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에 와서 내 내면 깊숙한 곳에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두려움이 남아 있음을 깨달았다. 사역의 실패와 그로 인한 나를 둘러싼 사람들의 좌절에 대한 두려움이었다.

몽골에서는 나 혼자 모든 책임을 지는 사역을 한 건 아니었다. 부총장이라는 직책은 사역자들을 돌보고, 어머니의 역할을 하면 되었다. 그래서 학교 허가나 정부 관계, 학교를 대표해서 모임을 갖고 결정해야 하는 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인도네시아에서는 사역의 궁극적인 책임을 스스로 져야 했고, 함께한 사역자들이 나만을 바라보는 상황이 되었다.

나는 내 사역이 실패로 끝나서 나를 바라보는 사람들과 후원해주는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줄지 모른다는 불안이 있었다. 《내려놓음》에는 사역의 결과를 하나님께 맡기고 내려놓아야 한다고 쓰고는 내가 나눈 내용과 다른 삶을 살고 있었다.

내가 사역을 잘하고, 사역이 순조롭게 전개되어 허가가 떨어지고, 재정이 들어오고, 사역자들이 늘어나면 행복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실제로 그런 순간에 나는 기뻤다. 그러나 그런 행복감은 상황이 바뀌면 금세 사라졌다.

내 내면 깊숙한 곳에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두려움이 남아 있음을 깨달았다.

사역의 성취가 비록 하나님나라를 위한 것으로 포장되어 있더라도, 내 자아와 밀착되어 내게 안정감을 주는 우상으로 작용하는 한 나를 궁극적으로 행복하게 해줄 수 없었다.

하지만 환경이 아닌 하나님의 신실하심에 시선을 고정하고 그분의 인도하심을 구하면 우울함이 곧 사라졌다. 내 사역의 성패와 무관하게 나를 사랑하시는 하나님만이 내게 유일한 안정감의 근원이 되심을 다시 한 번 고백했다. 그분을 계속 신뢰할 수 있으면 내가 무엇을 얼마만큼 이뤄놓았는가와 무관하게 나는 이미 성공한 사람이다. 다른 사람이 아닌 하나님관점이 내 눈을 사로잡을 때 비로소 그분께 눈이 멀어 상황이나 주변을 보고 흔들리지 않게 된다.

또 실패에 대한 두려움은 수치를 당할까 봐 두려워하는 마음과 연결되어 있음을 깨달았다. 나는 하나님으로부터 이미 많은 것을 받았음에도 여전히 내 연약함과 결핍이 다른 사람들 앞에 드러나는 걸 두려워했다. 이것은 내가 사역을 잘 수행할 때는 나타나지 않는 것처럼 보였다.

나는 체질적으로 부끄러움을 타는 편이고, 잘 모르는 많은 사람과 함께 있는 걸 힘들어한다. 집회 사역가면 사람들이 종종 나와 사진을 찍거나 대화 나누기를 원한다. 그러면 나는 그들에게 ‘시골에 사는 아저씨’ 같은 사람을 굳이 특별히 봐주실 이유가 뭐가 있냐고 묻곤 한다. 나는 스스로를 정말 그렇게 생각하고 있었다. 그래서 교만의 죄에 빠지지 않을 거라고 자부하기도 했다.

그러나 내 내면 깊은 곳에 내가 아무것도 아닌 존재로 여겨질 것에 대한 불안감이 있다는 걸 깨달았다.
그 근원에는 내 성과와 성취에 의해 내 가치가 결정된다는 생각이 있었다. 그것은 사탄이 주는 생각이다. 성과와 성취에 안정감의 근거를 두면 어느 누구도 불안할 수밖에 없다.

교만의 죄에
빠지지 않을 거라고
자부하기도 했다.

정체성과 정서적 안정감의 기초를 ‘하나님이 나를 어떻게 보시는가’에 두지 않고‘다른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보는가’에 관심을 기울이다 보니 무의식 중에 그들에게 내가 괜찮은 사람이라는 걸 증명해 보이려고 성취에 관심을 집중하게 되었다. 그것이 내 불안의 진짜 이유였다.

그러나 나는 어떤 존재이든지 이미 하나님의 사랑을 받은 자이다. 그분이 ‘너는 내 것이라’고 말씀해주신다. 그것이 내 정체성의 기초가 되어야 한다. 내가 어떤 모습이든지 이미 그분이 인정하고 사랑하시는 존재이다.

하나님께서는 내가 약한 것을 아시고 나를 도우실 준비가 되어 있는 분이다. 그분 자신을 통해서만 내가 온전함에 다다를 수 있고, 부족함 없이 만족감을 누릴 수 있다는 걸 아신다.

그 사랑에 내 안정감의 기초를 놓을 때, 내 어떠함에도 불구하고 다른 사람들과 관계에서 평안을 누릴 수 있다. 더는 내가 누구인지를 증명할 필요도, 사람들의 인정을 받으려 노력할 필요도 없다. 나를 향한 그들의 평가가 어떠하든지 나는 그들을 도울 수 있고, 하나님의 은혜를 나눌 수 있다.

† 말씀
사람을 두려워하면 올무에 걸리게 되거니와 여호와를 의지하는 자는 안전하리라 -잠언 29장 25절

귀인들을 의지하지 말며 도울 힘이 없는 인생도 의지하지 말지니 그의 호흡이 끊어지면 흙으로 돌아가서 그 날에 그의 생각이 소멸하리로다 야곱의 하나님을 자기의 도움으로 삼으며 여호와 자기 하나님에게 자기의 소망을 두는 자는 복이 있도다 –시편 146편 3~5절

이제 내가 사람들에게 좋게 하랴 하나님께 좋게 하랴 사람들에게 기쁨을 구하랴 내가 지금까지 사람들의 기쁨을 구하였다면 그리스도의 종이 아니니라 –갈라디아서 1장 10절

† 기도
주님, 제가 아직 연약하고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저를 위해 죽으심으로 저를 향한 사랑을 확증해주심을 믿고 감사합니다. 그 사랑에 저의 정체성과 안정감의 기초를 두기로 결단합니다. 더 이상 다른 사람들의 인정을 받기 위해 노력하지 않고 그들의 평가가 어떠하든지 그들에게 하나님의 은혜를 나누는 삶을 살게 도우소서.

† 적용과 결단
당신은 당신의 정체성과 정서적 안정감의 기초를 어디에 두고 있습니까? 사람들의 인정과 평가가 아닌 하나님의 신실하심과 사랑에 시선을 고정하기로 결단합시다.


📱"오늘의테마" 스마트폰으로 받고 싶다면...

'갓피플 기도'는 우리들의 일상에서 하나님께 올려드리는 모든 기도를 나눕니다. 나의 골방에서 때론 공동체와 함께, 어떻게 기도할까? 고민될 때, 지친 마음이 위로를 얻고, 감사와 기쁨이 회복되며, 일상에 도전으로 이어지는, 하나님과 매일 쌓아가는 듣고 받고 하는 기도를 나누길 원합니다. ‘기도할 수 있는데 왜 걱정하십니까?’ 우리 함께 기도해요!


기도할 때 듣는 '갓피플기도음악'은 다양한 상황과 관계가 혼재되어 있는 우리들 일상의 흐름 속에서 임재를 구하며 드린 기도음악연주입니다. 그렇게 여느 누구와도 같이 매일의 일상을 살고 있는 갓피플 동료와 가족들이 기도시간에 연주했습니다. 교회의 기도시간에 반주자가 없을때, 집에서 홀로 기도하실 때, 산책하며 주님께 마음을 드릴 때 저희들의 기도연주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