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가 생길 때마다, 기도하기보다 사람과 의논했다. 그러자…

0
97
10,635
(feat. “예수님은 지금 당장 나에게 말해주지 못하잖아요.
저 사람들은 비슷한 경험도 했고 지금 찾아가도 만날 수 있어요!”)
_
 
문제가 생길 때마다, 기도하기보다 사람과 의논했다. 혹은 다른 사람들이 썼던 보고서 등을 찾아가며
나 스스로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찾아갔다.
 
“예수님은 지금 당장 나에게 말해주지 못하잖아요. 저 사람들은 비슷한 경험도 했고 지금 찾아가도 만날 수 있어요!”라며 그래도 찾아와 주신 예수님을 비참하게 만들었다.
 
이것이 예수님의 사랑에 대한 배신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이 아니라, 사람을 먼저 찾는 내 모습을 돌아보라 하셨다. 왜 믿을 것 못 되는 사람을 의지하는지 물으셨다.
 
모든 것을 다 잃고 눈물로 기도할 때, 내가 무슨 일만 생기면 사람에게 쪼르르 달려가는 모습을 떠오르게 하셨다. 그로 인해 내가 하나님으로부터 멀어졌음을 깨닫게 하셨다.
 
돌아보니 상사의 괴롭힘에 대해 질릴 만큼 ‘사람’과 상의했다. 사람에게 내 모든 속마음을 들려주었다.
그럴수록 문제는 더 커졌다.
 
그 와중에 나는 사람들이 주는 표면적 위로를 즐겼다. 사람이 아니라 하나님께 상의했어야 했는데
난 바보처럼 의지할 대상이 아닌 사람을 의지했다. 
 
하나님의 자녀라면서, 그분의 지혜가 아니라 세상 지식을 구했다. 사람을 찾아서 해결하려했다.
 
그럴수록 일은 더 꼬였고
관계도 더 어려워졌다.
너무나 괴로웠다.
 
나는 스스로 잘났다고 그분을 내 마음에서 쫓아냈지만, 주님은 이런 못된 내가 돌아오길 목이 빠져라 기다려주셨다.
 
주님은 “제발 나 좀 살려주세요” 하며, 내 마음에 다시 와달라는 내 요청을 외면하지 않으셨다.
 
이렇듯 당연히 사람이 아닌, 예수님 품으로 내 시선을 두었어야 했다. 예수님 품에 있어야만 했고, 그분께 아뢰어야만 했다.
 
예수님께 내 모든 상처를 다 토했다. 예수님만 나를 이해하시고 지켜주시고 아껴주셨다. 그리고 예수님만 강하셨고 평안했다.
 
부모 품을 떠나 불안해 숨어있는 자녀를 다 알고 이해하고 용서하는 인자함으로 찾아온 부모님의 모습.그 모습이 딱 예수님이셨다. 그 품안에서 나는 평안을 찾아가기 시작했다.
 
★ 말씀
여러분이 맡은 사람들을 지배하려 들지 말며,
그들에게 좋은 모범이 되십시오.
– 베드로전서 5:3 (쉬운성경)
 
여러분의 모든 근심을 주께 맡기십시오
주님께서 우리를 진정 불쌍히 여기시는 분입니다.
주께서 여러분을 돌보십니다.
– 베드로전서 5:7 (우리말 진정)
 
나의 구원과 영광이 하나님께 있음이여
내 힘의 반석과 피난처도 하나님께 있도다
 
백성들아 시시로 그를 의지하고
그의 앞에 마음을 토하라
하나님은 우리의 피난처시로다 (셀라)
– 시편 62:7,8
 
★ 묵상
 
# 썩은 난간에 기대면
# 무너져버리듯
# 하나님 아닌 다른 것들에 더 기대면
# 무너지게 됩니다
_
 
# 사람이 나를
# 어떻게 생각할까 두려워말고
# 하나님께 도와달라고 말씀드리라
 
# 기도가 시작된다면
# 이미 승리의 길에 들어선 것이다
# 반드시 배우게되고_강건해질것이다_김길
_
 
# 기도가 안될 때
# 포기하고 일어나지 마라
# 기도가 될 때까지 기도할 때
# 그때 돌파가 일어난다_A.W.토저
_
 
# 기도가 쌓이면 쌓일수록
# 두려움이 줄어들 것이다.
# 기도하며 노력하는 자에게 하나님은 능력을 주신다. _한홍
 

크리스천 생활을 풍성하게 하는 #크리스천굿즈

새로운 하루와 말씀의 은혜를 기대해요☺︎ 《2021 말씀달력 7 + 365일 묵상캘린더 3》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