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개 사람은 고난을 통해 변화한다.
하지만 그 변화가 항상 긍정적이진 않다.

어떤 이들에겐 고난이 축복이 되지만, 어떤 이들에게는 쓴 뿌리가 되어 무거운 짐이 된다.

왜일까?

상황 속에서 하나님을 만나는 시간이 없으면, 고난 자체가 사람을 긍정적으로 변화 시키지 못한다. 상처가 깊을 때 하나님을 찾지 않으면, 영적으로 무너지는 것을 알지 못한다.

모든 상황의 주권자이신 하나님을 만나지 못하면, 고난은 쓴 뿌리가 된다.

요셉의 형들이 그랬다.

어릴 때부터 요셉을 향한 아버지의 편애를 바라보며 자란 형들의 마음속엔 항상 불만이 있었는데, 동생 요셉은 형들의 기분은 아랑곳하지 않고 자기 할 말만 한다.

자신의 꿈 이야기를 하며
“형들이 다 나에게 절할 거야!” 라고 말했다. 형들은 당연히 그를 더욱 미워했다.

마음의 틈을 타고 일하는 악한 사탄이 이 기회를 놓치지 않는다. 감정이 상하면 사탄은 작전을 개시한다. 형제들은 미움이란 틈으로 역사하는 사탄을 느끼지 못했다. 상처가 깊을 때 하나님을 찾지 않으면 영적으로 무너지는 것을 알지 못한다.

상식적으로 절대 안 되는 일인데, 감정이란 놈이 판단을 흐리게 만든다. 어느 누가 처음부터 아무 감정 없는 누군가를 죽이겠다고 작정하겠는가?

그러나 미움이라는 감정에 휘둘리면, 살인이라는 죄악으로까지 발전할 수 있다. 물론 상대방이 원인을 제공했을 수도 있다. 하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살인은 절대 저질러서는 안 되는 죄악이다.

지금, 형제들의 생각 속에 하나님이 계시지 않는다.
하나님이 보고 계시는 것은 중요하지 않게 되었다. 미움이라는 감정이 그들의 주인이 되어버렸다.

물론 감정은 상황 속에서 상한다.
그러나 고난이 모든 이에게 쓴 뿌리가 되지 않듯이, 상황을 뛰어넘어 믿음의 결정을 하는 사람들은 언제든지 있다.

똑같은 상황에서, 똑같은 대우를 받았어도 다른 결정을 하는 사람이 있다. 선으로 악을 이기기는 너무 어렵다. 하지만 그렇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다. 어떻게 해야 하는가?

상처가 생길 때, 바로 하나님께 나아가야 한다. 울화통이 터질 때, 분노가 치밀어 오를 때 생각을 정지할 수 있는 브레이크가 있어야 한다. 감정에 둘러싸여 최악의 결정을 하지 않도록 제어해야 한다.

그 브레이크는 ‘말씀’이다.
하나님의 말씀이 우리를 지배해야 한다.

하나님의 말씀이 나를 지배하면 하나님 말씀의 열매가 나오고, 감정이 나를 지배하는 것을 멈출 수 있다.

기억하라. 억울한 일을 당했을 때에는
그 일을 하나님 앞에 온전히 올려드리고
하나님의 행하심을 기다리는 삶을 살아야 한다.

말씀을 읽으며, 말씀에 지배를 받고, 예수님이라면 어떻게 하실지 묵상하자. 말씀이 우리를 지배할 때 회개하며 회복되기 시작한다. 

-내 편은 아무도 없었다, 홍민기

† 말씀 
주여 나는 외롭고 괴로우니
내게 돌이키사 나에게 은혜를 베푸소서
– 시편 25:16

여호와께 피하는 것이 사람을 신뢰하는 것보다 나으며 여호와께 피하는 것이 고관들을 신뢰하는 것보다 낫도다
– 시편 118:8,9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기록되었으되 사람이 떡으로만 살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입으로부터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살 것이라 하였느니라 하시니
– 마태복음 4:4

† 기도
주님이 다 아십니다.
주님. 모든 상처를 다 아시지요. 모든 상황을 다 아시지요. 그러나, 상처가 미움이 되고, 쓴 뿌리가 되지 않기 원합니다.

제 힘으로 할 수 없습니다.
미움을 회개합니다. 용서의 마음을 부어 주시옵소서. 주님 제 마음을 치유하시고, 어떻게 해야하는지 지혜를 주시옵소서. 이 상황에 개입하여 주시옵소서. 끝까지 계속 기도하는 힘을 주시옵소서.

† 적용과 결단
상처 받았을 때, 다른 사람에게 달려가 토로하는 것이 아닌 하나님께 나아가세요. 진실하게 다 말씀 드리세요. 그리고 성경을 충분히 읽으며 이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려달라고 기도합시다.

용서와 사랑의 마음을 구할 때, 주님께 개입해달라고 계속 기도할 때, 주님께서 상처를 치유하시며 놀랍게 역사하실 것입니다.


▷코로나19로 어려운 개척교회 목회자분들을 응원해주세요!!


▷예배와 생활을 은혜롭게 돕는 디지털 굿즈
태블릿용 예배자료 성경인포그래픽 디지털스티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