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10분기도 : 기도=진실하되+겸손하게 (feat. 하나님께 막 원망해도 될까요?)

0
107
2,754

3년 전. 몸이 안 좋아서 수술을 했어요.
전신마취에서 깼는데

오마…ㅠㅠ…으악…

배를 몇 군데 절개해서 수술했는데요.
큰 악어가 제 배를 꽉 물고 있는 것 같은.?
끔찍한 통증이 느껴졌어요. ??

그러나 곧 통증을 없애주는
무통주사를 놔주셔서 안심했죠.

‘다행이다 ㅠㅠ ….
곧 이 끔찍한 통증이 사라지겠지.
세상 좋아져써으어어……으?…으악! 왝왝;;;’

그런데 무통을 맞자마자,
거의 5초에 1번꼴로 토함. ㅠㅠ

-_- 거의 없다던
무통주사 부작용이 있는 사람이
저 일줄은 몰랐습니다. -_- 크헙

그래서 무통주사도 더 못 맞았어요.
미미한 진통제로 버티다가
풀럭거리는 배를 부여잡고, 퇴원했어요.?

그런데, 배가 이렇게 중요한 부위였다니.

배 상처 때문에 일어날 수 없는 거예요.
앉으려면, 벽을 부여잡고 겨우 일으키고,
일어서려면 더 낑낑거려야 했습니다.

수술 후 회복을 위해 꼭 걸으라고 하셔서?

혼자서 벽에 손을 기대며
몸을 일으키려고 낑낑대다가
슬퍼졌어요.

‘왜 내게 이런 일이… ㅠㅠ
왜? ㅠㅠ… 주님 왜요 ㅠㅠ..’

수술 후 갈 곳이 없어서 고민하다가
원래 살던 곳에 계신 분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누워 있었지만,

같이 사는 다른 분들에
불편을 끼치고 있는 것도 죄송했고.

거기에 또 어려운 일들이 터져서
두려움에 떨면서 ㅠㅠ 주님…하며 울기도 하고.
편히 쉴 수가 없는 거예요.

(하… 궁금한게,
왜 힘든 일들은 한꺼번에 오는 건지. )

여튼, 울다가, 폭풍쇼핑으로 저를 채우다가,
나를 위로할 설교 말씀을 찾고 있었어요.

– 설교 재생 –

“하나님께서 …”

띠릭- 꺼버리고.
이 말씀도 아니야.

“주님이…”
띠릭 – 저것도 아니야.

다 싫어!!! 왜 나에게 이런 일이 ???…
아무 설교도, 은혜가 되지 않았어요.

“주님 ㅠㅠ 저 고생 많이 했잖아요.
왜 또 이런 일을 겪어야할까요..ㅠㅠ
몸도 아픈데, 게다가 이런 일들도 터지고….ㅠㅠ ”

점점 마음은 자기연민과
우울함으로 치닫고 있었어요.

나를 위로할 말씀을 찾아 헤매는데,
어떤 목사님 말씀이 우연히 재생 되었어요.

그런데. 이렇게 말씀하시는 거예요.

“여러분. 우리가
하나님께 도와달라고 하지만,
하나님은 우리 종 아니고, 왕이세요!”

그때, 갑자기 눈물이 ㅠㅠ 막 흐르면서….
회개가 터진 거예요.

저를 매일 돌보시고,
병원에서도 함께 하신 하나님.

그 은혜를 잊고, 왕이신 하나님을
종 대하듯 하고 있었구나.

말로는 원망하지 않았지만.
왜요. 왜 저인가요!! 하며
자기연민으로 치닫고 있었던 거예요.

그런데, 놀라운 건
저를 회복시킬 것은,
위로의 말씀이라고 생각했는데,
회개하면서, 완전히 마음이 회복되기 시작하는 거예요!

주님을 왕의 자리로 올려드리고,
내려오자. 얼마나 편안하고 감사한지요.

돌아보니 너무 감사한 것이 많은 거예요.

병실 복도에서 다들 부축받으며, 걸을 때
전 혼자 링겔 잡고 걸어도

핸드폰으로 성경을 읽으며
주님 손잡고 걸을 수 있었던 것도 감사하고.
(그렇게 광야에서 주님 손잡는 법 배우게 되었어요!?)

힘내라고, 먹을 것 보내주시는
손길들도 감사하고 ㅠㅠ

주님이 병원에서 주셨던
많은 은혜들이 깨달아져서
울고 또 울었답니다.

아부지 죄송해요 ㅠㅠ…

그리고 찬양 들으며, 드리고
성경 읽고 기도하며
회복!!! 뽜이어!!! ???

배는 풀럭거리고, 앉으려면 낑낑거리는 것은
여전했으나, 주님을 왕의 자리로 모시자
어찌나 감사하고 행복했는지요. ㅠㅠ

여러분. 기억해요. 하나님은 왕이세요.
진실하게 다 말씀드리되,
겸손하게 나아가는 거예요.

그리고 미래를 아시는
주님 뜻대로 되길 계속 기도하며 협력할 때,
진짜 길을 발견하게 되실 거예요! ?

기도는. 진겸승부^-^로 기억해요!
(진실하고 겸손하게)! 퐈이어?

<매일 10분기도> 함께 하고 싶다면?
https://www.instagram.com/godpeople_com/

매일 10분씩, 성경을 읽으며 기도하고
해당 날짜에 <미션완료!>라고 댓글도 남기고,
은혜도 함께 나눠요. 함께라면 매일 할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