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탕자 이야기? 난 첫째 아들 편인데?

0
55
2,094

안녕하세요, 으노간사입니다.

전 돌아온 탕자 이야기만 들으면 그렇게
첫째 아들 편이 되어서 같이 탕자를
정죄하게 되더라고요.

아니, 할거 다하고 와서 잘못했다고 하면 다야?!
죄인이면 죄값을 받아야지! 하는 그런 마음이요.

그때 제 마음은
나 또한 제멋대로 살고 싶은 죄성을
의로움의 기준으로 덮고 있었습니다.

좀 더 깊숙한 곳으로 들어가 보니,
그 안에는 나에 대한 사랑 없음이 있더라구요.

무언가를 해야 하고, 이걸 해내야만
하나님께 예쁨 받을 거라는 나만의 기준.
똑같은 눈으로 남을 판단하고 정죄하는 마음.

오늘 레위기 설교는 그 기준을 처참히
무너뜨리고 사랑으로 뜨겁게 녹여버렸습니다.

정말 몰라서, 뭐가 뭔지 몰라서 어둠을
헤멜 때에도 하나님은, 이렇게
이렇게 말씀하고 기다리셨구나.

실수했을 때, 네가 몰라서 그랬다고
변론할 기회를 공식적으로 주시며
죄에 대한 책임은 지되, 그 대가를
이렇게 본인이 다 가져가시는구나.

정말 사랑하기로, 용서하기로
작정하시고 아껴주시는구나.

저는 레위기가 이런 말씀인 줄도
처음 알았고, 이런 하나님의 사랑이
있다는 것도 처음 알았습니다.

죄 짓는지도 모르고 지은 것도 많은데
이렇게 하나님의 사랑도 모르는 게 많구나.

오기만 해라. 내가 다 책임진다.
그냥 나에게 와라.

너는 몰라서 그랬다.
괜찮다. 내가 다 책임진다.

나의 가장 귀한 것을
너를 위해 내어주겠다.

그러니, 다시
나에게 오라.

저는 의로운 첫째 아들인 줄 알았는데,
둘째 아들보다 심한
셋째 망나니 아들이었구요.

제가 지은 죄를 대신 돌 맞으며 버선발로
나오신 하나님의 사랑이 버거워서
얼굴을 들 수가 없었습니다.

죄 사함의 본질에 대해 제대로 알려주신,
이렇게 맛있고 따뜻하게 풀어내주신
레위기 말씀시간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연말 동안, 스스로 한거 없다며
자책하고 괴로워하는 누군가가 있었다면
그분들에게도 살며시 전해드리고 싶습니다.

↓ ?이만큼 사랑받는 분이라고.


#유튜브 갓피플 채널 구독하기
갓피플 아침예배 ZOOM 말씀 구독을 통해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