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67년, 재정적 어려움을 겪던 러시아 제국이 알래스카를 매물로 내놓았다. 그러자,  당시 미국의 국무장관이던 윌리엄 수어드(William Henry Seward)는 각계의 엄청난 반대에도 불구하고 의회를 설득해 결국 720만 달러에 알래스카를 매입했다.

그것도 700만 달러는 식량 부족에 허덕이는 러시아에 곡식으로 주고 현금은 20만 달러만 내고 샀다.이에 미국의 언론과 여론은 쓸모없는 얼음덩어리 땅을 샀다고 수어드를 비난하고, 알래스카를 ‘수어드의 아이스박스’, ‘북극곰 정원’ 등으로 부르며 그의 어리석은 선택을 조롱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며 알래스카는 미국에 큰 보물이 되었다. 알래스카의 섬 한 곳에서 생산된 모피만 해도 5천만 달러가 넘고, 금, 구리, 철 등 자원도 풍부해 미국의 성장 동력이 되었다.

또한 거대한 유전이 발견되어 미국은 단숨에 세계 3대 산유국이 되었다. 이로 인해 알래스카 매매 계약은 러시아에는 가장 후회스럽고 미국에는 역사상 가장 훌륭한 조약으로 인정받게 되었다.

수어드는 알래스카 매입 후 모진 여론의 뭇매를 맞다가 몇 년 뒤에 세상을 떠났으나 훗날에야 그의 선견지명을 깨달은 미국 국민들은 도시와 도로, 항구 등의 이름을 ‘수어드’로 명명하고 뒤늦게나마 그의 탁월한 안목과 선택을 칭송하게 되었다.

오늘도 사명의 길을 걷는 하나님의 사람들 가운데에는 그 수고와 헌신에 합당한 열매를 보지 못하고 이름도 빛도 없이 눈물을 머금고 인내로 헌신하는 귀한 분들이 많이 계신다.

애쓰는 동안 그 결과와 열매까지 볼 수 있다면 너무나도 큰 영광이고 감사지만, 나처럼 이런 결과를 좀 보여줘야 열심히 일할 자 같으니까 보여주신 경우도 많을 것이다.

그래서 눈에 보이는 결과가 그 사람의 신실함과 거룩함의 지표가 될 수 없다. 이 글을 읽고 있는 독자들 중에 작고 어려운 미자립교회, 개척교회를 섬기는 분들이 있다면 그분들을 축복하며 부탁드린다.

알려지고 드러난 사역자보다 그렇게 숨어서 인내로 수고하고 애쓰는 주의 종들이 훨씬 귀하고 아름답다는 것을 기억하며 더 큰 애정으로 잘 섬겨주시고, 할 수 있는 최선으로 존중하고 응원해달라고.

나는 하나님께서 그들의 숭고한 헌신과 희생을 그 자녀와 후손들을 통해서라도 꼭 빛을 내시고, 영광 보여주실 줄로 믿으며, 기도한다.

-포커스 온: 집중하라, 안호성

 

† 말씀
나다나엘이 이르되 어떻게 나를 아시나이까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빌립이 너를 부르기 전에 네가 무화과나무 아래에 있을 때에 보았노라
– 요한복음 1:48

너는 기도할 때에 네 골방에 들어가 문을 닫고 은밀한 중에 계신 네 아버지께 기도하라 은밀한 중에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갚으시리라
– 마태복음 6:6

네 구제함을 은밀하게 하라
은밀한 중에 보시는 너의 아버지께서 갚으시리라
– 마태복음 6:4

† 기도
주님. 조금이라도 좋은 일을 하면, 으쓱하면서 누군가 알아주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습니다. 남을 위해 기도하고, “제가 기도하고 있어요.”하고 티내고 싶어함을 회개합니다. 모든 동기를 정결케 하소서. 주님이 주신 힘으로 섬긴 것이기에 잊어버리는 양이 되길 원합니다.

적용과 결단 
“제가 기도하고 있어요” 라는 똑같은 말도 주님이 마음 주셔서, 용기를 주기 위해 하는 말과 은근히 기도하고 있음을 티내고 싶어서 말하는 동기는 너무나 다르겠지요. 우리의 동기를 살펴 달라고 기도합시다. 그리고 아무도 모른다고 좌절하지 마세요. 과정 전체를 받으시는 하나님께서 풍성하게 다 갚아주실 것이니까요!

▷코로나19로 어려운 개척교회 목회자분들을 응원해주세요!!


▷예배와 생활을 은혜롭게 돕는 디지털 굿즈
성경필사 pdf 디지털스티커 성경인포그래픽 디지털굿즈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