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 막히게 뭐 이렇게까지 이래라 저래라…

0
46
1,952

오늘 레위기 성경본문은 참 기준들이 많다. 옷 입는 것들부터 장례부터 뭘해야 한다, 하지말아야 한다..참 기준들이 많았다. 많아도 너무 많게 느껴졌다.

숨이 막혔다. 순간 그 본문들이 해야할 것들로 가득한 to do list같았다. 끊임없이 해야 할 것들, 하지 말아야 할 것들로 가득 차 있는 일상이 떠올라서였다.

애쓴다는 말의 뜻은 뭘까..싶어 찾아보니 ‘마음과 힘을 다하야 무엇을 이루려고 힘쓰다’란 뜻이었다. 나는 무엇을 이루려고 힘쓰고 있었던 걸까. 매 순간 나의 최선으로 달리는 것은 무엇을 위한 열심일까.

본문을 다시 읽으며 묵상해봤다. 설교도 다시 들어봤다. 원래 내 중심적으로 생각하면 모든 말이 내 관점으로 해석되는 법이다. 하나님이 우리를 숨막히게 하려고 성경에 남기셨을 리 없었다.

-하나님은 우리의 거룩을 우선순위 1로 두신다
-하나님이 거룩하신 분이기 때문이다

-위에 따라 오늘 본문은 이래라 저래라의 기준이 아닌
-그만큼 거룩이 우리 삶의 우선순위임을 알려주고 있었다
-항목을 지키는게 중요한게 아니라, 거룩 자체가 중요한 것이며
-그것을 추구하고 바라며 하나님께 순종하는 태도가 더 중요하단 것을 알았다.

행위가 아닌, 하나님을 향한 신뢰하는 마음과 순종하는 태도. 그게 다였다. 내가 주인이 되어 하는 최선은, 행위들로(하나님과의 관계까지) 어떻게 되려고 애쓰는데 하나님은 주인을 먼저 인정하고 순종하는 것을 알려주신다. 그 주인이 참 거룩하신 분이라는 것도.

그 와중에 장애가 있는 제사장들이 제사현장에 참여할 수는 없으나, 제물을 함께 먹을 수 있도록 생계를 책임지는 현실적인 섬세함까지 보여주신다. 거룩을 먼저 추구하면, 하나님의 뜻을 따르고자 하면 나머지는 심플해질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들었다.

Great의 적은 bad가 아닌 Good이라고 한다. 어쩌면 우리 인생이 good처럼 좋아보이는 나만의 기준들을 쫓다 진짜 추구해야할 great 거룩을 놓치며 살게 될까봐, 오랜만에 남겨본다.

남은 우리의 인생이 거룩의 맛을 넘어, 거룩을 기뻐하고 환호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라며


#레위기묵상에세이


#유튜브 갓피플 채널 구독하기
갓피플 아침예배 ZOOM 말씀 구독을 통해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