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는 10년 동안 많이 인내했다.
10년 동안 아이가 있기를 기다렸지만 자신의 나이가 75세가 되도록 자식이 없자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자식을 허락하지 않는다고 생각하게 된다. 그래서 하나님의 방법이 아닌 인간적인 방법으로, 즉 자신의 여종인 애굽 사람 하갈을 통해 후손을 얻을 것을 아브라함에게 먼저 제안한다.

물론 이것은 그 당시 자식이 없을 때 후손을 얻는 보편적인 풍습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아브라함도 사라의 말을 그대로 받아들인다. 그러나 하나님 편에서 보면 약속을 받은 사라가 믿음이 약해져서 약속을 포기하고 세상 사람들과 똑같이 하는 것은 명백한 불신앙이다.

사실 이것이 모든 사람이 힘들어하는 어려움 중에 하나다. 그러나 현재 하나님이 응답해주시지 않는다면 하나님의 때가 이를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신앙이다. 하나님의 일은 믿음의 방법으로 해야 하나님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불신의 방법으로 해결하려고 하면 믿음의 일은 곧바로 끝나버린다. 불신앙의 열매는 그의 인생에 올무가 되고 가시가 되어 결국 자기에게로 돌아온다.

아브라함이 믿음이 없어서 사라의 말을 곧바로 들은 것은 아니다. 하나님께서 약속에 대한 계약의 확증을 주신 후로부터 무려 10년의 세월이 흘렀다. 아브라함은 인내하고 기다렸다. 젊은 나이에 10년은 참을 만하다. 그러나 75세 노인이 아이를 갖기 위해 10년을 기다린다는 것은 젊을 때와 비교할 수 없이 힘든 일이다. 그런데 85세가 되도록 아무 소식이 없다. 인간적인 기다림이 한계에 달하자 결국 육신적으로 소망이 없어지는 나이가 되어 믿음이 약해진 것이다.

믿음의 훈련은 하나님의 약속을 끝까지 믿음으로 감당할 수 있도록 하는 훈련이다. 또한 현재 되는 것이 없어 보여도 포기하지 않고 계속 약속을 붙잡게 하는 것이다. 그것은 근거가 없는 것이 아니다. 내 믿음이 있는 한 그 약속은 살아 있기 때문이다.

아브라함은 자기 아내 사라의 말을 듣고 여종인 하갈을 취해 아기를 갖는다. 아내의 제안을 하나님의 약속보다 더 믿고 좋게 여긴 것이다. 아담도 선악과를 먹지 말라는 하나님의 말씀보다 먹으라는 아내의 말을 듣고 패가망신했다. 아브라함도 아내의 말을 듣고 잘 나가던 인생에 큰 오점을 남긴다. 아내의 말이라도 때로는 분별해야 한다.

사라는 드디어 기발하고 좋은 아이디어로 자신의 종을 통해 자식을 갖게 된다. 그런데 임신 중이던 하갈에게 멸시를 받는 어려움이 생긴다. 이 얼마나 자존심이 상하고 분노가 생기는가? 상대도 안 되는 자신의 여종으로부터 멸시를 받은 것이다. 당시 아이를 낳지 못하는 것은 하나님의 저주로 여겼기 때문에 아이를 가진 하갈이 교만해져서 사라를 무시했을 것이다.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 삼상 2:30

불신앙으로 하나님의 약속을 멸시하니 자기 종을 통해 멸시를 받게 된 것이다. 내가 하나님을 존중히 여기면, 하나님도 나를 사람 앞에서 존중히 여겨주신다. 반대도 마찬가지다. 하나님의 말씀을 무시하는 사람은 자신이 무시받는 고통을 당하게 하신다.

또 다른 고통은 부부간의 갈등이다. 아브라함에게 아이가 생긴 기쁨은 잠시였다. 이후 부부간의 갈등으로 긴 고통을 받게 된다. 부부싸움이 끊이지 않았다. 사라는 자기가 문제를 만들어놓고 자신이 저지른 일을 아브라함에게 책임지라고 한다. 하나님의 말씀보다 아내의 말을 더 의지한 아브라함이 아내로부터 많은 고통을 당하는 것이다. 사라는 자신의 여종으로부터 고통을 당하고, 아브라함은 아내 사라로부터 고통을 당한다.

악인에게는 화가 있으리니
이는 그의 손으로 행한 대로 그가 보응을 받을 것임이니라
– 사 3:11

자기가 행한 것에 대한 보응이다.
사라가 영적으로 깨어 있다면 자신의 잘못을 회개하고 아브라함에게 용서를 구했을 텐데 그 반대다. 이것을 볼 때 사라는 아직 자기 죄를 깨닫지 못하고 있다. 게다가 화가 난 사라가 하갈을 학대하여 임신한 하갈이 도망을 간다. 종도 잃고 아이도 잃을 수 있는 위기가 찾아온 것이다. 사라는 아브라함에게 죄를 전가한 것에 그치지 않고 종을 미워하고 학대하는 잘못까지 범하게 된다. 한 사람의 죄로 인해 아브라함과 종과 가정 전체가 고통을 당하는 것이다.

우리는 이렇게 생각한다. ‘아브라함 부부가 불신앙의 방법으로 아이를 가지려고 했을 때 하갈의 태를 막으셨다면 아브라함의 가정에 이런 고통이 생기지 않았을 텐데 왜 막지 않으셨을까?’ 그런데 하나님은 그렇게 하지 않으신다. 불신앙으로 해도 그것이 되게 하신다. 비록 사라의 행위가 잘못되었지만 하나님은 하갈을 통해서 아들을 주시는 분이다.

어리석은 사람은 불신앙의 열매로 얻은 아들을 하나님의 은혜로 여긴다. 자기가 잘못한 것은 회개하지 않고, 결과를 가지고 그것을 은혜라고 여긴다. 그러나 진짜 결과는 그로 인해 그 가정에 재앙이 시작된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의 뜻을 어겼는데도 세상적인 형통함이 있다면 그것은 형통함이 아니라 고통의 전주곡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내가 하나님의 방법이 아닌 방법으로 돈을 많이 벌었다면 그 돈으로 받는 고통이 더 클 것이다.

– 하마성경(창세기), 정은수

말씀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고 기다리라 자기 길이 형통하며 악한 꾀를 이루는 자 때문에 불평하지 말지어다
– 시편 37장 7절

우리가 선을 행하되 낙심하지 말지니 포기하지 아니하면 때가 이르매 거두리라
– 갈라디아서 6장 9절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
– 히브리서 11장 1절

† 기도
어떤 상황가운데서도 하나님의 약속의 말씀을 끝까지 붙잡고 놓지 않는 믿음을 주세요. 기다림에 지쳐 낙심하거나 포기하지 않는 믿음을 갖도록 힘과 능력을 허락하옵소서.

† 적용과 결단
내 눈 앞에 보여지는 것이 없다 할지라도 하나님의 약속을 끝까지 붙잡고 믿음으로 승리하는 삶이 되도록 기도하며 결단해보세요.

 


은혜롭고, 신앙에 유익한 영상 구독하기
갓피플 채널 구독 하시고 영상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코로나19로 어려운 개척교회 목회자를 응원해주세요!!


▷예배와 생활을 은혜롭게 돕는 디지털 굿즈
태블릿용 예배자료 성경인포그래픽 디지털스티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