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야. 비교하지 말자. 사명은 각자 각자.

부르심은 각자, 각자

1
60
2,026

지금 여러분이 어떤 상황에 계신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상관없습니다.

모든 상황에서 주님은 여전히 주님이시기 때문입니다.

이 복음의 진리가 주님을 향한 간증으로
우리를 가득 채워 가실 것입니다.

_

책 <나에게 생생한 복음_김용의> 중에서

☆ 말씀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올 때까지
그를 머물게 하고자 할지라도
네게 무슨 상관이냐 너는 나를 따르라 하시더라
– 요한복음 21:22

☆나눔
오랜만에 모인 모임에서 한 분의 나눔이 와닿았습니다. 몸이 많이 아팠고, 그렇게 많은 수술을 했습니다. 기적적으로 겨우 회복되었지만 더 이상 그녀는 건강했던 예전처럼 살아갈 수 없었습니다.

‘나도… 다른 사람들처럼 평범하게 잘 살고 싶었는데… 결혼해서, 평범하게 아이도 낳고, 복닥거리며 살아가고 싶었는데…’

고개를 떨구고, 마음이 슬퍼졌습니다.
그러다 이런 생각이 들었답니다.

‘아니. 부르심은 다 달라.
나를 이렇게 부르셨으니 여기서 주님을 위해 살아갈거야. 지금 이 자리에서, 주님을 전하며 살아갈 거야.’ 라는 생각을 했답니다.

작은 아이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의 자리에서 얼마나 예수님의 사랑을 가지고 복음을 전하며, 그들을 사랑해주는지 그녀의 모습은 너무나 아름다웠습니다.

남과 비교하며 힘이 빠질 때가 있습니다. 항상 이웃집의 잔디밭은 더 푸르러 보이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부르심은 각자. 각자. 다 다릅니다. 심겨진 그 자리에서 꽃을 피우기 원합니다. 눈을 들어 우리를 부르신 주님을 바라보기 원합니다.

사명은 각자. 각자. 부르신 그 자리에서 나만이 드릴 수 있는 기쁨을 주님께 드리는 우리 되기 소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