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살로니가전서 5장 16-18절 말씀은 아마도 기독교인들 사이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유명한 성경 말씀 중 하나가 아닐까 싶다.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세 가지 모두 명령어로 되어 있다는 게 중요하다. 여기서는 “항상 기뻐하라”만 살펴보기로 한다.

사실 “기뻐하라”는 것은 자발적으로 감정이 일어나야 하는 것이지, 억지로 한다고 되는 것은 아니다. 웃기지도 않는데 “너 웃어!”라고 명령한다면 얼마나 난처한 일인가? 여기서 중요한 것은 “항상”이라는 말이다. 예수님 안 믿는 사람들도 좋은 일이 생기면 기뻐한다. 그런데 “항상”이라는 말은 좋은 날이건 힘든 날이건 상관없이 상황을 초월해서 기뻐하라는 것이다. 보통 힘든 일이 아니다.

그러고 보면 하나님은 쉬운 것은 명령하지 않으신다. 예를 들어 “밥 많이 먹어라” 같은 것들 말이다. 하나님이 명령하시는 것은 우리가 본능적으로 하기 힘든 것들이다. “서로 사랑하라, 원수도 사랑하라” 같이 말이다. “항상 기뻐하라”도 그 반열에 들어간다. 잘나갈 때 기뻐하기는 쉬워도, 실패하고 가난하고 병들었을 때, 인생이 외롭고 힘들 때 기뻐하기는 참으로 어렵다.

그런데 주님은 “항상 기뻐하라”고 명령하신다. 잘될 때나 못 될 때나 항상 기뻐하는 것은 인간의 힘으로는 어렵다. 믿음의 힘으로, 성령의 능력으로 해야만 한다.

항상 기뻐하라는 말은 억지로 위선으로 가식으로 쇼하라는 말이 아니다. “항상 기뻐하라”는 것은 모든 상황 속에 숨겨진, 우리가 모르는 하나님의 축복을 보라는 뜻이다. ‘모든 상황’에는 당장 우리 눈으로 보기에는 안 좋은 상황들도 다 포함한다.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시고 실수가 없으시다. 그러므로 힘든 상황 속에서도 믿음의 눈으로 하나님의 선한 뜻이 있음을 믿으라는 얘기다. 항상 기뻐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인생을 보는 시각을 바꿔야 한다. 조금만 다른 시각에서 보면 우리가 당연시 여기고 있는 것들이 실은 너무나 감사한 것들이 많다.

요즘 나라에 대한 실망과 불만을 토로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한국은 아직도 하나님이 주신 엄청난 잠재력이 있는 나라다. 이 짧은 시간에 산업화와 민주화 두 가지를 동시에 이뤄낸 대단한 나라다.

미국, 영국 같은 서구 선진국들의 민주주의가 정착하기까지 수백 년이 걸렸음을 감안할 때, 이 정도 해낸 것만도 대단한 것이다. 하나님이 함께하지 않으셨으면 우리는 결코 여기까지 오지 못했다. 지금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지만, 하나님께서 이 나라를 더 정결하고 더 건강하게 만들어가시는 과정이다. 아픈 만큼 더 성숙해질 것이다.

모든 상황을 믿음의 눈으로 보면 우리는 기뻐할 수 있다. 당신이 힘들어하는 그 문제를 오히려 부러워하는 사람들도 많다는 것을 아는가? 군인교회에서 목회하는 한 목사님이 잊지 못할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신병 교육대에 어느 교회 찬양팀이 왔을 때의 일이다. 신병 교육대는 알다시피 군대 갈 나이가 돼서 억지로 군대에 끌려와 강한 훈련을 받다가 지치고 힘들어서 불만이 많을 때다. 그런데 찬양팀 멤버 중에 뇌성마비 청년이 있었다. 그런 신병들 앞에서 땀을 뻘뻘 흘리며 찬양한 그 청년은 마이크를 잡고 어렵게 한마디를 했다.

여러분… 히…힘드시죠? 하…하지만 잘… 참으세요. 저는 여러분처럼 군대 가고 싶어요. 그런데 갈 수가 없어요.”

