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이유 없이 싫다고 들었던 그 말은 몇 년이 지난 오늘 생각해도 아프다. 더 어른이 되면 인간관계에 덜 상처받을 줄 알았는데 그저 받은 상처를 외면하고 묻어둔 것뿐이었다.

‘그래, 나도 너 별로야. 너만 싫어? 나도 싫어’라고 나도 똑같이 밀어내면서, 상처를 덜어내기 위해 사랑을 포기했다.

요즘 말하는 많은 ‘인간관계’가 사실 그렇다.
쿨한 관계를 동경하고, 추구한다.

“쟤가 너 싫어하면 그냥 너도 신경쓰지 마.
관계 정리해. 똑같이 무시해.”

그런데 이런 말들이 자주 들릴수록 더 멈칫하게 된다.

이러면 편하긴 한데… 이래도 되는 걸까?

성경을 통해 보여주신 당신의 사랑은 마냥 ‘편한 사랑’은 아니었으니까.

차라리 아무것도 몰랐다면 그냥 미워할 수 있는데 그분의 사랑을 알기 때문에 더 괴로웠다. ‘더 사랑하고 싶다’라는 하나님을 향한 마음이 숨겨둔 상처를 훤히 드러내는 것 같아서 고통스러웠다.

너무 밉고 원망스러운 사람,
내가 상처받은 만큼 똑같이 아팠으면 좋겠다 싶은 사람.

사랑할 수 없는 누군가를 사랑하는 방법은 하나뿐이었다. 지금 ‘할 수 있는 만큼’의 사랑을 하는 것. 주님은 내 수준에 발맞추어 걸어주셨다. 마음 편히 외면하고 싶지만 억지로라도 입을 벌려 하는 기도,

사랑을 포기하지 않고 싶어요.
오래 걸려도 좋으니
‘사랑을 하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 괜찮아, 내가 사랑을 들려줄게, jiieum

† 말씀
그러므로 너희는 하나님이 택하사 거룩하고 사랑 받는 자처럼 긍휼과 자비와 겸손과 온유와 오래 참음을 옷 입고 누가 누구에게 불만이 있거든 서로 용납하여 피차 용서하되 주께서 너희를 용서하신 것 같이 너희도 그리하고 이 모든 것 위에 사랑을 더하라 이는 온전하게 매는 띠니라
– 골로새서 3장 12-14절

사랑은 오래 참고 사랑은 온유하며 시기하지 아니하며 사랑은 자랑하지 아니하며 교만하지 아니하며
– 고린도전서 13장 4절

† 기도
하나님. 나에게 상처주는 사람, 나를 미워하는 사람 똑같이 무시하고 신경 안 쓰고 싶어요… 그냥 편하게 살고 싶어요. 그러나 하나님의 사랑을 알면 알수록 마음 한편에 불편함이 자리 잡아요. 아버지의 사랑을 알기에 숨겨둔 상처를 훤히 드러내어도 포기하지 않고 사랑하는 사람이 되게 해주세요. 사랑이신 주님이 도와주세요.

적용과 결단
요즘은 모두 ‘쿨’한 관계를 추구하죠. 그러나 하나님의 ‘그 사랑’을 알기에 우리는 더 괴로울 때가 많아요. 사랑할 수 없는 누군가를 사랑해야 하기 때문이죠.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지금 ‘할 수 있는 만큼’의 사랑을 하는 거예요. 우리의 힘과 능으로는 할 수 없기에 주님께서 힘 주시기를 기도하면서요…

 


구약성경 개요 (구조로 보는 성경 2강)” 영상은 갓피플 채널에서 볼 수 있습니다.
채널 구독과 좋아요. 알람설정 부탁드려요.

▷코로나19로 어려운 개척교회 목회자분들을 응원해주세요!!


▷예배와 생활을 은혜롭게 돕는 디지털 굿즈
성경필사 pdf 디지털스티커 성경인포그래픽 디지털굿즈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