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을 만난 후 모든 만남은 우연이 아니라는 확신이 있었다. 주님의 뜻이면 어떻게든 이루어지고, 사람의 계획과 힘이 들어가면 결국은 어그러지는 경험을 했다.

처음 김상철 감독님이라는 분이 내게 연락하실 거라는 얘기를 전해 들었을 때는 한 귀로 듣고 흘렸다. 하지만 일단 만나는 자리에서 주님께서 알려주실 것이니 미리 가늠하지 않고 약속을 잡았다.

2018년 12월, 김상철 감독님 사무실에서 첫 미팅을 가졌다. 영화 포스터가 잔뜩 붙어있는 사무실 내부에 들어서자 유명한 분을 내가 모르는 것이면 실례일 것 같아서 솔직히 말하고 사과드렸다. 감독님은 인자하게 웃으시고 내 간증은 봤으니 본인 소개를 먼저 하겠다고 하셨다.

감독님은 자살 직전에 주님을 만난 경험을 시작으로 주님이 영화를 만드는 일로 인도해주셔서 그 일에 모든 것을 걸고 가신다고 했다. 인상 깊었던 만남 중 헬렌 로즈비어 선교사를 언급하셨을 때, 나는 뜨거운 것이 속에서 올라오며 눈물이 흐르기 시작했다. 어느 기억이 스쳐 지나갔기 때문이다.

2018년도 1월에 항암 부작용으로 식도가 녹아서 보름 동안 아무것도 먹지 못했다. 게다가 경추를 압박하는 암의 통증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나는 마음을 다잡으려고 욥기를 읽기 시작했다.

신앙생활 초기, 재발 전 진료실 앞에서 대기하며 ‘오늘 무슨 안 좋은 소리를 듣게 되는 건 아닌가’ 하고 염려가 될 때 마음을 다잡기 위해 무조건 욥기를 읽었다. 나는 부족하지만 욥만큼 해내고 싶다는 마음에 욥의 마음에 들어가 보려고 열심히 읽었다.

재발하고 나서는 오히려 담대함으로 나아갔고, 주님의 인도하심으로 두려움을 완전히 극복해서 한동안 욥기를 찾지 않았는데 일상이 너무 괴로우니까 오랜만에 욥기를 펼친 것이다. 주님이 약해진 내 마음을 만져주시고 회개케 해주시길 구하며 욥기를 읽는데 첫 장부터 눈물이 마구 쏟아져서 6장까지 읽다가 통곡하며 회개했다.
처음으로 욥의 마음이 아니라 하나님의 마음이 보였다. 욥을 시험하려는 마귀들에게 그 시험을 허락하시는 하나님의 음성에는 ‘나의 욥을 믿는다’라는 마음이 가득했다.

고통으로 괴로워하고 약해지는 나를 보며 악한 영들은 하나님을 조롱하지만, 하나님은 나를 향해 ‘정은아, 나는 너를 믿는단다’라고 하시는 상황이었다. 나를 믿어주시는 분 앞에서 절대 넘어질 수 없었다. 악한 영들이 절대 하나님을 조롱하게 놔둘 수 없었다. 그 자리에서 바로 고백했다.

‘하나님을 절대로 쪽팔리게 해드리지 않을 거예요. 제가 무엇을 놓쳤는지 이제 선명하게 알겠어요. 이보다 더 아프고 괴로워도 괜찮습니다.

하나님께서 저를 이렇게나 신뢰해주시고, 이미 저는 안전한 것을 알기에 절대 지지 않을 거예요. 아프다고 징징거리지 않겠습니다. 두려워할 대상이 아닌 것 앞에서 절대 약해지지 않겠습니다.’

기도하자 마음에 평강과 감사와 담대함이 넘쳤다. 전지전능하신 하나님 앞에서 깐죽대는 악한 영들에게 내가 여유를 부리며 그것들을 꺾어버려야겠다는 마음이 차오르자 괴로움으로 아득해지던 정신이 맑아졌다.

‘이 정도였어? 내가 까무라쳐도 괜찮으니 더 공격해봐. 하나님이 신뢰하는 사람들이 어떻게 싸우는지 보여줄게.’

속으로 외쳤다.

‘주님께서 나를 어떻게 좀 해주셨으면 좋겠다’라는 마음 대신에 ‘나를 믿어주는 분 앞에서 싸우겠다’라는 의지가 활활 타오르니 없던 에너지가 솟았다. 나는 주님을 의지함으로 기쁨과 감사를 배웠고 그분이 나를 믿어주신다는 놀라운 사실과 어떤 일이 벌어져도 나는 안전하다는 깨달음으로 평강과 담대함을 받았다.

 그동안 힘든 싸움 가운데 “모든 악한 것들은 떠나가라”라고 선포해왔는데 그날 내 마음과 입술에서는 다른 고백이 흘러나왔다.

‘괜찮아. 이 또한 지나가리라. 지나간 후 일상이 이어지든지 주님 옆에 있게 되든지 둘 중 하나의 결론만 있을 뿐이야. 주님, 정말 감사합니다.’

내 마음의 고백과 동시에 몸과 마음이 회복되었다. 이후 내 사역의 방향도 다시 잡혔다. 나만의 생생했던 그날의 기억을 김상철 감독님의 음성을 통해 내 귀로 다시 듣고 있었다.

목사님이 헬렌 로즈비어가 하나님께서 자신을 믿어주신다는 얘기를 했다고 하는 순간, 말할 수 없는 성스러운 기운이 내 온몸을 휘감았고, 눈물이 흘렀다. 유난히 힘들었지만 하나님을 체험하며 잘 이겨낸 기억이 김상철 감독님을 만나게 하시는 주님의 계획으로 연결되며 말할 수 없는 감동이 밀려왔다.

† 말씀
이것을 너희에게 이르는 것은
너희로 내 안에서 평안을 누리게 하려 함이라 세상에서는 너희가 환난을 당하나 담대하라 내가 세상을 이기었노라
– 요한복음 16장 33절

찬송하리로다
그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하나님이시요 자비의 아버지시요 모든 위로의 하나님이시며 우리의 모든 환난 중에서 우리를 위로하사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께 받는 위로로써 모든 환난 중에 있는 자들을 능히 위로하게 하시는 이시로다
– 고린도후서 1장 3, 4절

† 기도
저를 언제나 사랑하시고 믿어주시는 주님 앞에 감사하며 어떤 상황에도 담대하게 나아가는 주님의 자녀되게 하시옵소서.

† 적용과 결단
당신을 믿어주시는 주님 앞에 감사와 감격으로 오늘도 승리하는 하루가 되기를 기도하며 결단해보세요.

?크리스천 생활을 풍성하게 하는 #크리스천굿즈

우리집에 딱 맞는 가정예배서를 찾자!? 《유형별·대상별 가정예배서7+굿즈3》


▷함께 해주시면 개척교회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