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뜻을 묻고, 따르는 것이 정말 희생일까요? (feat. 그녀의 이야기)

0
281
4,496

누군가를 좋아한 적이 있나요? ((((( 심쿵심쿵 )))))
네네. 저도 그랬습니다. 짝사랑 -_-

그 오빠는
훈남외모 + 젠틀한 매너
제가 추워하면 자신의 외투를 주는 센스.
뭐든 열심인 멋진 모습.

하지만 인기가 많았던 그분은
넘볼 수 없는 넘사벽이었지유 ㅠㅠ

“오빠! 오빵♡”하는 많은 자매들 옆에서
다가갈 용기가 없어서,
혼자서만 좋아하고 있었어효.

그런데 어느날!
그 오빠가 제게 다가와서
쑥쓰러워하며 뭔가를 내밉니다.

(엇….편지?)

“네? 저요? 어? @_@ 아 네에.”

하지만, 도저히 나중에 읽을수가 없었음!!
화장실로 막 달려가서 문을 잠그고,
두근두근. 편지봉투를 열었는데…

‘헙. 이게 무슨 일이지?
나를 좋아한다고?’

((( 빰빠빠!!)))

아니. 이………………..이럴수가!!!!!!!
사랑이 이루어지이이인다아아~~~~~
크허하허하헣 ㅠㅠㅠㅠㅠㅠ
심장 터질 뻔 !!!!

누가 그랬나요? +_+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나를 좋아한다는 것은 기적이라고요.

“이거슨 기적 ㅠㅠㅠㅠ”

이미 제 상상속에서는
오빠와 행복하게 결혼하며 인사하고 있었어요.

하지만, “네에에에!!! 사귀어요!!!” 하기 전에
주님께 묻고 싶었어요.

저는 주님의 것이니까요.
주님께 달려갔지요.

“주님. 대박! 무슨일이에요.
허하ㅏ허아허하아ㅏㅠㅠㅠ
제가 00오빠 좋아했던 것 아시잖아요.
아부지!!! 저 고백 받았어요!! 크헣하하

그런데 어떻게 할까요?
주님의 사인을 구합니다.

저는 넘 좋아서 사귀고 싶어요!
하지만, 주님이 미래를 아시잖아요.

그 사람이 좋은 사람이여도,
서로 안 맞아서 힘들수도 있고요.
주님의 사인을 기다립니다”

심장은 엄청 나댔으나,
조급하게 결정하지 않고.
성경을 읽으며, 기도하며 주님께 나아갔어요.

주님의 뜻은 말씀과 기도로,
믿는 사람들의 조언과 환경이
한 방향을 가리키기 시작하니까요.

그런데.. 제게 주시는 마음과,
사인들은 그 사람은 아니라는 것이었어요.
넘 슬펐지요. ㅠㅠ 저도 좋아했으니까요.

“주님….네…주님을 믿고 내려놓습니다.
으흫흑 ㅠㅠㅠㅠ

오빠도 상처받지 않으시도록 기도하며.
너무나 감사하지만… 어렵겠다고,
정중하게 말했어요.

계속된 오빠의 설득에 흔들렸지만,
주님을 따르기로. 결단.

하지만, 그 후로도 주님께 가서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주님..으흫흑
제가 주님을 위해 희생한 것 아시지요.ㅠㅠ”

또 시간이 지나서.

“주님!! 너무 슬퍼요.
그 오빠가 다른 사람이랑 사귄대요.
어허아허아 ㅠㅠ”

그렇게 몇년이 지났습니다@_@
그런데. 우연히 그 오빠의 소식을 들으며 놀랐어요.

신실한 사람처럼 보였던 오빠가.
실은, 자유연애주의자였음.

여러 번 바람을 피고,
숨겨진 안 좋은 모습들이 드러남.

헙…희생한다면서
울고 불고 했던 것이 넘 부끄러웠습니다.

사람은 겉모습을 보나, 하나님은 마음을 보신다는 말씀이 생각났어요.

그후로도 하나님의 뜻을 따르며 얼마나 보호를 받았는지요. (주님이 안된다는 사인을 주셔서
울며 불며 입사하지 않았던 회사가 몇 개월후에 망함..;;;;)

우리는 하나님이 얼마나 좋으신지 모르는 것 같아요. 하나님은 “너는 학생이니까. 문구만 필요해. ” 하시지 않고 내가 좋아하는 빨간 스웨터도 챙겨주시는 분이세요.

하나님은 나를 사랑하시고,
좋은 길로 이끄시길 원하세요.

하지만 우리는 겉만 볼때가 많잖아요.
뒤에서 신실하게 양을 돌보며 예배하는 다윗보다. 키 크고, 잘생긴 사울왕이 더 멋있어 보일 때가 많잖아요.

“내 뜻 아닌 주님 뜻대로 이루소서.” 하면서 엄청난 희생과 헌신처럼 착각하고 울며불며 따르지만. 미래를 아시는 주님께서 도와주시고 보호해주시는데. 희생일까요?

그럼 당신 맘대로 결정하고, 그 책임도 당신이 지고 사세요. 한다면 어떨까요? 우리를 도우시려는 좋으신 하나님을 오해하는 것이 아닌지 생각해보았어요. (제가 희생이라고 착각했던 것처럼 ㅠㅠ)

물론, 우리는 잘못 들을 수 있기 때문에 하나님의 뜻을 잘 분별해야겠지요. 그래서 여러번 확증을 구하는 것이 중요하고요.

하지만 조급하게 결정하지 않고.
기도하며 성경을 읽으며
내뜻 아닌, 주님의 뜻대로 되길 계속 구한다면,
주님께서 도우시지요.

오늘. 이런 질문을 드리고 싶네요.
하나님의 뜻을 따르는 것이 정말 희생일까요? ^_^


– 어떤 자매의 나눔 중에서

★ 말씀
사람들이여, 항상 하나님을 굳게 믿으십시오.
그분께 여러분의 마음을 다 털어 놓으십시오.
왜냐하면 하나님은 우리의 피난처이시기 때문입니다. 셀라
– 시편 62:8

너는 마음을 다하여 여호와를 신뢰하고
네 명철을 의지하지 말라
너는 범사에 그를 인정하라
그리하면 네 길을 지도하시리라
– 잠언 3:5,6

★ 묵상
# 하나님이 이렇게 말씀하셨어_라고하지말고
# 이런 마음을 주시는 것 같은데
# 사인을 구하며 기다려보자 라고 해야지요
# 우리가 늘 틀릴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해야해요_다니엘김
_

# 여호수아가 기브온 거민에게 속았던 이유
# 잘 살펴보았지만
# 하나님께 묻지 않았다
# 말씀과 기도로 주님께 가까이 가야 분별할 수 있다.
_

# 삼손이 들릴라와 어울리면서
# 분별력이 흐려지기 시작해요
# 그래서 결국 눈까지 뽑혀요.
# 하나님은 삼손의 인생을 그렇게 계획하지 않으셨어요.
_

# 내 뜻대로 살았을 때 좋았나요?
# 하나님께 더 좋은 계획이 있어요!
_

★ 나눔
주님 뜻대로 순종했다가,
받았던 은혜가 있으면 함께 나눠볼까용? ♡


크리스천 생활을 풍성하게 하는 #크리스천굿즈

성경통독방법 이렇게 다양했어? 《통독 성경/도서 7 + 성경 읽기표 3》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