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 후 마음이 뒤집혔다. 새로워졌다. 더 이상 사역이나 비전이 아니라 하나님이 내 마음에 가득했다. 오랜만에 끝없는 평안이 몰려왔다. 비전을 이뤄보겠다는 교만과 거기서 온 스트레스가 오간 데 없었다.

상처를 주고받았던 사람들도 하나같이 다 사랑스럽게 느껴졌다. 미국이든 한국이든, 아니 지구 전체가 먼지처럼 작아 보였다. “그 어디나 하늘나라” 같았다. 몸도 변했다. 85세의 갈렙이 고백했던 강건함 같은 것이 뱃속 깊은 곳에서부터 샘솟는 듯했다(수 14:10‐12).

그 시간을 멈추고 싶지 않았다.
잊고 있던 말씀 구절들도 자꾸 떠올랐다. 그래서 성경을 펼치면 하늘이 전부 다 내 머릿속으로 쏟아져 들어오는 것 같았다. 심방, 설교 준비, 글쓰기, 회의, 모임 인도 등, 어떤 일을 만나도 가슴에 불이 붙었다. 성령님이 언제 어디서 무엇을 원하시는지에 대한 확신도 넘쳤다. 고치를 찢은 나비처럼 침대에서 나왔다. 온 세상이 내 발 아래 있는 것만 같았다. 다시는 잃고 싶지 않은 충만함이었다.

엘리야 이야기를 읽는 중에 등장했던 ‘여로보암의 죄’가 떠올랐다. 여로보암도 처음에는 하나님을 독대했다. 하지만 나중에는 자신의 정치권력이 백성의 예배 열정 때문에 없어질까 봐 두려워했다. 그는 결국 궁리 끝에 금송아지 두 개를 만들었고, 그것들을 하나님처럼 섬기라고 요구하는 죄를 지었다. 참 하나님이 아닌, 자신의 신을 만들어냈다. 하나님께 이끌어야 할 하나님의 사람들까지 끌어들여 그것을 섬기도록 했다.

사역 도중 일어나는 문제들을 대처할 때 나도 그랬다. 여로보암의 길을 따르고 있었다. 교회는 하나님과 독대해서 시작한 사명 수행의 결과였다. 그 과정에서 내게도 우상이 생겼다. 스스로 사역의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다는 믿음을 세우고, 이를 마치 하나님인 양 따르고 섬겼다.

잘못된 믿음의 자리에는 고통이 남았고, 그 덕분에 나는 골방으로 등 떠밀려 홀로 기도하게 되었다. 거기서 말씀을 펼쳐들고 모든 일들을 비춰보는 기회를 얻었다. 그러자 교회 사역 때문만이 아니라 그전에도 매번 같은 죄를 반복했던 것이 훤히 보였다.

죄가 한두 가지가 아니었다.
어떤 병에 걸려 의지할 건강이 사라진 후에야 홀로 기도하러 갔다. 의지하는 사람들이 떠난 다음에야 홀로 하나님을 만나고자 했다. 해결책 없는 문제와 마주하고 나서야 기도할 마음이 생겼다.

사실, 외로움은 예배 에너지다.
아이러니하지만 문제 때문에 홀로되고, 외로워서 더 이상 예배할 힘조차 남아 있지 않을 때, 사람들은 예수님을 애써 찾았다. 홀로 우물가로 나섰던 수가 성 여인도, 밤에 몰래 예수님을 찾아왔던 한 종교 지도자도, 식사하시는 예수님 뒤에 서서 울고 있던 죄인 여자도 그랬다.

이들 역시 하나같이 인생의 큰 문제 앞에서 홀로되어 힘 빠진 상태였다. 사람들과 함께할 힘은 고사하고 예수님과의 만남조차 힘겨웠던 사람들이었다. 그러나 혼자 남은 자리에 있었기 때문에 예수님을 찬양했고, 말씀을 들었고, 헌신하며 예배하기가 가능했다.

홀로된 상태는 연약하고 불안하고 의기소침하다. 그러나 여기서 힘이 나온다. 약할 때일수록 거기서 벗어나 강하신 하나님께 집중하려는 반작용이 생긴다. 강함 되시는 하나님의 능력을 향하려는 열정에 휩싸인다.

힘의 원천은 창조주 하나님께 있다. 내게는 없다. 소명은 하나님의 것이니 내 힘으로 감당할 크기가 아니다. 그럼에도 스스로의 힘을 의지하는 상태라면, 그 힘을 멈춰야 한다. 홀로 되게 만드는 환경의 어려움은 내게 매번 힘 뺄 기회를 제공해주었다. 힘을 빼면 하나님만 바라게 된다. 그때 소명을 주신 분의 능력이 나타난다.

– 나 홀로 예배, 송준기

† 말씀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가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 시편 42편 5절

내가 네게 명령한 것이 아니냐 강하고 담대하라 두려워하지 말며 놀라지 말라 네가 어디로 가든지 네 하나님 여호와가 너와 함께 하느니라 하시니라
– 여호수아 1장 9절

† 기도
하나님, 나의 잘못된 믿음을 내려놓고 주님 앞에 나아갑니다. 내 힘으로 해보려는 교만을 주님 앞에 내려놓습니다. 기도하게 하시고, 만나주옵소서. 홀로 주님을 만나며 힘을 얻게 하소서. 강함되시는 주님을 통해 열정을 얻게 하소서. 나의 힘을 빼고 온전히 주님만 바라보게 하소서.

† 적용과 결단
혼자가 된다는 것은 당면한 문제를 뛰어넘을 능력의 하나님께 고도로 집중할 기회라는 뜻입니다. 그러므로 ‘일부러’ 외로운 자리로 깊이 들어가야 합니다. 정기적으로 하나님을 어떻게 독대할지 생각해보고, 그 시간을 정하여 나아가기를 결단합시다.

 


은혜롭고, 신앙에 유익한 영상 구독하기
갓피플 채널 구독 하시고 영상을 가장 빠르게 받아보세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이 누적되어 힘든 개척교회 목회자를 응원해주세요!!


▷예배와 생활을 은혜롭게 돕는 디지털 굿즈
태블릿용 예배자료 성경인포그래픽 디지털스티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