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가룟 유다만 낙오자가 되었을까?
예수님을 파는 극악무도한 죄를 지었기 때문에?
베드로와 유다를 인간적으로 한 번 비교해보자.

누가 더 큰 죄를 지었는가?
유다는 은 30을 받고 “예수여 평안하십니까?” 하면서 입맞춤으로 예수님이 누구인지 가르쳐주었다. 하지만 베드로는 세 번 부인하고 마지막에는 저주까지 했다(욕했다). 인간적으로 볼 때 베드로가 더 큰 죄를 지었다.

누가 더 크게 뉘우쳤는가?
베드로는 닭이 세 번 울자 나가서 통곡했다.
하지만 유다는 양심의 가책을 받고 받았던 은 30을 다 돌려주었고
자신의 죄가 얼마나 큰지를 깨닫고 스스로 목을 매고 죽었다.
이것만 봐도 유다가 훨씬 더 많이 뉘우쳤다.

사실 유다나 열한 제자는 다 같이 부르심을 받았다.
둘씩 파송하여 보내셨을 때 각처에서 회개가 일어나고, 귀신이 쫓겨나가며, 병이 고침 받는 역사가 있었다. 그때 틀림없이 가룟 유다도 거기 있었다(막 6:7-13). 그 역사의 한 페이지를 유다도 함께 기록했고, 그 위대한 장소의 주역이었다. 그런데 왜 베드로는 용서받고, 유다는 용서받지 못했는가?

유다는 예수님을
믿은 적이 없었다

공관복음서 전체를 살펴보면, 사실 가룟 유다는 예수님을 배반한 사람이 아니다. 애당초 예수님을 믿은 적이 없는 자라고 해야 맞다. 그래서 그 죄책감을 가지고 예수께 나가지 않았던 것이다.
아니, 스스로를 처리해버렸으니 나갈 수가 없었던 것이다.

그래서 그는 용서받지 못했다.
용서를 구했다면 용서받았을 것이다.
예수님을 받아들이지 않았기 때문에 예수님의 중보도 소용이 없었던 것이다.

우리는 잘 기억해야 한다.
죄를 짓고 죄책감을 느끼는 것이 선한 것이 아니다.
진정으로 선한 삶이란 내 모든 죄책감을 가지고 주님께 나아가는 삶이다.
죄책감으로 나를 처리하지 말고,
그 죄를 처리하신 주님께 나아가라.

책을 잠깐 내려놓고 그대 자신을 돌아보라.
얼마나 초라하고 나약한가? 조금만 느슨해지면 죄를 짓는 정도가 아니라 죄를 즐기는 자신의 모습을 보지는 않는가? 그렇게 용서해달라고 기도해놓고 또 그 죄에 손을 대고 있는 그대를 목격할 때가 어디 한두 번인가? 그래서 그대는 너무나 자주 가룟 유다가 했던 질문을 스스로에게 할 것이다.

‘나 같은 건 죽어야 돼. 난 하나님이 택하신 사람이 아닐 거야!
택하셨다면 이렇게 죄 가운데 넘어지는 나약한 인간일 수는 없어!’

자신을 보지 말고
성경을 보라.</

이제는 자신을 보지 말고 다시 성경을 보라. 주님은 그대를 부르실 때 ‘자기의 원하는 자들’로 부르셨다.
그대의 수준, 그대의 능력, 그대의 됨됨이가 기준이 아니다.

오직 부르심의 기준은 ‘주님의 원하심’이다.
연약해도, 부족해도, 나약해도, 그대는 주님이 원하시는 사람이다.
그것이 하나님의 뜻이다.

그러므로 낙심하지 말고 항상 주님이 원하시는 자리에 있으려고 힘써라.
육체의 집요한 탄성(彈性)으로 진절머리 나는 죄를 또 짓게 되었을 때
가룟 유다의 자리에 서지 말라.
그대를 부르신 제자의 자리에 서라.
그대의 부르심은 ‘영원히 기꺼이’, ‘무조건 흔쾌히’ 부르신 부르심이다.

† 말씀
하나님의 은사와 부르심에는 후회하심이 없느니라 – 로마서 11장 29절

너희가 다 믿음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님의 아들이 되었으니 – 갈라디아서 3장 26절

하나님께서 구하시는 제사는 상한 심령이라 하나님이여 상하고 통회하는 마음을 주께서 멸시하지 아니하시리이다 – 시편 51장 17절

우리를 구원하시되 우리가 행한 바 의로운 행위로 말미암지 아니하고 오직 그의 긍휼하심을 따라 중생의 씻음과 성령의 새롭게 하심으로 하셨나니 – 디도서 3장 5절

† 기도
주님, 있는 모습 그대로 주님이 원하시는 그 자리에 있길 원합니다. 주님께 나아가는데 방해하는 마음들을 없애주시고 정직한 모습으로 나아가게 하소서. 상한 마음을 어루만져 주시고 새생명으로 살게 하소서.

† 적용과 결단
당신이 가장 실망스러운 순간은 언제입니까? 자신에게 실망했던 순간들과 죄책감들을 주님께 내려놓고 연약해도 부족해도 주님께 나아가보기로 결단해보세요.


📱"오늘의테마" 스마트폰으로 받고 싶다면...

'갓피플 기도'는 우리들의 일상에서 하나님께 올려드리는 모든 기도를 나눕니다. 나의 골방에서 때론 공동체와 함께, 어떻게 기도할까? 고민될 때, 지친 마음이 위로를 얻고, 감사와 기쁨이 회복되며, 일상에 도전으로 이어지는, 하나님과 매일 쌓아가는 듣고 받고 하는 기도를 나누길 원합니다. ‘기도할 수 있는데 왜 걱정하십니까?’ 우리 함께 기도해요!


기도할 때 듣는 '갓피플기도음악'은 다양한 상황과 관계가 혼재되어 있는 우리들 일상의 흐름 속에서 임재를 구하며 드린 기도음악연주입니다. 그렇게 여느 누구와도 같이 매일의 일상을 살고 있는 갓피플 동료와 가족들이 기도시간에 연주했습니다. 교회의 기도시간에 반주자가 없을때, 집에서 홀로 기도하실 때, 산책하며 주님께 마음을 드릴 때 저희들의 기도연주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