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디발의 아내는 왜 요셉이 자신을 거부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노예 주제에 나 같은 여자를 어디서 만난다고…!’

보디발의 아내의  마음에 죄가 싹이 트자, 그 죄악은 그녀의 삶을 송두리째 잡고 흔든다. 그러나 요셉은 거부한다.

여인이 날마다 요셉에게 청하였으나 요셉이 듣지 아니하여 동침하지 아니할 뿐더러  함께 있지도 아니하니라
– 창 39:10

여기서 키워드는 ‘날마다’이다.

요셉은 매일 매일 유혹을 이겨냈던 것이다. 보디발의 아내가 한 번만 유혹한 게 아니다.

평생 예쁘다는 소리만 들으며 곱게 살아온 여자. 그런데 외국에서 온 노예 주제에 자기를 거부한다. 열 받아서 혼자 앉아서 상황을 역전시킬 계획을 세운다. 하인들 다 내보내고 아무도 없는 장소를 만들어 아예 작정하고 요셉을 덮치려고 한다.

말로 유혹하는 것과 스킨십이 더해지는 것은 유혹의 강도 자체가 다르다.

그 여인이 그의 옷을 잡고 이르되 나와 동침하자 그러나 요셉이 자기의 옷을 그 여인의 손에 버려두고 밖으로 나가매
– 창 39:12

죄는 뿌리쳐야 한다.
대화의 대상이 아니다. 생각의 대상도 아니다.
“왜 이러세요?” 물으면 죄에 넘어진다.  ‘이분이 왜 이러시지?’ 생각해도 안 된다. 그곳에서 달려나가야 한다.

 죄의 자리에 서 있으면 죄짓는다.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알지 못해도, 억울한 일이 벌어진대도 하나님 앞에 죄를 지을 수는 없다. 그래서 요셉은 달려나갔다. 자신의 옷을 두고. 그냥 달려나갔다.

요셉에게 가장 중요한 분은 하나님이셨다. 그러니까 죄를 이길 수 있었다. 하나님이 가장 소중하지 않으면 죄에 진다.

구덩이 속에서 하나님을 붙잡았던 요셉에게는 하나님과의 동행이, 하나님과 함께함이,  그의 인생에서 가장 가치 있는 중요한 것이 되었다. 그래서 죄악의 유혹이 아주 강하게 찾아와도, 그것을 이겨낼 수 있었던 것이다. 매일 매일 유혹을 이겨냈던 것이다.

 죄가 무엇인지 아는데도, 죄짓고 죄책감에 시달리며 살아가는 미련함을 끊어라. 그 감옥에서 해방되어야 한다. 회개하고 돌이키면 자유케 된다. 그리고 선을 행하며 말씀 중심으로 살아 그 자유를 지켜야 한다.

기억하라. 최고의 가치는
하나님이 함께 하시는 것이다.

– 내 편은 아무도 없었다, 홍민기

† 말씀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은
악을 미워하는 것이라

나는 교만과 거만과 악한 행실과 패역한 입을 미워하느니라
– 잠언 8:13

그러므로 어디서 떨어졌는지를 생각하고 회개하여 처음 행위를 가지라 만일 그리하지 아니하고 회개하지 아니하면 내가 네게 가서 네 촛대를 그 자리에서 옮기리라
– 요한계시록 2:5

주의 얼굴을 내 죄에서 돌이키시고 내 모든 죄악을 지워 주소서 하나님이여 내 속에 정한 마음을 창조하시고 내 안에 정직한 영을 새롭게 하소서
– 시편 51:9,10

† 기도
주님. 죄를 죽도록 미워하는 마음을 주시옵소서. (잠언 8:13) 어떤 상황과 사람보다, 하나님을 선택하는 믿음을 주시옵소서. ‘이건 죄도 아니야’ 라는 세상의 기준과 사람의 말이 아닌, 성경이 기준이 되어 죄를 분별하게 하소서.

주님이 주신 사랑을 배신하고, 죄에 편에 서지 않도록 주님만 바라보게 하소서.  

† 적용과 결단
하나님이 사랑해주시고, 세우신 사람들이 유혹에 넘어져 하나님을 배신하고 떠날 때, 하나님의 마음은 얼마나 아프셨을까요?

그러면 우리는 어떻게 죄를 이길 수 있을까요? 요셉은 자신하지 않고, 악을 피합니다. 그리고 주님께 지켜달라고 기도했을 것입니다. 유혹은 달콤한 것이 아닌 끔찍한 덫이기 때문입니다. 혹시 반복되는 죄 속에 있다면 주님께 도움을 요청하며, 계속 회개하며 죄를 버리고 주님을 바라봅시다.

▷코로나19로 어려운 개척교회 목회자분들을 응원해주세요!!


▷예배와 생활을 은혜롭게 돕는 디지털 굿즈
성경필사 pdf 디지털스티커 성경인포그래픽 디지털굿즈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