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개인 병원에서 간호사로 일하던 첫 해에 구내식당에서 의료진을 비롯해 접수 창구 직원과 대화를 나누는데 주제가 기독교로 옮겨갔다. 몇 분 후에 어느 직원이 내게 그리스도인이냐고 물었고, 나는 맞다고 대답했다.

모든 시선이 나를 향했고, 한 동료가 조심스럽게 다시 물었다. “하지만 거듭난 그리스도인은 아니죠?” 내가 조금은 미심쩍다는 듯한 질문이었다.

뒤이은 몇 초가 꽤 길게 느껴졌다. 지금도 또렷이 기억난다. 중요한 순간이었다. 내가 맞다고 확고하게 대답하면 칭송이 아니라 경멸이 쏟아질 터였다. 또 이후로 내 말과 행동에 더 높은 책임을 져야 할 터였다.

순간, 직장에서의 내 삶이 성경적 세계관보다 지배적 세계관에 더 어울려 보였다. 그래서 “정말이에요, 내 목을 건다고요”라고 덧붙여야 할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침묵을 향해 나는 조용하지만 확고하게 대답했다.

“난 거듭난 그리스도인이 맞아요.” 기억에 남은 이 순간은 내 마음에 의미 있는 질문을 일으켰다. 내 삶의 모든 부분에서 속속들이 예수 그리스도의 주권에 나를 맡기는 정도에 관한 질문이었다.

내 생각이 구내식당에서 벌어진 장면으로 돌아갈 때마다 질문이 일어났다. ‘그리스도인으로서 내 삶을 여러 등분으로 나눠놓았는가? 가정보다 직장에서, 교회보다 가정에서, 개인적인 삶보다 사회생활에서 나를 덜 맡겼는가? 한 부분이라도 온전히 맡기지 않았다는 건 모든 부분에서 진정으로 맡기지 않았다는 뜻인가?’

이러한 질문들 틈으로 다윗이 시편 86편에서 드린 기도가 비집고 들어왔다.

여호와여 주의 도를 내게 가르치소서 내가 주의 진리에 행하오리니 일심으로 주의 이름을 경외하게 하소서 주 나의 하나님이여 내가 전심으로 주를 찬송하고 영원토록 주의 이름에 영광을 돌리오리니 이는 내게 향하신 주의 인자하심이 크사 내 영혼을 깊은 스올에서 건지셨음이니이다 (시 86:11-13)

하나님께서는 내 마음이 나뉘지 않게 하고, 온 마음을 다해 그분의 주권에 맡겨야 한다는 걸 보여주셨다.

다윗은 ‘하나님의 마음에 맞는 사람’이란 평가를 받았으나 그마저도 마음이 나뉘지 않게 하려고 몸부림쳤다. 그의 기도가 내 기도가 되었다. 내 마음이 나뉘지 않길 바랐다. 내 삶을 의심할 여지없이 뚜렷이 하나님께 맡기길 원했다.

시편 86편에서 이 부분은 나뉘지 않는 마음을 갖는 세 단계를 가르쳐준다.

첫째, 하나님께서 우리의 선생이시다. 하나님의 말씀과 더불어 시간을 보내면 그분의 진리와 신실함이 우리에게 드러나며 이를 토대로 그분을 향한 나뉘지 않는 마음을 주시리라고 믿을 수 있다.

둘째, 찬양으로 가득하며 그분의 이름을 영화롭게 하는 순전한 예배는 우리 마음을 구석구석 열어 온전히 맡기게 한다.

마지막으로, 하나님의 큰 사랑과 자비와 구원에 감사하는 태도가 우리의 마음이 다시 나뉘지 않도록 지켜준다.

† 말씀
내가 그들에게 한 마음을 주고 그 속에 새 영을 주며 그 몸에서 돌 같은 마음을 제거하고 살처럼 부드러운 마음을 주어 내 율례를 따르며 내 규례를 지켜 행하게 하리니 그들은 내 백성이 되고 나는 그들의 하나님이 되리라 – 에스겔 12장 19,20절

이스라엘아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요구하시는 것이 무엇이냐 곧 네 하나님 여호와를 경외하여 그의 모든 도를 행하고 그를 사랑하며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섬기고 – 신명기 10장 12절

† 기도
주님, 제 마음이 나뉘지 않길 바랍니다. 세상 사람들의 시선과 자아의 욕심에 이끌려 내 삶을 내 것으로 주장하는 죄를 범하지 않게 하소서. 제 삶은 주의 것입니다. 주님, 이 고백이 제 모든 삶의 영역에서 주장되게 하소서.

† 적용과 결단
가정에서 직장에서 교회에서 당신의 삶을 온전히 주님께 맡겨드리고 있습니까? 나뉘지 않는 마음을 가지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할까요? 시편 86장의 말씀을 묵상하며 온전히 주님께 맡기는 삶 살기로 결단해보세요.

⛪ 개척교회 목회자를 응원합니다!!
👉 "오늘의테마" 내 폰에서 받아보고 싶다면...👈
🎬 테마와 함께 보면 신앙에 유익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