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에게나 문제는 있다니까…(명절을 앞두고~ )

1
92
1,881

태풍이 지나간 하늘은 맑은 가능 하늘입니다. 걱정과 근심속에서 무사히 지나가기를 기다린 후 맑은 하늘에 감사하게 됩니다. 명절을 앞두고 즐거운 일도 그리고 힘든일도 있다면 먼저 그 문제를 두고 주님앞에 솔직히 기도해보면 어떨까요? (기도문은 아래 이미지를 다운 받아서 핸드폰에 저장하여 수시로 하면 좋아요~ )

“노하기를 더디 하는 것이 사람의 슬기요
허물을 용서하는 것이 자기의 영광이니라.” 잠언 19:11

남편의 행동에 대한 내 극심한 짜증은 겉으로 드러나지 않았다.
시어머니가 우리 차 뒷좌석에 앉아 계셨기 때문에, 나는 평정을 유지하려고 애를 쓰면서 몰래 남편을 슬쩍슬쩍 노려보았다. 그가 방금 한 짓이 얼마나 마음에 안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전달하는 눈빛으로.

그의 큰 잘못은, 차선을 바꿀 때 깜빡이를 켜지 않은 거였다.
이날 우리는 시어머니의 병원 예약이 있어 모셔다드리는 길이었다.
병원에 도착하여 대기실에 앉아 있는데, 내 마음에 들지 않아 짜증이 났던 남편의 행동들이 하나씩 생각나기 시작했다. 각각의 시나리오가 떠오를 때마다 나는 점점 더 짜증이 났다.

내 맞은편에는 수다스러운 할머니가 앉아 계셨다.
그 할머니는 곧 닥칠 악천후에 대해 불안해하고 초조해하는 사람들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그들이 한 가지 중요한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즉, “누구에게나 문제는 있다”라는 것이다.

나는 그녀에게 방금 한 말이 무슨 뜻이냐고 물었다. 그녀는 자세히 설명해주었다.
“그러니까, 우리가 캔자스에 살 때는 황사와 토네이도가 있었어요.
그리고 몇 년 동안은 남 플로리다에 살았는데, 그때 우리는 허리케인에 대비해야만 했죠.
그리고 캘리포니아에 머물 땐, 아, 그 해에 얼마나 가뭄이 심했는지 몰라요.”

그리고 재차 말했다.
“내가 말했잖아요. 누구에게나 문제는 있다니까.”
대기실 친구의 이 논평은 그날 나를 영적으로 정신이 번쩍 들게 해주었다.
왜 나는 내 남편의 성격적인 면들에 대해 그렇게 쉽게 짜증을 낼까?
분명 나도 똑같이 남편을 미치게 하는 행동을 하는데!

“누구에게나 문제는 있다.”
즉, 다른 사람들을 황폐하게 하고, 약간 짜증을 내거나 아예 크게 화를 내도록 유도하는 어떤 행동, 별난 점, 관행, 습관들이 있다.

오늘의 핵심 구절은 “노하기를 더디 하는 것이 사람의 슬기요 허물을 용서하는 것이 자기의 영광이니라”(잠 19:11)라고 말한다.
본래 히브리어로 ‘영광’이라는 단어는 ‘아름다움’, ‘명예’, ‘화려함’, ‘치장’을 의미한다. 본질적으로 허물을 눈감아주는 인내는 우리를 참된 아름다움으로 단장해주고, 다른 사람을 명예롭게 해준다.

당신의 삶에서 때로 당신의 신경을 건드리거나 짜증나게 하는 사람이 있는가?
그렇다면 새로운 접근을 시도해보면 어떨까?
즉, 흥분하지 않고 냉정을 유지하는 것이다.
말을 하지 말라. 대신 미소를 짓고, 그 사람의 기이한 점에도 불구하고 사랑하라.
명심하라. 누구에게나 문제는 있다.

“아버지, 제가 사랑하는 이들의 이상한 점이나
더 큰 실수를 보더라도 바로 화를 내지 않는 법을 배우게 해주세요.
주께서 저를 얼마나 많이 용서해주셨는지 기억하며
다른 이들의 허물을 용서하게 해주세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때로 당신의 신경을 건드리는 행동을 하는 사람은 누구인가? 당신은 그들의 잘못을 어떻게 용서할 수 있을까?
<내 영혼 안정시키기> 캐런이언 P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