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를 보면 하나님의 손길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단다. 이건 누구에게 객관적으로 표현하거나 설득할 수 없지. 어떤 작품이든 지은 자의 손길이 듬뿍 묻어있는 건 당연한 일이야.

이사야는 “우리는 진흙이요 주는 토기장이시니 우리는 다 주의 손으로 지으신 것이니이다”(사 64:8)라고 기도했어. 정말 멋진 표현이지 않니?

아빠는 이 말이 ‘우리가 주의 작품이니까 최고야!’라는 뜻인 줄 알았는데 자세히 읽어보니 토기’보다는 토기장이의 권한’에 더 초점을 둔 말이더구나.

바울은 “토기장이가 진흙 한 덩이로 하나는 귀히 쓸 그릇을, 하나는 천히 쓸 그릇을 만들 권한이 없느냐”(롬 9:21)라며 주님의 뜻이 더욱 중요한 부분임을 말했지.

우리가 하나님께 “날 이렇게 만든 이유가 대체 뭡니까?”라고 따지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란다. 어떤 상황에서든 하나님의 권한을 인정하는 사람이 되길 바란다.

너희는 토기장이가 만든 그릇이야. 토기장이의 영광을 담아 전하는 그릇이지. 다만 우리가 할 일은 언제 어느 때든 그분이 바로 쓰실 수 있도록 자신을 깨끗하게 해두는 것뿐이란다.

이 세상엔 금그릇, 은그릇, 놋그릇, 질그릇 등 여러 종류의 그릇이 있지만 확실한 것은 언제나 깨끗한 그릇만이 사용된다는 거야.

너희가 담아낼 그분의 영광이 어떤 빛깔일지 정말 궁금하구나. 언제나 그 찬란함에 합당하도록 깨끗하고 정결한 그릇이 되길 기도한다.

반짝이는 그릇들의 아빠가

-얘들아, 아빠가 꼭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가 있단다, 이무현

† 말씀
큰 집에는 금 그릇과 은 그릇뿐 아니라 나무 그릇과 질그릇도 있어 귀하게 쓰는 것도 있고 천하게 쓰는 것도 있나니 그러므로 누구든지 이런 것에서 자기를 깨끗하게 하면 귀히 쓰는 그릇이 되어 거룩하고 주인의 쓰심에 합당하며 모든 선한 일에 준비함이 되리라
– 디모데후서 2장 20,21절

너는 청년의 때에 너의 창조주를 기억하라 곧 곤고한 날이 이르기 전에, 나는 아무 낙이 없다고 할 해들이 가깝기 전에 해와 빛과 달과 별들이 어둡기 전에, 비 뒤에 구름이 다시 일어나기 전에 그리하라
– 전도서 12장 1, 2절

그 날에 너희가 내 이름으로 구할 것이요 내가 너희를 위하여 아버지께 구하겠다 하는 말이 아니니 이는 너희가 나를 사랑하고 또 내가 하나님께로부터 온 줄 믿었으므로 아버지께서 친히 너희를 사랑하심이라 – 요한복음 16장 26, 27절

† 기도

나에게 하나님의 손길을 느끼게 하신 하나님, 감사합니다. 토기장이의 뜻에 따라 오늘도 살아가길 소망합니다. 어떤 상황에서든 하나님의 권한을 인정하는 자가 되게 하소서. 나 자신을 주님이 사용하실 수 있는 깨끗한 그릇으로 준비하게 하소서.

적용과 결단
“우리가 주의 작품이니까 최고야!”가 아닌 만드신 하나님께 권한이 있음을 기억하십시오. 그리고 어떤 상황에서든 하나님의 권한을 인정하는 그런 사람이 되길 결심합시다.

 


크리스천 생활을 풍성하게 하는 #크리스천굿즈

예수님의 생일, 우리 함께 축하드려요♥ 《성탄기쁨 나눔선물 8 + 포장용품 4》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