판결이었다.

선교사로 나가기 위해 수많은 훈련을 받고 세미나, 캠프, 집회에 참여하였으며 신학교에 입학하여 신학을 공부하고 교회 사역을 해온 21년의 시간, 그리고 선교지에서 사역한 6년까지 27년 동안 드린 헌신에 대한 주님의 판결은 “너는 나의 영광을 짓밟았다!”라는 단 한마디였다.

‘내가 어떻게 주님의 영광을 짓밟았다는 말인가?’

‘내가 어떻게 주님의 영광을 짓밟은 선교사로 선교지에 가 있었단 말인가?’

내가 지금까지 헌신하고, 훈련받고, 선교지에 나가서 이렇게 살아온 이유는 오직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것이었는데 어떻게 내게 이런 말씀을 하실 수 있는가?’

그런 생각이 물밀 듯 밀려오면서, 어찌할 수 없는 격한 감정의 충돌로 눈물이 쏟아지고 회한과 절규가 내 속에서 터져 나오기 시작했다. 이것은 기도가 아니라 짐승이 울부짖는 절규에 가까웠다.

“내가 무엇을 잘못했는가?”

내가 어떻게 했길래 하나님의 영광을 짓밟았다고 그러시는가?”

나 자신을 스스로 위로하고, 안위하고, 변명하고, 핑계를 대고 싶었지만, 그것은 거추장스러운 무화과나무 잎을 엮어 치마로 삼고, 나 자신을 보호하려는 아담의 본성에 불과했다.

결국 ‘나’(Myself)라는 자아를 끊임없이 부추기며 하나님의 낯을 피하여 철저히 나 중심적으로, 옛 자아의 반응으로 살아온 삶과 사역에 대해 하나님은 ‘사형 선고’를 하신 것이다.

나는 하나님을 위해서 일한다고 했지만, 실상은 하나님을 이용해서 하나님의 영광을 짓밟은 자임을 성령께서 깨닫게 해주셨다.

하나님을 위해서
일한다고 했지만…

얼마나 울었을까…. 얼마나 고통스럽게 절규했는지 모른다.

나 같은 선교사는 ‘지옥’에 들어가겠다는 두렵고 떨리는 마음이 엄습해 왔다.

하나님의 인도하심이 없이 내가 원하는 대로 했던 사역들, 하나님의 음성 없이 내 음성을 마치 하나님의 음성인 양 포장해서 일하기도 하고 하나님의 뜻과는 상관없이 나의 뜻, 나의 주장, 나의 종교성에 현혹되어 보낸 많은 시간이 주마등처럼 지나갔다.

너무나 부끄럽고 선교사답지 못한 거친 언행들, 자녀들에게 본이 되지 못한 수많은 연약함, 아내와의 갈등들이 스쳐 지나갔다.

무엇보다 선교사답지 못하게 살면서 스스로 선교사인 척하며 나 자신을 위로하고 철저히 자기중심적으로 살면서도 아무 문제가 없는 척, 괜찮은 척, 영성 있는 척 가면을 쓰고 있는 나의 실체를 하나님은 폭로하셨다.

선교사로 나가기 위해 훈련받고 선교지에 나가서 사역한 27년간의 세월에 대해서 하나님은 나와 다른 관점과 시각을 가지고 계셨다.

어디론가 도망을 치고 싶었다. 너무 얼굴이 뜨거워져서 고개를 들지 못하였다. 정말 쥐구멍이라도 있으면 들어가 숨고 싶은 것이 그때의 솔직한 심정이었다.

‘어쩌다가 이렇게까지 망가졌을까?’

‘주님의 영광을 위해서 살아온 수많은 세월에 대해 왜 하나님은 이토록 잔인하게(?) ‘사형 선고’를 하시는가?’

그렇게 폭풍과도 같은 주님과의 만남이 있고 난 후, 주님은 한 가지 한 가지씩 나의 삶을 새로운 차원에서 가르쳐주고 계신다. 그리고, 나와 같은 동일한 아픔과 연약함을 가지고 계신 선교사님들을 만나게 하시면서 그분들을 다시 세우게 하심을 본다.

주님과의 관계가 바르지 못하거나 매일 주 안에 머물지 않으면 어떻게 되는지, 하나님은 광야에서 이스라엘 백성들을 훈련하며 가르쳐주셨듯이 나의 삶 속에서도 동일한 원리로 가르쳐주고 계신다. 나의 가슴 아픈 실패와 경험담들이 선교사로 나가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 선교 지망생들과 훈련생들에게 작은 도움과 길잡이가 되기를 진심으로 원한다.

또한, 주님 오실 길을 예비하는 수많은 선교사님들 가운데는 자신의 연약함과 부족함 때문에 매일 괴로워하고 쓰러지고 힘겨운 싸움을 하는 분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이 나눔을 통해 주님이 주시는 ‘용납’과 ‘회복’의 메시지가 전달되기를 간절히 원한다.

그리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 너무나 살고 싶은 분들께 잠시 발걸음을 멈추고 자신에게 정직한 질문을 던져보라고 권면하고 싶다.

도대체 하나님의 일은 무엇을 말하는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 산다는 것은 무슨 뜻인가?”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하나님께서 보내신 이를 믿는 것이 하나님의 일이니라 하시니-
요 6:29

마지막으로, 나 자신이 용납되지 않아 끊임없이 아파하고 자신을 학대하며 괴로워하는, 특히 사역에 있어서 ‘나는 실패했다’라고 생각하는 모든 분에게 폴 틸리히(Paul Tillich)가 한 말을 전해주고 싶다.

나조차도 나 자신이 용납이 안 되지만, 그런 나를 용납해주시는 하나님을 용납할 수 있는 피조물의 용기가 바로 믿음이다!”

† 말씀
내가 행하거든 나를 믿지 아니할지라도
그 일은 믿으라 그러면 너희가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고 내가 아버지 안에 있음을 깨달아 알리라 하시니
– 요한복음 10장 38절

나의 영혼아 잠잠히 하나님만 바라라
무릇 나의 소망이 그로부터 나오는도다
– 시편 62편 5절

† 기도
하나님, 제가 한 모든 일이 당신의 영광을 위하여라고 했지만 사실은 하나님의 영광을 짓밟는 일은 아니었는지요? 주님은 온데간데없고 철저히 나 중심적으로 살아온 모습을 회개합니다.

나의 연약한 모습을 주님 앞에 내어놓습니다. ‘척’하는 가면을 벗게 하소서. 주님 안에 머물며 나의 연약함과 부족함을 씨름하고, 주님이 주시는 회복과 용납을 배우게 하소서.

적용과 결단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산다는 것은 무슨 뜻일까요? 예수님께서는 하나님께서 보내신 이를 믿는 것이 하나님의 일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요 6:29).

그러기에 오늘도 주님을 알기 위해 힘씁시다. 주님과의 관계를 바르게 세우기 위해 주님 안에 머뭅시다. 오늘도 끊임없이 나 중심적인 시선에서 벗어나 하나님의 시선이 되기를 간구합시다.

 


📢크리스천 생활을 풍성하게 하는 #크리스천굿즈

부활의 기쁨을 마음 담아 나눠요♡ 부활절 포장용품 9종 추천

👉 "오늘의테마" 내 폰에서 받아보고 싶다면...👈
🎬 테마와 함께 보면 신앙에 유익한 영상

📱 스마트폰에서 성경 읽을 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