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려움이 몰려올 때, 해야 할 첫 번째

하나님을 기다리는 자는, 결코 실망하지 않을 것이다.

0
143
3,880

내면에 두려움이 몰려올 때 해야 할 첫 번째가 있다. 바로, ‘그 문제를 가지고 하나님께 의뢰하는 것’이다. 하나님께 다 말씀 드리고, 하나님의 말씀으로 교정을 받아야 한다.

나는 새벽에 일어나서 종종 창문을 열고 하늘을 올려다본다. 그러면, 우선 새벽공기가 너무 좋다. 공기만 좋은 게 아니다. 물론 시골처럼 하늘에서 별이 쏟아지는 것은 아니지만, 너무 예쁘게 떠 있는 달이나
별을 보며 영적인 리프레시(refresh)를 경험한다.

어느 날은 달이 너무 둥글고 예쁘게 떠 있었는데, 그것을 보며 저절로 독백이 나왔다. ‘하나님, 저도 아브라함처럼 내면에 두려움이 많습니다.

제 안에 두려움이 많은데 아내에게도 얘기를 못 하겠고, 성도들에게도 나눌 수가 없습니다. 하나님, 아브라함처럼 저의 생각도 넓혀주시면 좋겠습니다.’

아브라함은 하나님께서 자식을 주시겠다고 약속했는데 응답은 없고, 시간은 많이 흘러갔다. 믿어지지 않는다. 그런 불안한 마음을 하나님께 고백한다.

불투명한 미래에 대한 두려움이 내면에 자리 잡고 있으면, 그때는 뭘 하면 안 된다. 판단력이 흐려져 잘못 판단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아브라함이 잘한 것이 있다.

내면에 불신이 싹튼 것은 잘못된 일이지만 그 사실을 하나님께 토해놓은 것은 잘한 일이다. 그래야 하나님의 교정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 삶 가운데 우리의 잘못된 생각과 판단이 교정되는 일이 일어나고 있는가?

깊이 돌아보고 생각해보라.

우리 삶 속에서 말씀으로 생각을 교정해주시고 가야 할 바를 알려주시고 올바른 지침을 내려주시는 말씀의 능력을 경험하고 싶다면, 하나님께 기도하라.

나는 인생의 불투명한 미래 때문에 두렵고 불안하면 ‘아, 지금은 내 인생을 하나님께 의뢰할 때구나’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하나님께 어떻게 하면 좋을지 여쭙는다. 내 분별력은 너무나 흐리니.

너희 염려를 다 주께 맡겨버리라 
이는 저가 너희를 권고하심이니라
– 벧전 5:7, 개역한글

우리 염려를 누구에게 맡겨야 하는가?
주께 맡겨야 한다.
주님이 우리를 지도해주시기 때문이다.

지금 미래가 답답한가? 두려움이 많은가?
지금이야말로 하나님의 말씀으로 교정을 받을 때다.

지금이야말로 인생의 캄캄한 밤에
하나님의 일하심을 목도할 때이다.
_

책 <가슴 뛰는 부르심 _ 이찬수> 중에서

★ 말씀
백성들아 시시로 그를 의지하고
그의 앞에 마음을 토하라
하나님은 우리의 피난처시로다 (셀라)
– 시편 62:8

나의 힘이신 여호와여 내가 주를 사랑하나이다
– 시18:1

★ 묵상
# 불안하고 답답하다면
# 먼저 하나님께 엎드려라
# 우리 운명은 하나님께서 정하신다
_

# 걱정말고 기도하며, 노력하기
# 과정을 받으시는 하나님께서
# 다른 어떤 방법으로라도 갚아주실 것이다.
# 주님의 평안이 임할 때까지 기도하는 것이 열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