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적 기대가 무너졌을 때

그는 잊혀졌다.

0
120
5,075

요셉은 대가 없이 섬겼다.
동료 죄수, 사실 자신보다 처지가 훨씬 나은, 죄수들의 얼굴에 비친 근심의 빛을 지나치지 않았다.

요셉은 긍휼함으로 그들을 대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주신 지혜로 꿈을 해몽해주었다.

요셉의 해몽대로
술 맡은 관원장이 복권되었다.

요셉이 그에게
“감옥에서 나가거든 자신을 생각하여 바로에게 이야기해달라” 부탁했지만, 그는 잊었다.

술 맡은 관원장이 요셉을 기억하지 못하고
그를 잊었더라 – 창 40:23

사람은 대체로 고마운 것을 잘 잊어버리고, 원한은 잊지 않는다. 원한은 잊어버리고 감사함을 잊지 말아야 하는데, 거꾸로다.

자기 얼굴에 비친 근심의 빛을 지나치지 않고, 다가와준 요셉을 그는 쉽게 잊어버렸다. 자신에게 유리한 것만 기억하는 못된 모습에서 변화하자. 자신의 상처에는 집중하지만, 용서는 뒷전인 것도 우리가 고쳐야 할 나쁜 습성이다.

“만 이 년 후에…”(창 41:1).
그리고 만 2년이 지났다.

요셉은 재판을 받고 “너의 형은 몇 년이다” 선고를 받은 상황이 아니다. 언제까지 있을지 모른다. 소망이 없다. 내일을 소망할 수 없는 처지다.

면회를 오는 사람도 아무도 없다.
누가 면회를 오겠는가?
요셉이 그곳에 갇혀 있는지도 아무도 모른다.

요셉에게는 아무도 없었다.
도저히 해결이 안 될 것 같다. 절망이다. 어떤 희망도 가질 수 없는 이곳에서, 요셉은 하나님께 집중한다. 하나님이 요셉과 동행하심으로 절망의 감옥이 거룩한 곳이 된다.

그러나 요셉이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그 시간. 하나님께서는 일하고 계셨다. 모든 세팅을 마치시고 요셉을 준비시키고 계셨다.

여인이 어찌 그 젖 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지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
– 이사야 49:15

_

책 <내 편은 아무도 없었다 _ 홍민기> 중에서

★ 말씀
여호와께 피하는 것이 사람을 신뢰하는 것보다 나으며 여호와께 피하는 것이 고관들을 신뢰하는 것보다 낫도다 – 시편 11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