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가 태어나서 가장 먼저 하는 것은 부르짖는 것입니다. “응애 응애”하고 부르짖죠. 갓 태어난 아기는 자세히 설명하지 못합니다. 부드럽게 이야기하지 못하고, 엄마가 하는 이야기를 알아듣지도 이해하지도 못합니다. 갓난아기는 말할 줄도 들을 줄도 모르고, 그저 부르짖는 것이 전부입니다. 그것이 아기가 소통하는 유일한 방법입니다.

영적으로도 마찬가지입니다. 먼저 부르짖어 구해야 합니다. 부르짖으며 구하는 것이 소통의 전부라고 할 수는 없지만, 아이가 평생 부르짖기만 하진 않죠. 부르짖다가 점점 언어를 배웁니다. 듣는 법도 배우고, 말하는 법도 배우고, 설명하는 법도 배우고, 이해하는 법도 배우고, 순종하는 법도 배웁니다. 그러나 언제나 시작은 부르짖는 것입니다.

하나님께 부르짖어 구하십시오. 말을 많이 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냥 “주여!” 하고 부르는 것만으로도 충분합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부르짖음을 들으시고, 그것의 의미를 아시고, 부르짖음에 응답해 주십니다.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은밀한 일을 네게 보이리라
– 렘 33:3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고 하십니다. 부르짖음에 응답하겠다고 말씀하십니다. 상상할 수 없는 크고 놀라운 일을 행하겠다고 약속하십니다. 부르짖음이 기도라는 것입니다.

홍해 앞에 선 모세는 하나님께 자신의 상황을 설명하거나 설득하지 않았습니다. “주님, 어찌합니까. 주님 살려주세요!” 절박한 마음으로 하나님께 부르짖었습니다. 엘리야는 자신의 무릎 사이에 머리를 박고 간절하게 주님께 부르짖었고, 앞을 보지 못하는 거지 바디매오는 사람들이 시끄럽다고 손가락질해도 “다윗의 자손 예수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라고 부르짖었습니다. 예수님도 겟세마네 동산에서 이 잔을 내게서 거두어달라고 부르짖어 간구하셨습니다. 아이가 “응애” 하고 부르짖듯 우리도 “주여!” 하고 부르짖는 것으로 충분합니다. 부르짖어 구하는 것이 기도입니다.

“어떻게 하나님께 달라고만 합니까. ‘쥬씨옵소서’, ‘미쓥니다’ 이렇게 수준 낮은 미신적인 기도는 기복적인 기도이고 이런 기복적인 신앙은 기독교가 아닙니다.”

축복을 구하는 기도에 대해 기복적 신앙이라는 메시지가 전해지자 성도들이 기도에 가면을 쓰거나 기도 자체를 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구하는 기도를 수준 낮은 기도라고 가르치면 그런 메시지를 들은 성도들이 어떻게 기도할 수 있겠습니까. 구하지 못하니 기도할 게 없습니다. 교회에서는 목사님이 좋아할 만한 내용의 기도만 하고, 구하는 기도는 다른 곳에서 하거나 사람들의 눈치를 봐가면서 합니다.

물론 우리의 기도가 하나님과 더 깊고 친밀한 교제 가운데 하나님께 사랑을 고백하고 그저 하나님의 깊은 임재 안에서 “주님” 하고 부르기만 해도 마음에 깊은 은혜와 감동이 있을 수 있습니다. 다른 어떤 것도 필요 없고 주님만으로 만족하다는 뜨거운 고백을 드릴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처음부터 그렇게 할 수는 없습니다. 기도는 먼저 구하는 것부터 하는 것입니다. 구하지 않으려면 기도를 왜 합니까? 도와 달라고도 못 할 거면 신앙생활을 왜 합니까? 우리가 기도한다는 것은 하나님의 도움이 필요하다는 것이고, 하나님의 응답이 필요하다는 것이고, 하나님의 기적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내게 구하라 내가 이방 나라를 네 유업으로 주리니 네 소유가 땅끝까지 이르리로다 – 시 2:8

구하는 기도를 기복적인 기도라고 정죄해서는 안 됩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구하라고 하셨고, 구하는 자들에게 축복하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예수님이 가르쳐주신 주기도문의 내용을 봐도 구하는 기도로 가득 차 있습니다. 예수님은 영혼의 문제뿐만 아니라 현실의 문제도 관심을 갖고 해결해 주셨습니다. 그 하나님께 구하는 기도를 드리는 것은 너무도 자연스러운 것입니다.

제가 현장에서 만난 수많은 성도님에게는 기복 신앙이라고 정죄하는 메시지보다 기도를 통해 오늘 하루를 살아갈 한 줌의 소망이 필요했습니다. 등록금 때문에 휴학을 걱정하는 학생, 깨어진 가정으로 고통받는 자녀들, 부도의 위기 앞에 선 가장, 일터를 잃은 아버지, 병원에 누워있는 아들을 바라보며 기적이 일어나기를 바라는 어머니, 가족의 우울증으로 모든 것이 멈춰버린 가정…. 그들의 간절한 기도를 어떻게 기복적인 기도라고 정죄할 수 있습니까.

구하는 기도는 기복이 아니라 축복입니다. 사람들은 기복적인 신앙이라고 말할지 모르지만 저는 하나님의 축복 없이는 살 수 없습니다. 하나님께서 축복하셔야만 살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오늘도 하나님의 은혜를 구하고, 하나님의 도우심을 구하고, 하나님의 축복을 구할 것입니다.

-따라하는 기도, 장재기

† 말씀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은밀한 일을 네게 보이리라
– 예레미야 33장 3절

아무 것도 염려하지 말고 다만 모든 일에 기도와 간구로, 너희 구할 것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라 그리하면 모든 지각에 뛰어난 하나님의 평강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 마음과 생각을 지키시리라
– 빌립보서 4장 6, 7절

† 기도
우리의 기도를 기뻐하시는 하나님께 날마다 부르짖어 간구하는 자녀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기도를 통해 하나님과 친밀한 교제를 나누는 삶이 되게 하소서.

† 적용과 결단
오늘도 하나님의 은혜를 구하고 도우심을 구하고 축복을 구하는 기도를 감사함으로 하십시오.

 


▷예배와 생활을 은혜롭게 돕는 디지털 굿즈
성경필사 pdf 디지털스티커 성경인포그래픽 디지털굿즈 전체보기

▷2021년 새해 함께 하나님 말씀 읽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