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많은 사람들이 잊었겠지만, 나는 오래전부터 최춘선 할아버지의 영상과 책을 보았다. 내게 깊은 인상을 남긴 몇 장면 중 하나는 할아버지 방 한 모퉁이에 적혀 있던 찬송가 가사였다.

“온 세상 날 버려도 주 예수 안 버려.” 늘 불러서 입에 익숙한 찬송가 가사였지만, 영상을 보는 순간 그 가사가 내 마음을 쳤다. 내 가슴을 때린 또 하나의 고백은 “사명은 각자 각자”라는 것이었다. 할아버지에게 주신 주님의 사명을 누가 막을 수 있냐는 뜻이다.

통일이 올 때까지 신발을 신지 않고 다니며 전도를 하시는 게 할아버지의 사명이라고 하셨다. 그 분은 이상한 차림으로 걸인처럼 다니며 지하철에서 전도를 하셨다. 엄동설한에도 신발을 신지 않고 맨발로 다니셨다.

그 행색이 정상인은 아니다. 알아들을 수 없는 말투와 이상한 전도지. 사람들은 할아버지를 향해 미쳤다며 손가락질했다. 하지만 미쳤다는 소리를 들어도, 손가락질을 당해도, 그것이 할아버지의 사명이었다.

누구도 그 분이 오래전 동경에서 유학을 한 지식인이고 목사라는 사실을 알 리가 없다. 그 분의 행적이 세상에 알려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충격과 도전과 은혜의 눈물로 할아버지를 대했다.

이미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난 뒤에 알려진 할아버지의 비밀. 할아버지는 버젓이 성공한 자녀들, 좋은 집, 든든한 학벌, 고마운 아내, 이 모든 것을 뒤로 하고 사명의 길을 가셨다.

할아버지는 집이 아닌 사명을 감당하는 자리, 곧 지하철 한구석에서 주께로 가셨다. 이 땅에서 사는 마지막 날도 그 사명을 다하시기 위해 맨발로 거리에 나오시고 지하철을 타신 것이다. 지하철 한구석에 쭈그리고 앉아 있는 할아버지의 발을 만져보고 싶었다.

“엄동설한에도 동상이 없어요. 추운 줄 몰라요.” 할아버지의 한 마디 한 마디는 가슴을 때리고 마음에 박힌다. 왜 춥지 않겠는가. 그 발은 여러 번 동상과 상처와 고난을 겪은 발 같았다. 오직 하나, 하나님이 주신 사명의 길을 가기 위해 할아버지는 자기의 추움도, 발의 고통도, 사람들의 손가락질도 마다하지 않았다.

마치 예수님이 부활하시고 그 못 자국 난 손을 제자들에게 보여주신 것 같은 느낌이다. 내가 만난 진짜 하나님의 사람이다.

이 땅에 살면서 그런 사람을 만나볼 수 있을까? 나의 의문에 하나님이 할아버지를 소개해주신 것 같았다. 지금도 나는 이분의 영상과 책을 본다. 볼 때마다 나는 여전히 이분으로 말미암아 심장이 뛴다.

말할 수는 있지만 그대로 살지는 못 하는 게 우리다. 삶으로 살아내지 못하는 말씀은 어떤 유창한 언어로 구사해도 떠도는 메아리가 될 것이다. 하지만 말하지 않아도 삶으로 말하는 이들이 있다. 그들의 삶은 그들이 이 땅을 떠난 후에도 누군가의 심장을 뛰게 한다.

의인의 믿음은 이런 것이다. 이 땅에서는 하나님을 온 맘으로 예배하고 하나님의 나라가 이 땅에 임하도록 나를 드리며 살지만, 이 땅이 나의 집이 아니고, 나의 고향도 아니며, 나의 창고도 아닌 삶을 살아가는 것이다.

그렇게 살면 이 땅의 기름진 삶은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좋은 대학에 보내기 위해 아이들의 가방을 무겁게 하지 않는다. 성공을 위해 몸을 버려 가며 밤낮으로 뛰지도 않는다.

이 땅은 지나가는 곳이다. 우리가 정말 바라보는 땅은 하늘의 본향이어야 한다. 최춘선 할아버지는 그렇게 사셨다. 이 땅이 아닌 주님이 계신 그 본향을 위해.


  • 나를 떠나지 말라
    이시온 선교사의 최신간!  “오늘도 주님의 눈물은 그들 위에 흐른다!”     모두가 떠나버린 땅으로 향하는 외로운 길 주님의 눈물이 부르신 길이기에 오늘도 그곳으로 향한다!   이런 분들께 권합니다! ● 선교지를 품고 중보기도하기 원하는 분  ● 신앙의 열정을 회복하고 싶은 분 ● 한 영혼을 향한 하나님의 마음을 알고자 하는 분 ● 하나님의 이끄심을 따라 살기 원하는 분
    이시온 / 규장

     

[다시보기] 팔복1 맨발천사 최춘선 가난한_자는 복이 있나니 : 김우현감독

† 말씀
그들이 이제는 더 나은 본향을 사모하니 곧 하늘에 있는 것이라 이러므로 하나님이 그들의 하나님이라 일컬음 받으심을 부끄러워하지 아니하시고 그들을 위하여 한 성을 예비하셨느니라 – 히브리서 11장 16절

이는 하나님이 우리를 위하여 더 좋은 것을 예비하셨은즉 우리가 아니면 그들로 온전함을 이루지 못하게 하려 하심이라 – 히브리서 11장 40절

보라 내가 속히 오리니 내가 줄 상이 내게 있어 각 사람에게 그가 행한 대로 갚아 주리라 – 요한계시록 22장 12절

† 기도
주님, 제 삶이 하나님과 아무 상관없이 내가 원하는 삶을 살고 있진 않은지 돌아봅니다. 주님의 음성에 귀 기울이며 말씀대로 살게 하소서. 사명의 길을 기꺼이 걷는 믿음의 삶으로 제 마음을 움직여주시고 행하게 하소서.

† 적용과 결단
당신의 사명은 무엇입니까? 믿음으로 어떤 삶을 선택하고, 고백하고, 행동할 것인지 기도하며 결단해보세요.


낭독으로 만나는 테마
귀로 들어요~ 갓피플 테마. 눈으로만 읽는 것과는 다른 은혜가 뿜뿜. 테마에 담긴 주님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더 다양하고 새롭게 나누어지기를 기도하며, 갓피플 직원들이 직접 낭독했습니다. 어설퍼도 마음만은 진실한 낭독러랍니다^^ 같은 은혜가 나누어지기를…


▷함께 해주시면 개척교회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