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체 종족 교회 건축의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금 전국에 있는 모든 아체 종족 공동체원들이 이를 위해 모임을 가지고 있습니다. 3개 마을 대표 중 한 곳에서 강하게 반대하고 있고, 두 마을 대표들은 허용하기를 원하는데, 이 과정에서 분노한 반대 측 추장이 총을 쏴 한 사람이 팔을 다쳤습니다.

성도들은 이 분쟁 가운데 모두 모여 광장에서 두 손을 들고 기도하고 있습니다. 새벽 4시에 성도들 모두 일어나 이 일을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다.

때론 논리적으로, 때론 강렬하게 논쟁해서 해결할 수 있으나, 지금은 논쟁으로 이를 해결할 수 없음을 잘 알기에, 가장 소극적인 방법처럼 보이나 실상은 이 상황에서 가장 강력한 방법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분노를 온몸으로 받고, 도살장의 양처럼 묵묵히 그들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들의 마음을 바꿀 수 있는 것은, 논리도, 선물도, 그 어떤 가시적인 것도 아닌 오직 주님의 능력이기 때문입니다. 잠잠히 그러나 그 어느 때보다 간절히 그 주님의 도우심을 간구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성도들이 모여 이야기합니다. “만약 저들이 받아주지 않으면, 우리는 우리의 터전을 내려놓고 정글로 들어가자. 그곳에서 비닐로 천막을 치고 살며 우리의 예배당을 세우자.”

눈물이 터지고 온몸이 떨렸습니다. 그 어디서도 이런 강력한 믿음의 결단을 본 적이 없었습니다. 더 놀라운 것은 마흔두 가정 모두 그 말에 “아멘”으로 결단했다는 것입니다.

번듯한 자기 집과 터전을 내려놓고, 온갖 짐승과 어려움이 있는 정글로 들어가 전부 다시 시작해도 좋을 만큼, 그런 마음으로 예배와 성전을 사모하는 그들의 마음을 어디서 또 볼 수 있겠습니까?

돌아봅니다.
나는 내 예배와 내 교회를 지키기 위해 얼마나 많은 것을 내려놓았는가? 말로만 예배 제일을 외치고 살진 않았는가?

불빛 하나 없는 밤길을 8킬로미터나 걸어와 예배드리는 84세 성도의 사모함이, 달구지를 타고 와 예배드리고 3시간 걸려 돌아가면서 기쁨과 감사로 찬양하는 성도들의 충만함이, 이 땅에 선교사로 왔지만 왜 내겐 그만큼 없는가….  

– 녹슬지 않고 닳아 없어지길 원합니다, 임동수

† 말씀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가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 시편 42:5

여호와는 선하시며 환난 날에 산성이시라 그는 자기에게 피하는 자들을 아시느니라
– 나훔 1:7

백성들아 시시로 그를 의지하고 그의 앞에 마음을 토하라 하나님은 우리의 피난처시로다 (셀라)
– 시편 62:8

† 기도
주님. 많은 문제 앞에 주님 앞에 엎드립니다.
오직 주님만이 구원이십니다. 주님만이 길을 내시는 분이십니다. 최악의 상황에도, 주님의 뜻이 이뤄지도록 그 일에 마귀의 계략이 무너지도록 기도할 수 있음을 기억합니다. 끝까지 기도하여 마귀를 낙담시키는 용사들이 되게 하소서. 악인의 장막에서 천날보다 주님의 집에 문지기로서 하루를 선택하는 우리 되게 하소서.

적용과 결단
너무나 어려운 상황이 펼쳐지면, 낙담이 됩니다. 어떻게 해결해야할지 방법을 먼저 찾습니다. 그러나 기억하십시오. 기도와 노력은 늘 함께 가야합니다. 먼저 주님께 충분히 기도하십시오. 성경을 읽으며 주님을 만나십시오. 주님이 피난처이십니다. 우리의 마음도 강건하게 바꾸실 수 있습니다. 주님이 길을 여실 것입니다. 그 일에 합당한 기도의 분량을 쌓으며 뚫고 갑시다.


갓뷰-전능적주님시점” 영상은 갓피플 채널에서 볼 수 있습니다.
채널 구독과 좋아요. 알람설정 부탁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