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월함이 아니라, 순종이다

능력이 너무 부족해도, 어려워도 순종하기 위해 기도하며 한걸음을 떼는 그대를. 주님은 다 아십니다...!

0
64
2,002

아이를 낳긴 낳았는데 어떻게 키울지 몰라서, 어떻게 키워야 하냐고 눈물로 부르짖던 나에게 하나님께서 들려주신 음성,

‘말씀으로 키워다오.’

그 음성에 순종하기 위해 몸부림치며 살아온 많은 시간이 있었다. 말씀 암송을 시작할 때 ‘이것만은 꼭 해야 한다’라는 비장한 마음으로, 아이가 하기 싫어할 때 보여줄 ‘매’를 옆에 두고 암송하기도 했다.

그런데 성령님께서 “이것은 아니다”라는 사인을 주셔서 아이들이 하기 싫어할 때도 어떻게 하면 즐겁고 기쁘게 암송할 수 있을지를 고민했다.

암송하기 전에 신나게 부를 노래를 만들기도 하고, 어떤 날은 같이 춤을 추면서 암송하기도 했다. 그래도 아이들이 하기 싫어할 때면 “딱 10번만 따라 해볼까?” 꼬셔보기도 하고, 그래도 안 될 때는 무릎에 아이를 눕히고 머리를 쓰다듬으며 암송할 말씀을 들려주는 것으로 마치기도 했다.

하루는 웬일인지 막내가 암송하기 싫어하길래 막내를 품에 안고 흔들흔들, 인간 흔들침대가 되어 아이의 기분을 좋게 해주면서 말씀을 따라 하게 했다.

그러면서 속으로는 이렇게 하나님께 기도 드렸다. ‘하나님, 저 10년째 이러고 있는 거 아시죠? 지금까지 여섯 아이들에게 이렇게 말씀을 먹여오고 있어요.

참 요령도 없고 지혜도 없는데
이렇게 하고 있는 저와 우리 아이들을 불쌍히 여겨주세요.’

어느 날, 자려고 침대에 누웠는데
하나님께서 던져주신 문장이 하나 있었다.

‘탁월함이 아니라 순종이다.’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
그러면서 하나님의 마음이 느껴졌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요구하시는 것은 ‘탁월함’이 아니다! 303비전성경암송학교 강의를 앞두고 있었는데 하나님께서 이것을 전하라고 알려주신 것 같았다. 그저 “네 자녀에게 부지런히 가르쳐라”라는 주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태도를 요구하신다.

‘탁월함’으로라면, 나는 이 책을 쓸 자격도 없는 엄마이고 무어라고 사람들 앞에서 강의할 자격이 없는 사람이다.

그러나 바보 엄마로 아이들을 키워오면서, 나는 지금까지 하나님께 한 번도 “왜 그렇게 못하니?”라든가
“그것밖에 못 하니?”라는 말씀을 들어본 적이 없었다.

오히려, 아무 요령도 없고 아무 대책도 없지만 주님 말씀에 순종하려고 몸부림치는 나의 그 모습을 귀하게 여겨주셨다.

하나님은 다 아신다.
하나님은 전지하신 분이시기에 당신의 역량을 다 아신다. 우리의 장점과 단점을 누구보다도 잘 아시는 하나님은 우리가 해낼 수도 없는 기준과 목표를 제시하면서 ‘잘’ 해내라고 종용하지 않으신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요구하시는 것은 우리가 그분의 손과 입이 되어드리는 것뿐이다.

그분 대신에 내 손으로 자녀의 머리에 손을 얹고 그분의 마음으로 기도해주기를 원하시고, 그분 대신에 내 입으로 그분 자체이신 그 말씀을 아이들에게 들려주고 먹여주고 전해주기를 원하신다. 그저 우리가 할 수 있는 만큼 그 일을 해주기를 원하신다.

하나님의 그 명령을 외면치 않고, 부모 된 내 몸과 시간, 에너지를 순종해서 사용해주기를 원하신다.
_
책 < 울보엄마 _ 권미나 > 중에서

★ 말씀
볼지어다 내가 네 앞에 열린 문을 두었으되
능히 닫을 사람이 없으리라

내가 네 행위를 아노니
네가 작은 능력을 가지고서도 내 말을 지키며
내 이름을 배반하지 아니하였도다
– 요한계시록 3:8

그러므로 누구든지 나의 이 말을 듣고 행하는 자는
그 집을 반석 위에 지은 지혜로운 사람 같으리니
– 마태복음 7:24

★ 묵상
# 주님. 한달란트 받은 종처럼 저는 부족하지만
# 탁월하심이 아닌 순종이라고 하셨기에
# 한걸음씩 순종함으로 걸어가겠습니다
# 즐겁게 할 수 있는 마음과 힘과 지혜를 부어주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