끔찍한 덫과 같은 유혹에서 벗어나는 방법

요셉은 나는 안 넘어가. 하고 자신하지 않고 피했어요! 악을 피하고 예수님께 지켜달라고 말하기

0
5
254

<매일10분기도> 한 자매님의 사연으로 함께 합니다
_

저는 예전에 유부남 = 언니처럼 편하게 생각했어요. 어차피 품절남이시니, 저랑 연결될 일이 없다고 생각해서요.

그런데 아니구나! 조심해야겠구나.
하게 된 일이 있었는데요?

몇년 전, 고시원에서 사는데, 고시원 운영하시는 총무님이 유부남이셨어요. 뭐. 젠틀하시고, 넉살 좋으신 분.

그런데 정산등의 일로 사무실 (통 유리라, 바깥이 보임)에 가서 이야기하다가, 그분의 이야기를 듣기도 하고 저도 크리스천임을 밝히고, 예수님에 대해 전도도 하고 인사를 하고 나오곤 했어요.

아니.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인가
과한 매너 + 이것 저것 챙겨주시고, 자꾸 부르시는 거예요.

유부남이라, 부담스러워서 피했는데 나중에는 제 방문까지 똑똑 두드리시면서 “ㅇㅇ씨^^. 잠깐 이야기 하면서 머리 좀 식혀요.”

이 때까지도 별 생각이 없었어요.
유부남 = 언니다. 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냥 ‘왜 자꾸 부르시지? ?
나 공부해야 하는뎁…’ 하고 거절했다가
계속 거절하긴 애매해서,
가끔 나가서 이야기 듣고 돌아왔어요.

그런데 어느날. 저에게
“토요일에 지리산 갈래요?”
이러시는 것입니다.(여긴서울

그래서 제가 : 엥? 제가 왜 가요!
사모님이랑 가셔야죠!”
라고 단호하게 말하니까,

“아니~ 내 친구들이랑 같이 가는데
같이 가면 좋겠어서…”


그 때부터 이거. 이상하다 싶었죠
더욱 피했어요.

그런데 계속 방문을 두드리는 횟수가 많아지면서 두려움이…몰려왔어요. 모든 고시원의 열쇠 갖고 계시는데, 혹시, 내가 없을 때 들어오시면?

그래서 결혼할 남자친구 생겼다고
거짓말을 했습니다 -_-
(너무 자주 찾아오셔서ㅠㅠ)

그랬더니 바로 뚝. 끊어짐

이 방법을 진작 쓸것을 ㅠㅠ
괜히 힘들었네. 싶었지요.

그런데, 주님이 빨리 거기서 나오라고 사인을 주셔서, (그 당시 총무님이, 집에 안 가시고, 고시원에서 주무시기 시작함. 사모님이 왜 집에 안오냐며 찾아오시던 상황)

그곳을 빨리 나왔어요.

‘이제 끝났구나.’ 생각하고 회사를 다니는데, 어느날. 밤 10시에 홀로 퇴근을 하게 되었어요. 근데 그날따라. 가로등이 다 고장나서 꺼진 거예요. 너무 캄캄한데, 아무것도 안 보임. 비까지 오고..

우산을 펴려다가, 너무 안보여서, 넘어졌어요.
“아고….ㅠㅠ ”
이러면서 일어나려는데

갑자기 바로 뒤에서 들려오는 낮은 목소리
“00씨..”

?헉… 총무님?!

놀라 뒤를 돌아보니, 범죄 영화처럼
우산을 쓴 그분이 제 바로 뒤에..! 서 계셨어요.

너무 놀라서 일어나면서,
엉겹결에 인사를 했어요.
“아… 안녕하세요.”

그런 다음에 휴대폰을 재빨리 열어서
최근 통화 맨 위에 있는
여자동료에게 전화를 걸었어요.

그리고 외쳤어요. 완전 짜증내면서.
(무서워서요 ㅠㅠ)

“오빠!! 오빠 어디야!!!?
나 여기 사무실 앞이라고!!!”
(결혼할 남자친구가 근처에 있다고 해야 안전할 것 같아서요.)

그런데 여자 동료분이 “아니~ 무슨 오빠예요. 제가 무슨 오빠예요ㅋ” 이러는 것임돠 -_-… 이런 ㅠㅠ ㅋㅋ..

여튼 저는 오빠랑 통화하듯
빨리 빠져 나오면서, 화를 냈어요.
세 보여야, 안 건드리실 것 같아서 ㅠㅠ

“오빠!!! 빨리 온다고 해놓고
왜 지금 온거야. 바로 앞이라고?”

아… 진짜 지금 생각해도 무섭네용.

그후로, 여러 다른 일도 겪으면서
1:1로 만나지 않고 여러명이서 만나지요.

어떤 남자 리더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셨어요.

“저는 그런 유혹에 넘어갈 일 없다. 생각했어요.
그런데,하나님의 마음에 합했던 다윗인데.
넘어졌다면, 나는? …하니 안되겠더라고요

사무실에서만 이야기하고
아내 외에는 조수석에 태우지 않아요.”

크허.존경스러웠습니다.

미혼끼리도 조심해야 하지만,
(진심으로 마음도 없는데 흘리는 거, 진짜 별로?

이미 가정이 있는데, 그러는 것은
상대배우자에게 살인을 저지르는 것과 같다는 말이 생각나요.?
(오노…자기 인기를 그런 식으로
구차하게 확인 받고 싶어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넘치는 매너+터치, 애교는, 사랑하는 한 사람에게만!
사랑하는 한 사람에겐, 직진사랑꾼/ 다른 사람에겐 철벽!
그런 분이 제일 존경스럽고, 사랑스럽습니다 ?

우리 모두, 유혹 앞에서 기억해요!
악을 피하며 주님께 지켜달라고 말하기!

 
<매일 10분기도>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