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0-1980년대만 해도 먹고사는 문제가 가장 큰 이슈였다. 그런데 지금은 건강이 큰 관심사로 대두되고 있다. 과도한 스트레스로 공황장애를 호소하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육체적 건강 못지않게 정신건강을 관리하려는 흐름도 보인다.

크리스천도 예외는 아니다.

크리스천의 이혼율과 자살률, 우울증도 매년 늘고 있다. 이 땅에 ‘샬롬’(Shalom), 평강을 주시기 위해 예수님이 오셨는데, 왜 크리스천의 정신건강에 적신호가 켜진 것일까? 4년 전 CGNTV 첫 출연 이후 전국에서 전화가 빗발쳤다. 여의사가 진료하는 동네 의원 대기실이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진료 시간, 체력, 인력이 턱없이 부족했고 내원한 이들의 목마름과 병증을 치료하는 게 너무나 벅찼다. 그래서 주님께 더욱 기도하며 내담자를 돕기 위해 애썼다.

어떤 이는 몇 번의 진료와 상담만으로도 꽃망울이 활짝 피어나듯 생기를 회복했다. 그는 이미 하나님 안에서 치유가 시작되어 최종적으로 내 확인만 필요한 상태였다. 반면 마음이 딱딱하게 굳어 어떤 말씀과 조언도 받아들이지 못하는 사람이 있었다. ‘그럴 줄 알았어. 그 정도 영성으로 무슨 치료를 한다고!’

그의 돌아가는 뒷모습에서 이런 마음이 느껴졌다. 그럴 때면 모든 사람을 만족시킬 수 없다는 걸 잘 알면서도 낙심이 되었다. 바닥난 체력으로 집에 돌아와 쓰러져 울면서 기도했다. ‘하나님, 이들의 무거운 짐이, 해결해야 할 죄가 제게는 너무 버겁습니다.’

그때 주님이 이런 마음을 주셨다.
‘그냥 그 자리에서 내가 보내는 사람들을 만나거라.’ ‘그렇지만… 지금 제 삶도 엉망인데 어떻게 다른 사람을 변화시킬 수 있을까요?’

만나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다 내 이야기 같아 더 힘들었다. 실상 우리 모두의 이야기였다. 나는 예수님이 이 땅에 계시는 동안에 연약하고 믿음이 부족한 제자들, 세리, 창녀와 함께하셨고 병자와 죄인을 위해 오셨다는 말씀을 붙들었다.

예수께서 들으시고 이르시되 건강한 자에게는 의사가 쓸데없고 병든 자에게라야 쓸데 있느니라 너희는 가서 내가 긍휼을 원하고 제사를 원하지 아니하노라 하신 뜻이 무엇인지 배우라 나는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요 죄인을 부르러 왔노라 하시니라 – 마 9:12,13

진료실을 찾은 크리스천의 공통 질문이 있었다. 그중 가장 많은 건 “내가 무엇을 잘못했기에 하나님이 이런 벌을 내리실까요”였다. 여기에는 자기가 무언가를 잘하면 사랑받고, 못하면 벌을 받는다는 인과 관계가 깔려있다.

하지만 성경은 그렇게 말씀하지 않는다.
특히 욥기를 보면 욥과 세 친구가 ‘욥이 왜 저주를 받았는지’를 놓고 끊임없이 논쟁하지만 결국 하나님이 등장하심으로써 모든 대화가 종결된다. 이를 통해 하나님의 사랑은 무조건적임을 알 수 있다. 부모에게 받은 사랑을 비롯해 소위 인간이 ‘사랑’이라 부르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사랑을 발견한다.

인간의 사랑은 갈망에서 출발해 결핍을 채우려 들지만 끝내 채우지 못한다. 반면에 하나님의 사랑은 차고 넘친다. 사랑하기에 아프고, 희생이 따르는 십자가 사랑이다. 이 고차원적인 사랑을 경험하고 깨달으면 자신에게 닥친 고난을 새롭게 바라보는 눈이 열린다.

두 번째로 많은 질문은 “내가 이렇게 힘든데 하나님은 왜 가만히 계시나요”였다. 이것은 옳고 그름의 기준이 자신에게 있는 경우다. 자기 생각에는 이렇게 해주셔야 맞는데 하나님이 응답하시지 않아 답답한 것이다. 하나님을 바로 알지 못하고 올바른 관계를 맺지 않을 때의 반응이다. 이 질문에 나는 이렇게 답했다.

“하나님은 항상 그곳에 계세요. 분리불안을 겪는 우리가 그분이 어디 계시냐고 할 뿐입니다.” 의외로 많은 크리스천이 하나님을 오해하고, 삶에 닥쳐오는 고난에 성경적으로 대처하지 못함으로 정신건강에 큰 위협을 받는다. 미성숙한 신앙이 나와 세상을 향한 부정적인 생각을 키우고 마음의 상처가 신앙의 성숙을 방해하기도 한다.

– 내 마음도 쉴 곳이 필요해요, 유은정

† 말씀
주여 나는 외롭고 괴로우니 내게 돌이키사 나에게 은혜를 베푸소서 내 마음의 근심이 많사오니 나를 고난에서 끌어내소서 나의 곤고와 환난을 보시고 내 모든 죄를 사하소서
– 시편 25장 16~18절

사랑은 여기 있으니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한 것이 아니요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사 우리 죄를 속하기 위하여 화목 제물로 그 아들을 보내셨음이라
– 요한일서 4장 10절

† 기도
삶의 고난 속에서 주님을 원망하지 않게 하시고 그 사랑과 은혜를 기억하게 하셔서 믿음으로 이겨낼 수 있는 힘과 능력을 허락해주세요. 무너지지 않도록 연약한 마음을 붙잡아주세요.

† 적용과 결단
당신을 향하신 하나님의 사랑을 오늘도 경험하며 고난가운데서도 믿음으로 승리하는 삶이 되기를 기도하며 결단해보세요.


갓뷰 전능적주님시점” 영상은 갓피플 채널에서 볼 수 있습니다.
채널 구독과 좋아요. 알람설정 부탁드려요.


은혜롭고, 신앙에 유익한 영상 구독하기
갓피플 채널 구독 하시고 영상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이 누적되어 힘든 개척교회 목회자를 응원해주세요!!


▷예배와 생활을 은혜롭게 돕는 디지털 굿즈
태블릿용 예배자료 성경인포그래픽 디지털스티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