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10분기도 : 유혹 앞에서 나를 지키는 기도

0
88
2,956
저는 예전에 유부남 = 언니처럼 생각했어요.
어차피 품절남이시니,
저랑 연결될 일이 없다고 생각해서요.
그런데 아니구나! 조심해야겠구나.
하게 된 일이 있었는데요.
몇년 전, 고시원에서 사는데,
거기 고시원 운영 총무님이 유부남이셨습니다.
 
뭐. 젠틀하시고, 능글맞지 않으셔서
이상하다는 생각은 전혀 하지 않았어요.
그런데 가끔 부르셔서,
사무실 (통 유리라, 바깥이 보임) 가서
사무적인 일 처리하고, 그분의 이야기를 듣고,,
 
저도 크리스천임을 밝히고
예수님에 대해 전하기도 하고
인사를 하고 나오곤 했어요.
아니.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인가
매너 + 자꾸 이것 저것 챙겨주시고,
자꾸 부르시는 거예요.
나중에는, 제 방문을 똑똑 두드리시면서
“ㅇㅇ씨^^. 잠깐 이야기 하면서 머리 좀 식혀요.”
이 때까지도 별 생각이 없었어요.
유부남 = 언니다. 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냥 ‘왜 자꾸 부르시지? 나 공부해야 하는뎁…’ 하고 거절했다가 계속 거절하긴 애매해서, 가끔 나가서 이야기 듣고 돌아왔어요.
그런데 어느날. 저에게
한라산에 가자고 하시는 것입니다.
-_- 엥? 이게 뭐여…
그래서 제가 : 엥? 제가 왜 가요! 사모님이랑 가셔야죠!” 라고 단호하게 말하니까, “아니~ 내 친구들이랑 같이 가려는데, 같이 가면 좋겠어서…”
그 때부터 이거. 뭔가 이상하다 싶었죠.
그런데 계속 방문을 두드리는 횟수가 많아지면서
두려움이…몰려왔어요.
 
모든 고시원의 열쇠 갖고 계시는데,
혹시, 내가 없을 때 들어오시면?
 
그래서 결혼할 남자친구 생겼다고 거짓말을 했습니다-_-
(어쩔 수 없었어요. 너무 자주 찾아오셔서)
그랬더니 바로 뜸해지시더라고요.
이 방법을 진작 쓸것을 ㅠㅠ
괜히 힘들었네. 싶었지요.
그런데, 주님이 빨리 거기서 나오라고 사인을 주셔서, (그 당시 총무님이, 집에 안 가시고, 고시원에서 주무시기 시작함. 사모님이 왜 집에 안오냐며 찾아오시던 상황) 그곳을 빨리 나왔어요.
‘이제 끝났구나.’ 생각하고 회사를 다니는데,
어느날 밤. 10시에 홀로 퇴근을 하게 되었어요.
근데 그날따라. 가로등이 다 고장나서 꺼진 거예요.
너무 캄캄한데, 아무것도 안 보임.
비까지 오고..
우산을 펴려다가, 너무 안 보여서, 넘어졌어요.
“아고….ㅠㅠ ” 이러면서 일어나려는데
갑자기 바로 뒤에서 낮은 목소리로.
“00씨…”
헉… 총무님?!!
놀라 뒤를 돌아보니, 범죄 영화처럼
우산을 쓴 그분이 제 바로 뒤에 서 계셨어요.
너무 놀라서 일어나면서,
엉겹결에 인사를 했어요.
“아… 안녕하세요.”
그런 다음에 휴대폰을 재빨리 열어서 최근 통화 맨 위에 있는 여자동료에게 전화를 걸었어요. 그리고 외쳤어요. 완전 짜증내면서. (무서워서요 ㅠㅠ)
“오빠!! 오빠 어디야!!!
나 여기 사무실 앞이라고!!!”
(결혼할 남자친구가 근처에 있다고 해야 안전할 것 같아서요.)
그런데 여자 동료분이
“아니~ 오빠라뇨. 제가 무슨 오빠예요ㅋ”
이러는 것임돠 -_-… 이런 ㅠㅠ ㅋㅋ..
여튼 저는 전화하는 척하면서
빨리 빠져 나오면서, 화를 냈어요.
(세 보여야, 안 건드리실 것 같아서 ㅠㅠ )
“오빠!!! 빨리 온다고 해놓고 왜 지금 온거야.
바로 여기 앞이라고?”
아… 진짜. 지금 생각해도 무섭네용.
그후로, 여러 다른 일도 겪으면서. 
1:1로 만나지 않고, 여러명이서 만나지요.
(저희 회사 내규도, 남녀 1:1 만나는 것은 금지)
제가 아는 남자 리더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시는 거예요.
“저는 그런 유혹에 넘어갈 일 없다. 생각했어요. 그런데,하나님의 마음에 합했던 다윗인데. 넘어졌다면…나는? 하니 안되겠더라고요. 그 후부터 자매랑 둘이 만나거나, 조수석에 태우지 않아요.”
크허..존경스러웠습니다.
미혼끼리도 조심해야 하지만,
(진심으로 마음도 없는데, 흘리는 거 NO! – 정말 별로임 -_-)
특히 유부남녀에게 유혹하는 것은, 상대 배우자에게 살인을 저지르는 것과 같다는 말이 생각나요. (오노…자기 인기를 그런 식으로, 구차하게 확인 받고 싶어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넘치는 매너와, 터치,애교는
사랑하는 한 사람에게만 해주세요..!^^
사랑하는 한 사람에겐, 직진사랑꾼
/ 다른 사람에겐 철벽!그런 사람이 제일 존경스럽고,
멋지고 사랑스럽습니다. ^_^(저도 조심 조심!!)
우리 모두, 유혹 앞에서 자신하지 말고,
기억해요.
악을 피하며 주님께 지켜달라고 말하기!
 

<매일 10분기도> 함께 하고 싶다면?
https://www.instagram.com/godpeople_com/

매일 10분씩, 성경을 읽으며 기도하고 해당 날짜에 <미션완료!>라고 댓글도 남기고, 은혜도 함께 나눠요. 함께라면 할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