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하교회를 남한 사람 마음에 건축하다

김진무 감독의 ‘신이 보낸 사람’

1
2
7,206

마약보다 더 나쁜 것이 기독교라 하는 그곳

북한의 지하교회를 다룬 영화를 만드는 감독이나 제작자라면 두 가지의 방향을 놓고 고민하기 십상이다.

하나는 북한에 숨어 있는 그리스도인의 신앙적 삶을 철저하게 묘사하는 선교영화로 가는 방향이 기독교인이라는 것이 발각될 경우 수용소로 보내져서 잔혹한 형벌을 받아야 하는 까닭에 숨죽여 신앙생활을 해야만 하지만,

감시의 시선을 피해 신앙을 굳건히 지키는 모습은 주일 예배에 참석하는 일이 습관화되어 있는 바람에 아무런 감동도 없이 신앙생활을 하는 남한의 그리스도인들에게 도전을 줄 수 있으며, 아울러 북한선교에 대한 관심과 후원을 이끌어 낼 수 있다.

신이 보낸 사람

둘째는 북한의 열약한 인권에 초점을 맞춰서 북한교회를 다루는 방향이다.

종교의 자유 역시 인권의 중요한 이슈 가운데 하나이며, 이를 억압하고 심지어 정치범으로 몰아 처형시키는 것은 세계의 양심 있는 사람들로부터 규탄 받아 마땅한 일이다.

이런 경우 지하교회 교인들의 신앙의 열정이나 고난 가운데서도 포기하지 않는 하나님 나라의 소망과 같은 덕목들은 간과되기 쉬운 반면, 관객을 충격에 몰아넣고 분노하게 만드는 탄압의 현장성은 강조되기 쉽다.

김진무 감독의 영화 은 북한의 지하교회를 다루면서 양다리를 모두 걸친 모양새를 하고 있다.

산 속 동굴에 몰래 모여 예배를 드리고 병든 자를 위해 기도하는 것을 잊지 않으며, 죽음의 위협 앞에서도 예수를 부인하지 않는 순교자의 모습은 전형적인 기독교 영화로 인식되기에 충분하다.

그러나 한 편으로 탈북하다 잡혀 처형당한 시체들이 얼어붙은 강가에 뒹굴며, 기독교인과 탈북을 시도하다 잡힌 사람들을 무자비하게 다루는 모습은 반인권적인 북한의 행태를 고발하는 모습으로 비춰진다.

신이 보낸 사람

북한의 지하교회를 다룰 때 신앙과 인권의 문제가 통합되면서 사회적 관심과 영향을 주고 싶은 것이 제작자와 감독의 꿈일 것이다. 그러나 제작자는 한편으로 대박의 꿈을 꾼다는 점도 부인할 수 없다.

지난 해 김정은에 이어서 2인자의 자리를 굳게 지켜왔던 장성택의 갑작스런 처형은 북한의 야만적 권력행사를 세상에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북한 인권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도 높은 만큼 잘하면 대중적 흥행에도 성공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자리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이 영화가 탈북자들의 증언에 바탕을 두고 제작되었고, 북한의 지하교회의 실상을 간접적으로만 들어왔던 우리로서는 신앙과 인권문제가 얼마나 잘 통합되고 있느냐의 여부에 상관없이 북한지하교회의 실상을 지켜볼 수 있으며, 또 한편으로 자신의 신앙을 돌이켜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기독교적 가치는 충분하다.

동토(凍土)의 땅에서 하나님을 믿는다는 의미가 보다 세밀하게 드러나지 못한 점이 아쉽기는 하지만 말이다.

신이 보낸 사람

관객에게 묻는 두 가지 질문

중국과 인접한 두만강 국경지대에 위치한 작은 마을. 기독교를 믿는다는 이유로 모진 고문 끝에 아내를 잃은 주인공 철호(김인권)는 중국 공안을 피해 골동품을 판 돈으로 자신이 속한 지하교회 교인들을 탈북시켜 남한으로 갈 계획을 세운다.

그의 마음에는 끝까지 신앙을 포기하지 않고 순교한 아내에 대한 그리움과 죄책감이 깊이 박혀있다. 그러나 지하교회 교인들의 연약함이 드러나고 끝내 국경수비대에 기독교인이란 것이 발각되면서 철호 역시 아내를 따라 순교의 길을 뒤따르고 만다.

이 영화의 원래 제목은 ‘사도(使徒)’였다. 신약성경에서 사도는 예수님의 제자를 일컫는 말이기도 하며(막 3:13-19), 예수님과 함께 생활했던 그들에게는 세상의 복음을 전파하는 역할이 주어졌다(막 16:15-18).

이 영화의 감독은 지하교회 교인들을 탈출시키려는 철호의 역할이 제목에 부합한다고 생각했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복음을 전하고 어떻게든 신앙을 지키는 초대교회의 제자들의 모습을 끝내 예수를 부인하지 않고 신앙을 지키다 총살당하는 주인공의 태도에 견주어 생각해낸 제목에 더 가까울 수 있다.

철호가 죽기 전에 부르는 가스펠 ‘갈릴리 호숫가에서’는 예수님이 부활하신 후에 사도 베드로에게 말씀하신 내용으로 이루어져 있다(요 21:15-17).

“두만강 강가에서 주님이 철호에게 물으셨네/ 사랑하는 철호야 넌 날 사랑하느냐/ 오 주님, 당신만이 아십니다.”

예수님이 베드로에게 하신 “넌 날 사랑하느냐?”라는 질문은 오늘 우리에게도 유효하다. 영화에서 이란 거창하게 무슨 일을 하는 영웅적 존재가 아니라 베드로의 고백대로 주님을 사랑하는 사람일 따름이다.

신이 보낸 사람

영화를 보며 눈물을 흘린 관객이 극장 문을 나설 때 귓가를 맴도는 두 번째 질문은 영화 속 대사처럼 “남한은 과연 가나안 땅인가?”이다.

하나님믿는 사람을 핍박하는 북한을 떠나 남한으로 탈출하는 것은 하나님이 약속하신 땅 가나안으로 가기 위한 여정과 같은 것인가?

우리들 중 그 누구도 남한 땅을 북한의 지하교인들의 바람대로 젖과 꿀이 흐르는 약속의 땅 가나안이라고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오히려 천박한 자본주의를 대표하는 돈과 권력의 우상화에 빠져버린 교회를 생각할 때 참담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때마침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 성인남녀 천 명을 대상으로 한 ‘한국교회신뢰도 여론조사’를 발표했다.

그런데 전체 응답자의 19.4퍼센트만이 한국교회를 신뢰한다고 응답한 반면 무려 44.6퍼센트의 응답자는 한국교회를 불신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주요 종교들과 신뢰도를 비교해 봤을 때도 기독교의 신뢰도는 21.3퍼센트로 가톨릭의 29.2퍼센트나 불교의 28.0퍼센트보다 낮았다.

역사적으로 교회는 박해 때문에 무너진 일이 없었다. 교회 붕괴의 시작은 풍요로운 시절에 비롯된 것이다.

분열과 부패로 인해 세상의 믿음을 잃어버린 남한의 교회는 북한의 지하교인들의 순교정신을 기억하며 변화의 길을 모색해야만 할 때가 왔다.

영화은 어쩌면 하나님이 우리에게 보낸 메신저인지도 모른다.

★책과 함께 영화보기▷
★기독영화 CD 구입하기▷

강진구
고신대학교 국제문화선교학부교수. 영화평론가. 이메일 moviejin1@hanmail.net
★<강진구 영화칼럼>전체보기▷