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은 부모의 죄로 ‘수용자 자녀’라는 주홍 글씨를 붙이고 살면서 마음 문을 닫고 감정을 표현하는 법을 점차 잃어가고 있었다. 그러다 마음은 눈에 보이지 않으니 보이는 것을 통해서 아이들이 보이지 않는 자신들의 마음, 닫혀 있는 마음을 자신만의 렌즈를 통해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그것이 ‘사진이라면 가능하지 않을까?’ 싶었다.

그러자 오래전부터 내가 하는 부탁에는 웃으며 거절한 적이 없는 이요셉 사진작가가 자연스레 떠올랐다. 요셉 작가라면 우리 아이들의 마음속 세상을 렌즈로 볼 수 있게 해줄 것만 같았다.

나는 무작정 요셉 작가에게 연락해서 말했다. 세움의 아이들에게 사진을 찍게 해주세요.”

요셉 씨는 다행히 거절하지 않고 얼마간 기도해본 뒤 수락해주었다.

그리고 2018년에 요셉 작가와 세움 아이들이 함께하는 사진 동아리가 시작되었다. 요셉 씨는 아이들이 편하게 찍을 수 있는 카메라도 골라주었다. 그리고 아이들이 모일 만한 장소가 마땅치 않았는데 세움을 후원하던 EDM 어학원에서 마련한 코워킹스페이스를 언제든 이용하라고 해주셨다.

한 달에 한 번 강남의 한 어학원에서 사진 동아리 모임을 했다. 첫 만남은 어색했지만, 아이들이 자신들의 동아리 이름도 짓고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빅 피처’(Big Picture)라니, 아이들이 만든 이름이 너무 멋지지 않은가!

빅 피처. 맞다. 우리 모두 하나님의 큰 그림 안에 있다. 아이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 마음의 수치심과 걱정, 근심 모두가 주님의 큰 그림 안에서 하나의 퍼즐이다. 그 퍼즐이 어떤 그림을 만들어갈지는 아무도 모르기에 우리는 그 퍼즐 하나하나가 다 귀할 뿐이다. 인생에서 어느 한순간의 퍼즐이 없어지거나 빠진다면 큰 그림을 맞춰갈 수 없기에 모든 순간의 퍼즐이 다 귀하다.

사진을 배우고 싶어 하는 열네 명의 청소년 아이들과 매달 만나 사진 이론을 배우고, 사진 전시회를 함께 보러 가고, 자신의 일상을 찍어서 다른 친구들과 찍은 사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여름방학 때는 정동진으로 일출 사진을 찍으러 가기 위해 청량리역에서 야간열차를 타고 무박 2일의 야외 촬영을 떠났다.

아이들은 설렘으로 가득했고, 덜컹이는 기차에 몸을 실었다. 새벽에 자그마한 정동진역에 도착하니 조용한 여름 바다가 반겨주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멀리서 조그만 점같이 떠오르던 붉은 빛의 태양이 어둠을 가르고 주홍빛에서 눈이 시리게 밝은 빛으로 순식간에 변해가는 모습을 보았다. 그 순간 우리 아이들의 마음속에도 이 같은 주님의 빛이 들어와 아이들 각자에게 있을 어둠이 순식간에 사라지고 생명의 빛이 밝게 빛나기를 기도했다.

아이들도 처음 보는 일출의 광경을 한순간도 놓치지 않으려고 진지하게 셔터를 눌렀다.

날이 밝은 후, 아이들과 함께 강릉 오죽헌, 중앙시장 곳곳을 다니며 촬영했다. 동해까지 갔는데 바닷가 물놀이가 빠질 수는 없었다. 나는 모래사장에 앉아서 신나게 즐기는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보고 있는데, 요셉 작가가 나에게 물었다.

대표님은 아이들이 어떻게 성장했으면 좋겠어요?” 갑작스러운 질문이었지만 나는 잠시 생각하다가 이렇게 답했다.

“저는 그런 생각을 해요. 세움에서 만난 아이들이 인생의 어느 시점에 지금의 힘든 시간을 돌이켜볼 때 말이에요. 제 이름은 몰라도 좋고, 세움이라는 이름을 기억하지 못해도 괜찮아요. 하지만 아이들이 너무 힘들고 어려웠던 시기, 앞이 막막하다고 생각했을 때 어떤 단체가, 어떤 선생님이 내 환경과 조건이 아니라 나를 있는 그대로 믿어주고, 하나님의 사랑을 나눠줬다고 기억해주면 좋을 것 같아요. 그 선생님들의 사랑 덕분에 자신이 그 힘든 시기를 잘 넘어갈 수 있었다고 고백하게 된다면 더할 나위 없겠죠.”

어쩌면 우리는 하나님께서 나에게 조건 없이 주신 사랑, 그 사랑이 너무 감사해서 그저 사랑의 씨앗을 뿌리는 것일지도 모른다. 그 씨앗에서 싹이 나고 줄기와 가지를 내고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는 것은 나의 일이 아니다. 나는 단지 지금 내가 있는 자리에서 가장 작은 자에게 내가 받은 사랑의 씨앗을 뿌릴 뿐이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약속, 가장 작은 자에게 한 것이 곧 나에게 한 것이라는 약속의 말씀을 믿기 때문이다. 그 말씀을 의지해 언젠가, 어디선가 우리 아이들의 아름다운 꽃이 피어날 것을 믿는다.

 -꼭 안아주세요, 이경림

† 말씀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하시고
– 마태복음 25장 40절

눈물을 흘리며 씨를 뿌리는 자는 기쁨으로 거두리로다
– 시편 126편 5절

우리가 사랑함은 그가 먼저 우리를 사랑하셨음이라
– 요한일서 4장 19절

† 기도
하나님의 큰 그림 안에 오늘의 저도 퍼즐로 있음을 감사합니다. 지금 이 모습 이대로 사랑해주시는 주님의 사랑에 감사할 뿐입니다. 저도 받은 그 사랑을 주변에 뿌리겠습니다. 그 씨앗이 자라게 하실 분은 오직 하나님이시게 큰 그림을 완성하실 주님을 기대하며 나아갑니다. 하나님이 내 아버지이시기에 좋습니다.

적용과 결단
우리는 각자의 시선으로 얼마나 많이 주변 사람들을 판단하고 정죄합니까. 이제는 판단과 정죄의 모습을 내려놓을 때입니다. 사랑하고 나누기에도 짧습니다. 하나님의 큰 그림 아래, 내가 받은 사랑을 열심히 뿌리고 나누는 당신이 되기를 결단합시다.


크리스천 생활을 풍성하게 하는 #크리스천굿즈

40일간 십자가 사랑으로 깊이 들어가는 시간♥ 《 사순절 말씀묵상집&굿즈 8 》 추천


▷코로나19로 어려운 개척교회 목회자분들을 응원해주세요!!


▷예배와 생활을 은혜롭게 돕는 디지털 굿즈
성경필사 pdf 디지털스티커 성경인포그래픽 디지털굿즈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