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여름 몽골에 정탐 여행을 가기 직전, 나는 미국 애리조나 주의 호피 부족에게로 단기선교를 갔다. 그래서 아내가 30개월 된 동연이를 데리고 한국에 가서 처가에 아이를 맡기고 몽골로 먼저 들어갔다. 1주일 후에 내가 단기선교를 마치고 한국에 가서 동연이를 만났을 때, 아이가 울며 매달렸다.

“엄마가 나한테 ‘빠이빠이’ 하고 혼자 갔어.”

동연이가 이 말을 되풀이했다. 아이에게 큰 충격이었던 것 같았다. 아이는 한시도 내게서 떨어지려고 하지 않았다. 그런 아이를 데리고 책을 사러 서점에 갔다.

호주의 여행 전문서인 론리플래닛 시리즈(Lonely Planet Series) 중 몽골편을 집어 들었다. 표지에 사막 사진이 있었다. 동연이에게 물었다.

“동연아, 너 여기 가고 싶니?”

“아니.”

아이는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내가 다시 물었다.

“엄마가 지금 여기에 가 있는데도?”

“그럼 갈래요. 거기 좋아.”

동연이에게는 자기가 있어야 할 곳이 사막인지 아닌지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았다. 중요한 건 엄마와 함께 있을 수 있다는 거였다. 엄마와 함께라면 어떤 곳에서도 행복할 수 있었다.

그때 나는 다시 확인했다. 내가 내 아버지와 함께 있을 때 가장 행복하다는 것을. 환경은 그다지 문제가 되지 않는다. 내가 하나님을 소유하면 모든 걸 가진 것이기 때문이다. 정말 중요한 건 ‘내가 어느 곳에 가 있느냐’가 아니라 ‘그곳에 하나님이 나와 함께하시는가’이다.

많은 사람이 내가 좋은 학력에도 불구하고 몽골행을 결정한 게 많은 걸 포기하고 내려놓은 거라고 생각한다. 물론 나도 처음에는 그런 생각을 했다. 그러나 나는 몽골에서 하나님께서 내게 가장 좋은 걸 주시기 위해 그것을 내려놓게 하셨음을 깨달았다.

우리가 하나님을 믿으면서도 여전히 그분 앞에 내 것을 내려놓기 어려워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세상에 발 하나를 걸쳐놓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결코 자기 걸 포기할 수 없다. 마지못해 빼앗길지언정 스스로 내려놓지는 못한다.

예수님은 우리를 세상에 보내는 게 마치 “양을 이리 가운데로 보냄과 같도다”(눅 10:3)라고 말씀하셨다. 이리는 ‘세상 또는 세상의 유혹’을 상징한다고 볼 수 있다. 양은 이리에게 진다. 그래서 세상에 발 하나를 걸쳐놓은 양은 반드시 진다. 우리가 세상이 주는 유혹을 이기기 어려운 건 낙타가 바늘귀에 들어가는 것만큼이나 어렵다. 양이 세상의 유혹이라는 이리를 이길 유일한 방법은, 목자 곁에 머무는 거다. 양은 목자와 함께 있는 한 안전하며 세상 유혹을 이길 수 있다.

다윗과 사울 그리고 야곱과 에서 사이에 극명한 차이가 있다. 사울과 에서는 세상의 넓고 편안하고 쉬운 길을 택했다. 그러나 다윗과 야곱에게는 고난이 주어졌고 오랫동안 그 길을 걸어가야 했다. 바로 그 차이로 다윗과 야곱은 축복의 통로로 사용되었고, 사울과 에서는 하나님께로부터 버려졌다.

누가복음에 나오는 부자 청년도 예수님을 따를 수 없었다. 우리가 돈의 영에 붙들려 있을 때는 예수님을 택하지 못한다. 두 주인을 섬기는 게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행복과 편안함을 추구할 것인가, 하나님을 추구할 것인가를 선택해야 한다. 좁은 길과 넓은 길 사이의 선택이다.

좁아 보이는 길이지만 하나님께서 인도하시는 길을 갈 때, 우리는 그곳에서 주어지는 하나님의 축복과 형통함을 소유한다. 또한 넓은 길이 편해 보이지만 사망에 이르는 길임을 알면 그 길을 가지 않을 수 있다.

나는 하나님께서 내가 있기를 원하시는 곳에 그분이 원하시는 모습으로 서 있는 게 가장 큰 기쁨임을 유학이라는 광야를 걸으며 체험했다. 그러기에 또 다른 광야인 몽골이 내게는 두려움과 불안의 길이 아닌 형통과 평안으로 나아가는 길임을 확신할 수 있었다.

-[리커버 에디션] 내려놓음, 이용규

† 말씀
너는 마음을 다하여 여호와를 신뢰하고 네 명철을 의지하지 말라 너는 범사에 그를 인정하라 그리하면 네 길을 지도하시리라
– 잠언 3장 5, 6절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 이사야 41장 10절

† 기도
하나님께서 내가 있기를 원하시는 곳에 그분이 원하시는 모습으로 서 있기를 바라며 기도합니다. 주님과 함께라면 어떤 곳이든 행복한 삶임을 늘 기억하게 하시옵소서.

† 적용과 결단
어떤 곳에서도 우리 주님과 함께라면 행복하다는 고백을 하는 하루가 되기를 기도하며 결단해보세요.

▷코로나19로 어려운 개척교회 목회자분들을 응원해주세요!!


▷예배와 생활을 은혜롭게 돕는 디지털 굿즈
성경필사 pdf 디지털스티커 성경인포그래픽 디지털굿즈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