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브리어로 ‘토브’라는 단어는 영어로 ‘좋다(good)’ 또는 ‘아름답다(beautiful)’라는 의미이다. 성경에서 이 단어를 가장 먼저 사용한 분은 하나님이시다. 창세기에 보면 하나님께서 천지를 창조하시는 과정에서 첫째 날에도, 둘째 날에도, 셋째 날에도, 매일 한 사역을 마치실 때마다 던진 감탄사가 있다.

“빛이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하나님이 빛과 어둠을 나누사”(창 1:4). “하나님이 뭍을 땅이라 부르시고 모인 물을 바다라 부르시니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창 1:10). “땅이 풀과 각기 종류대로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나무를 내니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창 1:12).

이 외에도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라는 말이 계속 나온다. 여기 나오는 “좋았더라”라는 하나님의 감탄사가 바로 ‘좋다’는 의미의 ‘토브’이다. 그런데 놀랍게도 어린 사무엘을 향해 이 단어가 쓰인다.

아이 사무엘이 점점 자라매 여호와와 사람들에게 은총을 더욱 받더라 (삼상 2:26)

이 구절의 ‘은총’이 ‘토브’이다. 사무엘이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고 아름다운 인생이라는 평가를 받은 것이다.

본문을 가만히 살펴보면 눈에 띄는 두 가지가 있다. 먼저 사무엘이 하나님께 ‘아름다운 인생’이란 평가를 받았는데, 그 말과 함께 사용된 표현이 ‘점점 자라매’라는 말이다. 이것이 무엇을 말하는가? 갈수록 아름다운 인생이라는 말이다.

또 하나 발견할 수 있는 것은 “여호와와 사람들에게 은총을 더욱 받더라”라는 표현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사무엘이 하나님께 인정받았지만 주변 사람들에게도 인정을 받았다는 것이다. 이것이 참 중요하다.

누가복음 2장 52절에 보면 “예수는 지혜와 키가 자라가며 하나님과 사람에게 더욱 사랑스러워 가시더라”라고 했다.

우리가 하나님께 인정받는 것도 너무너무 소중하다. 하지만 만일 우리가 하나님께 인정받는 하나님의 사람이라면 주변 사람들에게도 그 아름다움을 인정받을 수 있어야 한다.

교회도 마찬가지이다. 성경에 나오는 초대교회는 내가 이민생활을 끝내고 한국에서 교회를 섬겨야겠다고 결단했을 때 하나님이 내게 주셨던 꿈이기도 하다.

날마다 마음을 같이하여 성전에 모이기를 힘쓰고 집에서 떡을 떼며 기쁨과 순전한 마음으로 음식을 먹고 (행 2:46)

상상만 해도 아름다운 공동체의 모습이 아닌가? 이처럼 교회 공동체 내부적으로 서로 사랑하고 기쁨으로 섬기는 모습을 완벽하게 구현해낸 것이 초대교회였다. 나는 이 아름다운 공동체의 모습을 구현해내고 싶었다.

이렇게 행한 초대교회에 어떤 일이 일어나는가? 그 다음 구절을 보자. 하나님을 찬미하며 또 온 백성에게 칭송을 받으니 주께서 구원 받는 사람을 날마다 더하게 하시니라 (행 2:47)

한국 교회의 아픈 부분이 이 부분 아닌가? 우리끼리는 잘 하는데, 안 믿는 사람들은 교회를 칭송하지 않는다. 어떻게 하면 회복할 수 있을까? 여기에 답이 있다. “아이 사무엘이 점점 자라매.”

우리 모두 사무엘처럼 올해보다 내년이 더 아름다워지는 인생을 꿈꾸면 좋겠다. 올해보다 내년이 더 아름다운 교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내 육신의 성장기는 오래전에 끝났다. 더 자라지 않는다. 그리고 내 외모가 앞으로 더 아름다워지지도 않을 것이다. 육신적으로는 이미 성장을 멈추고 오히려 퇴행하는 오십대 중반이지만, 여전히 주님 앞에서는 어린 사무엘처럼 점점 더 자라고 싶다. 시간이 가면 갈수록 우리의 영이 더 아름다워져서 하나님과 사람 앞에 그 아름다움을 인정받고 싶다.

나는 우리 모두가 하나님 앞에 이르는 그날까지 점점 자라길 바란다. 우리의 육신은 후패하지만 우리의 영혼은 하나님과 사람에게 갈수록 아름답다고 인정받는 주님의 자녀들이 되길 바란다.

† 말씀
너희는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오직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하신 뜻이 무엇인지 분별하도록 하라 – 로마서 12장 2절

항상 우리를 그리스도 안에서 이기게 하시고 우리로 말미암아 각처에서 그리스도를 아는 냄새를 나타내시는 하나님께 감사하노라 우리는 구원 받는 자들에게나 망하는 자들에게나 하나님 앞에서 그리스도의 향기니 – 고린도후서 2장 14, 15절

† 기도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고 아름다운 인생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시간이 가면 갈수록 점점 더 자라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게 하소서.

† 적용과 결단
사무엘처럼 갈수록 더 아름다운 인생이 되어서 하나님과 사람에게 인정받는 자녀가 되기를 기도하며 결단해보세요.


📱"오늘의테마" 스마트폰으로 받고 싶다면...

'갓피플 기도'는 우리들의 일상에서 하나님께 올려드리는 모든 기도를 나눕니다. 나의 골방에서 때론 공동체와 함께, 어떻게 기도할까? 고민될 때, 지친 마음이 위로를 얻고, 감사와 기쁨이 회복되며, 일상에 도전으로 이어지는, 하나님과 매일 쌓아가는 듣고 받고 하는 기도를 나누길 원합니다. ‘기도할 수 있는데 왜 걱정하십니까?’ 우리 함께 기도해요!


기도할 때 듣는 '갓피플기도음악'은 다양한 상황과 관계가 혼재되어 있는 우리들 일상의 흐름 속에서 임재를 구하며 드린 기도음악연주입니다. 그렇게 여느 누구와도 같이 매일의 일상을 살고 있는 갓피플 동료와 가족들이 기도시간에 연주했습니다. 교회의 기도시간에 반주자가 없을때, 집에서 홀로 기도하실 때, 산책하며 주님께 마음을 드릴 때 저희들의 기도연주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