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이 가장 진실할 때가 곧 존재의 한계점에서 하나님께 기도할 때라고 한다. 인생을 살면서 누구나 한 번쯤은 그런 순간을 맞이하게 되는데, 나도 그 절대 좌절과 절망이라는 수렁 속에서 “주님, 나를 이 고통에서 건져주세요!”라고 울부짖을 수밖에 없었다. 또 “주님, 제발 나를 데려가주세요!”라고 뒹굴며 기도를 했다.

그 당시 나에게는 기도할 수 있는 어떠한 기력도 의지도 남아 있지 않았다. 하지만 너무나도 간절히 주님의 도우심과 구원을 갈망했기에, 마지막 안간힘을 다해 전심으로 기도할 수밖에 없었다.

그런 식으로 온 힘을 다해 기도하기를 수개월쯤 지났을까, 어느 날 예상치 못했던 주님의 음성이 나의 심령을 강타했다. 그때까지만 해도 나는 주님이 무슨 기적을 베푸셔서 나를 이 모든 고통으로부터 건져주시리라 믿고 은연중에 기대를 하고 있었다.

너 그 고통의
끝자리까지
가보지 않겠니?

그런데 주님은 오히려 나에게 “너 그 고통의 끝자리까지 가보지 않겠니?”라고 의외의 질문을 던지시는 것이 아닌가!

순간 얼떨떨했지만, 나도 엉겹결에 주님께 여쭸다. “아니 주님, 고통의 끝자리라뇨? 고통에도 끝이 있는 겁니까?” 주님께서 다시 말씀하셨다. “너 고통을 피하려 하지 말고, 끝까지 가보지 않겠니?”

나는 주님의 의도를 이해할 수 없었지만 순종하는 마음으로 주님께 대답했다. “주님, 만일 그것이 고통을 벗어날 수 있는 길이라면, 이제 더 이상 그것을 피하려 하지 않고, 한번 끝까지 가보겠습니다.”

그 답이 떨어지는 순간, 나는 마치 《크리스마스 캐럴》의 주인공 스크루지가 과거, 현재, 미래를 거치는 환상 여행을 떠났듯이, 내가 50평생을 살아오면서 겪었던 수많은 고통들이 모두 다 살아나서 한꺼번에 몰아닥치는 체험을 할 수 있었다.

그 안에는 내가 살아오면서 지금까지 겪었던 모든 실패, 거절, 천대, 수모, 억울함, 원통함, 배신, 버림당함, 불의, 불공평, 빈곤, 궁핍 그리고 온갖 질병까지 오만가지 고통과 번뇌가 다 들어 있었다.

더구나 그 안에는 내가 평생토록 수없이 많은 죄를 지으면서 스스로 양심의 가책을 받아 괴로워했던 모든 죄책감, 정죄감 그리고 수치심마저 다 들어가 있었다.

그러기를 얼마가 지났을까, 어느 한순간에 나는 분명 고통의 끝에 도달했다는 사실을 영적으로 직감할 수 있었다. 하지만 놀랍게도 그 고통의 끝에 도달하는 순간, 나는 “악!” 소리를 지르면서 경악하고 뒤로 넘어갈 수밖에 없었다. 왜냐하면 그 고통의 끝에는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이 있었기 때문이다! ‘아니, 주님이 나의 고통의 끝이라니!’

나는 거기서 분명 십자가에 달려 고난을 받으시는 인류의 구원자로 오신 메시아 예수님을 만날 수 있었다. 그리고 주님이 말씀하셨다. “내가 고통의 끝이다!”(I am the end your pain!)

바로 그 순간 나는 예수께서 온 인류의 모든 고통을 다 짊어지시고, 고통의 끝이 되셔서, 고통 가운데 못 박혀 죽는 모습을 똑똑히 볼 수 있었다.

