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양육 내 방법 vs 하나님의 방법

0
936
4,600

자녀 교육의 가장 중요한 기관 두가지를 골라보라고 하면 학교와 학원이라는 대답이 나올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주님의 말씀은 가정과 교회입니다. 코로나 시기에 우리는 학교도 가정도 교회도 아닌 학원에 의존하고 있는 것은 아닐런지요.. 모이지 못하여 교회에 가지 못하는 이때에 가정에서 자녀에게 부모가 만난 하나님이라는 믿음의 유산을 물려주는 시간이 되기를 축복합니다.

자녀를 키우는 크리스천 부모라면 다음의 근본적인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져보아야 한다.
“내가 자녀를 키우는 목표는 무엇인가?”
“나는 무엇에 이끌려 아이를 양육하고 있는가?”

창세기에 하나님께서 인류 구원의 역사를 이루시기 위해 아브라함을 택하신 이야기가 나온다. 특히 18장 19절에 그를 통해 이루기 원하시는 것을 말씀하신다.

내가 그로 그 자식과 권속에게 명하여
여호와의 도를 지켜 의와 공도를 행하게 하려고
그를 택하였나니 이는 나 여호와가 아브라함에게 대하여
말한 일을 이루려 함이니라 _창 18:19

아브라함의 자식과 식구들이 여호와 하나님의 도를 지키고 그것들을 행하게 하려고 부르셨다고 말씀하신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부르신 이유도 마찬가지다. 그렇기에 우리가 자녀를 교육하는 목표가 하나님께서 갖고 계신 이 목적에 부합하는가를 놓고 수시로 묵상해야 한다.

혹 그렇지 않다면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를 부르신 목적과 다른 삶을 살고 있는 것이다. ‘자녀 양육에 대한 내 방침 따로, 하나님을 믿는 신앙 따로’라면 하나님을 믿는 삶의 모본이라 할 수 없다. 그런 사람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지 못한 자와 다를 바 없다.

요즘 한국 교회의 쇠퇴에 대한 소식을 자주 접한다. 어쩌면 이것은 예견된 길일지 모른다. 부모가 자녀에게 말씀을 가르칠 권리를 포기하고, 교회가 크리스천 가정의 자녀들을 직접 교육할 권한을 포기한 것과 관련이 깊다.

하나님께서는 우리 자녀들을 교육할 두 기관을 세워주셨다.
바로 가정과 교회이다.
그런데 이 두 기관이 권리와 책임을 방기했다.

가정은 자녀의 신앙교육을 교회의 주일학교에 일임해버렸고, 교회는 아이들을 직접 가르칠 권리를 포기하고 공교육과 사교육의 영역에 넘겨버렸다. 주중 내내 세속 가치관의 영향권 속에 있는 아이들을 주일에 한 번, 한 시간 남짓 만나서 말씀을 가르치는 것으로는 턱없이 부족한데도 말이다.

많은 크리스천 가정이 자녀 교육의 목표를 하나님의 사람을 만드는 데 두지 않는다. 세상 경쟁에서 이기고, 물질적으로 보상을 잘 받는 자녀가 되길 바란다. 그래서 고등학생 자녀를 학원에 보내기 위해 주일학교나 수련회에 보내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양육 받은 자녀는 자신에게 필요한 무언가를 얻기 위해서는 신앙과 타협하며 살아도 된다는 무언의 메시지를 부모를 통해서 확인한다. 부모가 세상에서의 성공이 하나님을 예배하고 섬기는 것보다 우위에 있다고 아이들에게 가르치는 셈이다.

이런 메시지에 익숙하고, 그런 방법으로 경쟁에서 이기는 것을 우선순위로 삼으며 자란 자녀는 세상의 유혹과 압력을 이길 수 없다. 그래서 대학에 들어가면 쉽게 신앙을 부인하고 쉬운 길, 달콤한 길을 찾아간다. 나는 그렇게 자녀를 세상 속에 잃고 만 부모들의 눈물 어린 이야기를 많이 접했다.

우리 세대에는 대학과 군생활의 압박을 통해 신앙을 얻기도 했다. 그러나 우리 자녀가 살아가는 세대는 다르다. 대학과 군대, 직장에서의 압력을 이기고 하나님을 찾기가 점점 어려운 시대를 살고 있다.

“자녀에게 무엇을 유산으로 물려주기 원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은 우리의 가치관과 우선순위를 보여준다. 부모가 열심히 일하는 이유가 자녀에게 재산을 물려주기 위해서라면 그 부모의 최우선 가치는 돈이 된다. 자녀에게 물려주기 원하는 첫 번째가 좋은 교육이라면 그의 최우선 가치는 학벌이 된다. 편안한 삶을 물려주고 싶다면 그것이 그의 첫 번째 가치가 된다.
내가 자녀들에게 가장 물려주고 싶은 것은 ‘내가 경험한 하나님’이다. 아이들이 그 하나님을 만나서 어떤 고통과 어려움 속에서도 그분을 신뢰하고 그분의 선하심을 누릴 수 있다면 나는 더 바랄 것이 없다.

신앙이 좋은 부모일지라도 경쟁 사회 속에 내던져진 자녀를 인도해감에 있어 믿음으로 반응하는 것이 두려워서 세상의 방식을 따라가는 경우를 나는 많이 보았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 먼저 부모 세대가 느끼는 근본적인 결핍과 그것이 채워지지 않을까 봐 두려워하는 내면의 갈등 너머에 무엇이 있는지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
<가정, 내어드림>이용규 p99

 

은혜롭고, 신앙에 유익한 영상 구독하기
갓피플 채널 구독 하시고 영상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