순간, 신병 교육대 위문장이 숙연해졌다고 한다. 왜 군대에 와서 고생을 해야 하는지, 왜 나는 좀 편한 데로 배치받지 못했는지 인생이 참으로 불공평하다고 생각하던 청년들에게, 군대에 가고 싶어도 가지 못하는 뇌성마비 청년이 있다는 사실이 찡하게 가슴을 때렸던 것이다. 많고 적음으로, 강함과 약함으로 공평과 불공평을 논하면 안 된다.

아이들이 말 안 듣는다고 고민할 때, 그 말 안 듣는 자녀라도 좋으니 아이가 생겼으면 하고 바라는 불임 가족들이 얼마나 많은가를 기억하라. 당신이 그토록 때려치우고 싶어 하는 그 직장, 그 직장 잡아 취직하는 것이 소원인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지 아는가?

헬조선, 흙수저 하면서 욕하는 이 나라에 와서 사는 것이 소원인 탈북자, 제3세계 난민들이 얼마나 많은지 아는가? 우리나라로 붙잡혀 와서 감옥살이하는 소말리아 해적들은 형기가 끝나도 가난과 폭력만 가득한 본국으로 돌아가느니 계속 여기서 살고 싶다고 한다.

어떤 상황에서건 하나님을 믿고 기뻐하는 것이 하나님의 뜻을 이 땅에 풀어놓는 길이다. 고난과 시련의 역사를 거쳐온 탓에 한국교회 성도들의 신앙에는 강인함과 처절함이 있는데, 기쁨이 많이 부족하다. 거룩한 기쁨, 건강한 유머가 넘쳤으면 좋겠다.

우리가 힘들 때도 기뻐할 수 있는 것은 우리 안에 성령이 계시기 때문이다. 그 성령의 능력으로 기뻐할 수 있는 것이다. 세상은 항상 현실이 진흙탕처럼 힘들다고 생각하게 만들지만, 우리 안에 계신 성령께서는 그 흙 속에 숨겨놓으신 하나님의 진주를 보게 한다.

그러니까 항상 기뻐할 수 있다. 우리에게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내어주셨고, 또 영원한 생명을 주신 하나님께서는 이미 천국 백성이 된 우리에게 세상의 힘든 일쯤은 넉넉히 이기라고 말하고 계신다. 기쁨은 환경이 주는 것이 아니라 가슴속에서 우러나는 것이다.

구원받은 너희 안에는 이미 세상이 줄 수 없는 평안, 세상이 줄 수 없는 기쁨의 샘이 있다. 그것을 항상 떠서 먹으라.”

“항상 기뻐하라”는 바로 그 뜻이다.

† 말씀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이것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이니라
– 데살로니가전서 5장 16-18절

너희는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오직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하신 뜻이 무엇인지 분별하도록 하라
– 로마서 12장 2절

주 안에서 항상 기뻐하라 내가 다시 말하노니 기뻐하라
– 빌립보서 4장 4절

† 기도
하나님, 항상 기뻐하라고 명령하셨는데 그러기가 쉽지 않습니다. 기쁜 일이 생기면 기뻐할 수 있지만 어렵고 힘든 일에는 기뻐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어떤 상황 속에도 인도하시는 주님께 눈을 돌리겠습니다. 내 능력과 힘으로는 항상 기뻐할 수 없기에 이끌어주시는 성령님을 바라보겠습니다. 세상이 줄 수 없는 참 기쁨이 내 안에 샘솟게 하소서.

적용과 결단
항상 기뻐하라고 하지만 그럴 수 없습니까? 걱정과 근심으로 가득합니까? 우리 인생은 나 홀로 가는 것이 아닙니다. 최고의 인도자이신 예수님이 이끌고 가십니다. 그러기에 걱정하지 마십시오. 주님 안에서 어떤 상황에든 기뻐하고 감사할 수 있도록 성령님이 이끌어주시길 기도합시다.

 


크리스천 생활을 풍성하게 하는 #크리스천굿즈

기도로 응원하고 있음을 표현해주세요! (ง˙∇˙)ง 《수험생 응원선물》 북스3+굿즈8 추천!


▷함께 해주시면 개척교회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