더불어 전광석화 같은 깨달음이 나의 영혼을 스치고 지나갔다. 내가 인생을 살면서 또 수많은 실패를 거치면서 겪었던 모든 멸시와 조롱, 수모, 거절, 배신 그리고 버림받음은 나 혼자만의 체험이 아닌 예수께서 십자가의 수난과 죽음을 겪으시면서 실제로 체험하신 저주이기도 했다.

‘아니, 주님이
나의 고통의
끝이라니!’

즉 주님은 분명 사람들에게 온갖 멸시와 천대를 받으셨고, 자기 동족들에게 거절을 당하셨고, 사랑하는 제자들에게 배신을 당하셨으며, 또한 온 인류와 그분의 아버지 하나님으로부터 버림을 받아 십자가에 못 박혀 피를 흘리며 처절하게 죽고 말았던 것이다.

인류의 구원자로 오신 메시아 예수는 인간의 고통을 없애주시기 위해, 고통의 끝이 되셨다. 즉 누구든지 진정 고통의 굴레에서 벗어나려 한다면, 그 고통의 끝이 되신 예수께로 나아가 그에게 모든 고통을 드려야만 한다.

그러므로 이제 고통은 나의 것이 아니라, 예수님께 속한 것이다. 예수님은 그 고통을 다 짊어지시고, 십자가상에서 나를 대신하여 고통을 받으심으로써 고통의 끝까지 가사, 결국에는 그 모든 고통을 십자가상에 못 박아 죽이셨던 것이다.

이 진리의 깨달음이 오는 순간, 나는 지난 시간 오랫동안 나를 괴롭히고 억누르고 있었던 모든 고통의 멍에와 우울증의 저주로부터 완전히 해방받을 수 있었다!

오직 십자가상에서 고통의 절정을 체험하시고 죽임을 당하신 고난의 메시아 예수 그리스도만이 우리를 모든 실패의 저주와 고통으로부터 해방시켜줄 수 있다. 그것이 참 ‘십자가의 도道’인 것이다!

† 말씀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우리는 다 양 같아서 그릇 행하여 각기 제 길로 갔거늘 여호와께서는 우리 모두의 죄악을 그에게 담당시키셨도다 –이사야 53장 5,6절

우리에게 있는 대제사장은 우리의 연약함을 동정하지 못하실 이가 아니요 모든 일에 우리와 똑같이 시험을 받으신 이로되 죄는 없으시니라 그러므로 우리는 긍휼하심을 받고 때를 따라 돕는 은혜를 얻기 위하여 은혜의 보좌 앞에 담대히 나아갈 것이니라 –히브리서 4장 15,16절

† 기도
모든 고통에서 저를 구원해주시고자 고통의 끝이 되어주신 주님! 감사합니다. 예수님께서 저의 모든 고통을 짊어지시고 십자가상에서 저를 대신하여 고통을 받으셨으므로 이제 고통은 나의 것이 아님을 믿음으로 선포합니다. 모든 고통의 멍에와 우울증의 저주로부터 저를 완전히 해방시켜주소서.

† 적용과 결단
오직 십자가상에서 고통의 절정을 체험하시고 죽임을 당하신 예수님만이 모든 실패의 저주와 고통으로부터 당신을 해방시켜줄 수 있음을 기억하고, 그분께 당신의 모든 고통을 드리기로 결단해보세요.


📱 스마트폰에서 성경 읽을 땐...
📱"오늘의테마" 스마트폰으로 받고 싶다면...

'갓피플 기도'는 우리들의 일상에서 하나님께 올려드리는 모든 기도를 나눕니다. 나의 골방에서 때론 공동체와 함께, 어떻게 기도할까? 고민될 때, 지친 마음이 위로를 얻고, 감사와 기쁨이 회복되며, 일상에 도전으로 이어지는, 하나님과 매일 쌓아가는 듣고 받고 하는 기도를 나누길 원합니다. ‘기도할 수 있는데 왜 걱정하십니까?’ 우리 함께 기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