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가 출신, 명문 대학생. 어느 날 그가 세단어를 남기고 죽었다. | 갓피플스토리

0
44
3,005

 

재벌그룹인 보든가에서 태어난 윌리엄 와이팅 보든은 예일대와 프리스턴 신학대학원을 졸업한 전도유망한 청년이었다. 하지만 이 모든것을 뒤로 하고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기 위해 이집트에 머물다가 척수막염으로 25살에 사망하고만다. 그가 죽은 뒤 그의 노트에 있는 세 문장이 남은 이들에게 큰 울림을 주는데…


갓피플스토리 영상 구독하기
갓피플 채널 구독 하시고 영상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갓피플 스토리'는 우리들의 믿음 이야기를 나눕니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보석같은 이야기를 통해 하나님의 사람들이 새로운 힘과 지혜와 능력으로 더욱 강건해질 수 있다고 믿습니다. 주위에 사랑하는 분들에게도 이 믿음의 이야기를 함께 전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