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오늘이라 일컫는 동안에 매일 피차 권면하여 너희 중에 누구든지 죄의 유혹으로 완고하게 되지 않도록 하라”(히 3:13).

우리는 이 말씀을 통해 역사 속에 처음 등장한 성령의 성령 공동체인 초대교회의 특징이 즉각적인 순종이었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와 반대로 인생을 살아가면서 아주 위험하고 무서운 미혹의 말이 있는데, 바로 “내일 할게요”, “내일이 있잖아요”입니다. 우리가 “내일”, “내일” 하면서 순종을 유보하고, 오늘 순종하지 못하면서 “내일 할게요”, “내일 하면 되잖아요”라는 말로 위안을 삼는 것은 분명히 미혹입니다.

제가 아는 권사님의 간곡한 부탁이 있어서 그 분을 만났을 때 권사님은 매우 수척해진 모습이었습니다. 그리고 젊은 나이에 소천한 조카딸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주셨습니다.

그 자매는 모든 것이 잘 갖추어진 기독교 집안에서 아주 반듯하게 자란 모범생이었습니다. 워낙 성실해서 교회, 학교, 집밖에 몰랐고 방황 한번 해보지 않고 자매는 교회에서도 집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교회생활도 흠잡을 데가 없었습니다.

은행원으로 직장생활을 시작했는데 그 뒤로 결혼하지 않고 직장생활을 성실히 오래했기 때문에 꽤 높은 지위까지 올라갔습니다. 돈 쓸 일이 별로 없어서 월급을 모아 착실히 재테크를 하며 살았습니다.

그런데 우리나라에 은행 구조조정 바람이 불 때 해직되면서 삶의 한 축이 크게 무너지는 일을 겪었습니다. 잘 짜인 삶을 성실하고 즐겁게 살아왔기 때문에 충격이 예사롭지 않았는지, 자매는 시름시름 병을 앓게 되었고 병원 진단 결과 충격적인 선고를 받게 되었습니다. 현대 의학으로는 고칠 수 없는 불치병이자 길어야 몇 개월밖에 살지 못한다는 시한부 판정을 받은 것입니다.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고 달려온 성도들이 그래도 믿음이 있는 자매를 위해 기도하며 격려해주었습니다. 하지만 계속 어려워하자 무엇이 문제인가 싶었다고 합니다.

재정에 마음을 둔 조카에게 하나님께 모든 것을 맡기자고 권면하자 “내일이 있잖아요! 내일이 있잖아요!”라고 말하며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자신이 말한 내일을 맞이하지 못한 채 그날 밤 죽고 말았습니다.

그 충격이 얼마나 컸는지 장례 이후에 이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다고 우시던 모습이 아직도 선명하게 남아 있습니다.

여러분, 인생의 날이 그리 길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짧은 생애를 살아가면서 정말 위험하고 무서운 미혹 중의 미혹이 “내일이 있잖아요!”라는 말이라는 것을 기억하십시오.

오늘 내게 주시는 은혜, 그 은혜는 오늘 아니면 받을 수가 없습니다. 오늘 주시는 은혜는 오늘 받아야 하고, 오늘 우리가 내디뎌야 할 순종은 오늘 우리에게 주시는 마지막 기회일지도 모릅니다.

주님이 우리의 삶에 이미 완전한 복음을 주시고, 우리 안에 내주하시면서 언제든 순종하기만 하면 기쁘게 우리를 지지해주시고, 충만하게 역사하셔서 우리에게 주님의 기적을 보며 걸어가는 놀라운 날들을 주십니다.

우리에게 주실 은혜를 마음껏 준비해놓으신 주님 앞에 우리의 순종을 드릴 날, 바로 오늘입니다. “보라 지금은 은혜받을 만할 때요 지금은 구원의 날이로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소중한 이 순간, 주님 앞에 오늘 드릴 순종으로 즐거이 올려드리는 승리가 오늘 우리가 누릴 성령 충만입니다. 그것이 생생한 오늘의 복음이 되는 것입니다.

– 나에게 생생한 복음, 김용의

† 말씀 
내일 일을 너희가 알지 못하는도다 너희 생명이 무엇이냐 너희는 잠깐 보이다가 없어지는 안개니라
– 야고보서 4:14

이르시되 내가 은혜 베풀 때에 너에게 듣고 구원의 날에 너를 도왔다 하셨으니 보라 지금은 은혜 받을 만한 때요 보라 지금은 구원의 날이로다
– 고린도후서 6:2

† 기도
주님, 내 인생의 날들이 나에게 주어진 것이라서 내 맘대로 사용하고 내가 주인 되려 했었던 것을 회개합니다. 말씀이 주인되지 않고 세상의 기준에 맞추어 물질도 시간도 관계도 그렇게 사용하고 주님의 말씀에는 내일하면 되지라고 하며 미루었던 불순종 또한 회개합니다. 주님 나에게 주어진 날에 가장 먼저 주님께 순종하며 주님을 따르는 인생되게 하여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적용과 결단
여러분의 참 주인은 누구입니까? 주님이 나의 주인이라 고백하지만 내 마음속 은밀히 숨기며 사랑하고 있는 마음의 우상이 있지 않습니까? 주님께서 허락하신 오늘이 여러분의 ‘참 주인, 예수 그리스도께’로 돌이키는 회개의 날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시다.

 


은혜롭고, 신앙에 유익한 영상 구독하기
갓피플 채널 구독 하시고 영상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코로나19로 어려운 개척교회 목회자를 응원해주세요!!


▷예배와 생활을 은혜롭게 돕는 디지털 굿즈
태블릿용 예배자료 성경인포그래픽 디지털스티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